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탑승 후기를 쓰는 것이 관행(?)인 것 같길래 나도 한 번 써 보겠다.

 

나 역시도 그냥 아무 생각 없이 '싸니까' 중국국제항공을 탔다. 인천공항을 출발해 북경을 경유해서 태국 치앙마이까지 가는데 왕복 33만 원이었으니 앞뒤 따지지 않고 살 만 했다. 환승시간도 적당한 걸로 찾았고.

 

그런데 일단 항공권을 사고 나서 수하물 문제로 검색해보니 악평이 자자하더라. 특히 수하물 분실이 꽤 자주 일어나는 듯 했다. 그래서 난 아예 수하물을 아주아주 최소한으로 줄여버렸다. 환승이기도 하니까 그냥 분실된다 생각하고 있으려고. 어쨌든 이런저런 것들을 두서없이 정리해보겠다.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탑승 후기 - 인천 북경 치앙마이 경유편

(날개에 중국국제항공 마크가 보인다)

 

 

대기시간

 

싼 만큼 대기시간이 긴 연결편이 많다. 운 좋으면 적당한 것을 찾을 수도 있는데, 그렇지 않으면 대략 인내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 누군가는 그 시간동안 득도에 이르렀을지도 모른다.

 

내가 알아낸 바에 따르면 대기시간이 길 경우엔 이런 혜택들이 있다 한다.

 

* 라운지: 환승 대기시간이 4시간인가 5시간인가 그 이상 되면 중국국제항공 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는 바우처를 준다고 한다. 이건 항공권 살 때 여행사에 문의해야 한다고.

 

* 호텔 or 시내관광: 대기시간이 6시간인가 이상 되면 비행기 내릴 때 대기하고 있던 직원이 호텔 갈래, 시내관광 할래 물어본다고 한다. 대기하는 직원이 없다면 꽝, 다음 기회에. 이런 것들은 언제든 자기들 맘대로 바꿀 수 있으므로 이걸 굳건히 믿고 계획을 짜면 안 된다.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탑승 후기 - 인천 북경 치앙마이 경유편

(난 그냥 공항 끄트머리 구석에 사람 없는 빈 자리에 드러누워 시간을 보냈다. 리디북스 앱으로 책 몇 권 넣어 갔더니 몇 시간 버틸만 하더라.)

 

 

 

연착

 

'인천 - 베이징 - 치앙마이' 구간을 왕복했으니 총 네 번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를 이용했다. 그런데 늦게 출발하는 건 정말 고질병 아닌가 싶을 정도였다. 네 번 다 조금씩 늦게 출발했다.

 

특히 한국에서 출발 할 때는 베이징에서 대기시간이 2시간이었기 때문에 늦게 출발하니 좀 불안했다. 다행히도 공항에 사람이 별로 없어서 재빨리 수속하고 화장실 한 번 갔다오니 바로 보딩하더라.

 

그보다 심했던 건 치앙마이에서 출발 할 때였다. 마른 하늘에 번개가 좀 치긴 했는데, 다른 비행기들은 거의 다 제 시간 무렵에 이륙을 했다. 연착을 해도 몇십 분 정도였고. 근데 중국국제항공은 두 시간 뒤로 시간을 늦췄다. 공항에서 물도 없이 목말라 죽을 뻔 했다. 그래도 이때는 환승 대기시간이 6시간 정도 됐기에 다행이었다.

 

물론 화창한 푸른 하늘을 내보이고 있던 북경 공항에서도 보딩시간이라고 적혀있는 것보다 늦게 탑승 게이트를 열었다. 오갈때 전부 다. 몇십 분 정도 늦게 출발하는 건 늘 있는 일이라 생각해야겠다.

 

따라서 중국국제항공을 이용할 때는 대기시간을 충분히 많이 두고 항공권을 끊어야 한다. 대략 4시간 이상이 적당하지 않을까 싶다.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탑승 후기 - 인천 북경 치앙마이 경유편

(이건 중국국제항공이 아니다. 그냥 비행기 보라고 올려봤다)

 

 

수하물

 

수하물을 분실했거나 며칠 뒤에 받았다는 글들이 꽤 많았다. 그래서 나도 미리 수하물을 아주 최소한으로 줄였는데, 내 경우는 잘 도착했다. 아무래도 분실되는 것보다는 제대로 도착하는 수하물이 더 많겠지.

 

수하물이 영 불안하다면 환승할 때 게이트 앞에 있는 직원에게 수하물 체크를 해 달라고 하면 된다고 한다. 난 아예 이것도 안 했지만.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탑승 후기 - 인천 북경 치앙마이 경유편

 

 

친절

 

많은 사람들이 중국국제항공이 불친절하다고 하던데, 내가 보기엔 불친절이라기보다는 '안 친절'이거나, '무친절' 아닐까 싶다. 막 음식을 던져주거나 시키는대로 안 한다고 짜증을 낸다거나 화를 낸다거나 하지는 않는다. 그저 미소가 없을 뿐이다.

 

한국 항공사 승무원들 처럼 상냥한 하이톤 목소리로 미소 띈 얼굴로 우아하게 대하지 않는다는 것 뿐이지, 자기들 할 일은 알아서 딱딱 하고, 정당한 요구는 잘 응대해주더라.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가 중국 1위의 항공사이고, 게다가 국영 항공사라는 점을 생각해보면, 어쩌면 여기서 일 하는 승무원들은 일종의 공무원이라고 봐도 되지 않을까 싶다. 그렇게 생각해보면 어느 정도 수긍이 갈 지도.

