메르스 뿐만 아니라 독감 같은 것이 유행한다면 마스크 쓰고 밖에 나가는 사람이 생기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오히려 그건 권장할만 한 일이고. 그런데 한국은 좀 특이한 게, 유행병이 돌 때 밖에서 마스크 쓰고 다니는 사람들이 보이면 이게 뉴스 거리가 된다. 특이한 일로 받아들여진다는 뜻이다.

 

최근에 메르스 사태를 맞이해서 예방 차원에서 마스크를 쓰고 밖에 나갔다가, 사람들이 마스크 썼다고 다들 피하는 것을 경험했거나, 마스크 썼다고 비난하는 말을 들었거나, 경멸하는 눈으로 쳐다보는 사람이 있거나 했다는 경험담을 여러 사람들에게서 들었다.

 

대체 왜 그럴까. 나도 잘 모르겠다. 이해할 수가 없다.

 

몇 가지로 분석해보자면 이런 가능성은 있다.

 

- 마스크 쓴 사람을 감염자로 보는 시각: 병 걸렸으니 마스크 썼겠지라는 편견이 가장 큰 이유 아닐까 싶다. '예방'이라는 것을 제대로 교육받지 못 한 탓도 크지 않을까.

 

- 괜히 불안감을 조성한다는 전체주의적 사고: 사회 전체의 안정감을 위해서 개인의 불안감 정도는 참고 살아라고 교육 받은 파시즘 적 사고체계가 깊숙히 자리잡고 있기 때문일 수도.

 

- 문화: 특별히 유명하거나 잘 났다고 소문난 것도 아닌데 눈에 띄는 행동을 하면 밟아버리는, 아름다운 한국 특유의 전통 문화 때문(?)

 

- 자격지심: '나는 마스크 쓰고 싶어도 남의 시선 때문에 마음대로 쓰지도 못하는 못난이인데 너는 왜 그런 용기가 있어서 쓰고 다니느냐'라는 비난과 자격지심.

 

 

이런 것 말고는 도무지 딱히 다른 이유가 생각나지도 않는다. 확실한 이유를 아는 분이라면 좀 알려주시기 바란다. 뭐, 마스크 착용을 비난하는 이유를 알게 되더라도 마스크를 쓰지 않는다든지 하는 일은 없겠지만. 마스크 정도는 그저 패션으로 쓰고 다닐 수도 있는 거잖아. 자전거 탈 때는 뭐 거의 은행강도 처럼 하고 다녀도 괜찮더만.

 

어쨌든 핵심은, 마스크 쓴 사람이 안 쓴 사람보다 오히려 더 안전할 수 있다는 것.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배당 2015.06.05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스크 쓰는 사람들이 괜히 유난떤다고 생각하는 분들인 것 같아요. 우리나라에서 많이 중요한 것 있잖아요, 체면치레. '나는 메르스 괴담에 휩쓸리지 않고 이성적인 사고를 하고 있다'라고 우월하게 생각하고 있는게 아닐까요, 마스크 안 쓰는 분들은. 얼른 이 사태가 진정되길 바라 봅니다...

    • 와방큐트 2015.06.06 0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럼 마스크 쓰는 분들은 이사태가 얼른 진정되길 바라지 않는건가요?
      전염병이 진정되길 바라는 마음은 마스크 착용 여부를 떠나서모든국민이 같을겁니다~

    • 김배당 2015.06.10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흑흑 제가 문장 구분을 잘 안 해 놔서 오해하셨나 봐요 죄송합니다.

      >>마스크 쓰는 사람들이 괜히 유난떤다고 생각하는 분들인 것 같아요.

      우리나라에서 많이 중요한 것 있잖아요, 체면치레.

      '나는 메르스 괴담에 휩쓸리지 않고 이성적인 사고를 하고 있다'라고 우월하게 생각하고 있는게 아닐까요, 마스크 안 쓰는 분들은.

      얼른 이 사태가 진정되길 바라 봅니다...

  2. 구닥다리TV 2015.06.10 1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 갔을때 느낀건데 일본은 정 반대더라구요

    화분증이 있는 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거리마다 마스크로 뒤덮혀 있는데

    마스크 안 쓴 사람이 재채기 하면 되게 이상한 눈으로 쳐다봅니다

    '쟤는 왜 마스크도 안쓰고 재채기를 해???' 이런 식으로요

  3. Carmen Unnie 2015.06.10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기하신 가능성 모두에 깊이 공감합니다...

  4. 행복알림이 2015.06.10 2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화로 표현해주시니 이해가 훨씬 더 잘되네요 ~

  5. 박야옹™ 2015.06.10 2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초동 금융사에서 일할 때 입니다.
    감기에 걸렸는데 마스크를 썼더랬죠.
    그리 하는게, 나도 기관지를 보호하고, 주변사람들에게 전염도 안 시킬테니깐요.
    근데 갑회사에서 나에게 마스크를 벗으라고 지시했다네요.
    왜 그러는 걸까요? 그 전에 일본에서 회사를 다닐때는, 환자는 마스크를 쓰는게 당연한 매너였거든요.
    참.. 이상하죠?
    직원의 건강보다 보여지는게 더 중요하다고 믿는 문화. 아니, 그런게 문화라고 불릴 자격은 있을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