 

그리고 이 승무원들은 맡은 일을 처리하는 것을 최고의 과제로 생각하는 듯 했다. 음식을 던져 주지는 않지만, 거의 배급 주는 것 비슷하게 그냥 무뚝뚝하게 슥슥 주고 지나간다. 한국 항공사 승무원들이 미소 지으며 공손하고도 정성스럽다고 느껴지게 우아하게 건내주는 것과는 많이 다르다. 그냥 "나는 줄 거 줄 테니, 너는 받을 거 받아라. 그럼 끝이지, 뭘 더 바래?" 라는 느낌이랄까.

 

 

한국에서 나가거나, 한국으로 들어가는 비행기에는 한국 승무원도 탑승했던데, 한국 승무원은 그래도 미소를 띄며 응대하더라. 그에 고무됐는지 다른 중국인 승무원들도 처음엔 미소를 띄며 승객들을 응대했는데, 중간에 짜증나는 손님 두어 명 만나면서 점점 표정이 굳더니, 뒤로 가면서는 그냥 무뚝뚝해지더라. 그래, 걔네가 무슨 죄겠냐, 무례한 인간들이 문제지.

 

어떤 승무원은 승객하고 관심사가 통하니까 옆에 붙어서서 한참동안 수다를 떨기도 했다. 그 승무원이 좀 활달한 성격이긴 했지만, 한국 항공사에선 전혀 찾아볼 수 없는 모습이었다. 정해진 일만 딱딱 하면 그 나머지는 뭘 해도 자유라는 느낌이 들었다.

 

난 오히려 한국 항공사들이 승무원들에게 과도한 친절을 요구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중국국제항공은 친절 면에서는 별 문제가 없었다. 에어인디아 국내선을 한 번 타보면 중국국제항공 쯤이야.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탑승 후기 - 인천 북경 치앙마이 경유편

(기내식. 하아...)

 

 

기내식

 

기내식은 기대하지 말자. 아니 포기하자. 한국에서 베이징 갈 때는 빵 한 조각 주던데, 안에 나름 햄과 치즈는 들었지만... (더이상 뭐라 글로 표현할 수가 없다). 한 입 베어물고 나서는 심호흡을 하고 마음을 가다듬고, '살아야 한다'를 되뇌이며 끝까지 먹었다.

 

북경에서 치앙마이로 갈 때 식사는 꽤 괜찮았다. 마파두부 밥 비슷한 어떤 것이었는데, 정체는 모르겠고 그냥 먹을 만 했다.

 

치앙마이에서 북경으로 갈 때는 소고기 볶음면이 있다고 하길래 시켜봤는데, 그냥 스파게티 면 볶은 것 위에 소고기 몇 개를 얹어놨다. 다른 양념이나 소스는 없었다. 일단 소고기를 다 건져 먹고나니 면은 도저히 못 먹겠더라. 스파게티 면을 삶아서 그것만 아무 소스 없이 한 번 먹어보라. 딱 그거였다. 배가 고팠는데도 기내식을 한 입 먹고 다 남기기는 평생 처음이었다.

 

북경에서 한국으로 올 때는 내가 존다고 못 받은건지 아예 안 준 건지 모르겠는데, 어쨌든 난 음식을 못 받았다. 대략 이런 경우엔 승객이 깨면 갖다 준다거나 아니면 깨운다거나 하는데, 그런 게 없었으니 아예 안 준 건가. 그건 또 아닐 것 같은데. 모르겠다. 그래도 물은 얻어 마셨으니 그나마 다행이다. 많은 걸 바라지 말자. 우린 그저 평생 일 해도 살 수 없는 비싼 비행기에 몸을 실은 싸구려 승객들일 뿐이니.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탑승 후기 - 인천 북경 치앙마이 경유편

(한 입 베어물어 맛을 봤다. 빵은 쫄깃하고(질기고), 치즈는 은은하고(아무 맛도 안 나고), 햄은 탄탄했다(종잇장 같았다). 살아야 한다는 일념으로 모두 먹어치웠다.)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탑승 후기 - 인천 북경 치앙마이 경유편

(잘 얻어 걸리면 꽤 괜찮은 식사가 나오기도 했다. 이건 꽤 먹을 만 했다. 물론 이것도 사람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맛이긴 했지만.)

 

 

 

그 외

 

한국에서 북경으로 짧은 시간 비행하는 비행기 좌석에는 터치스크린으로 된 스크린이 있어서, 영화나 중국 TV 방송 녹화분이나 게임 등을 할 수 있었는데, 오히려 북경에서 치앙마이로 가는 비행기에는 아예 스크린이 없었다. 희한하다. 전기 아끼려고 그런 건가.

 

그리고 스크린이 있어도 헤드셋이 있는 경우도 있고, 없는 경우도 있었다. 다이나믹하다.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탑승 후기 - 인천 북경 치앙마이 경유편

(그래도 나름 터치스크린)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탑승 후기 - 인천 북경 치앙마이 경유편

 

 

어쨌든 비행기는 잘 날아가더라. 끝.

 

 

 

p.s.

어떤 사람들이 '또 타겠냐?'라고 묻던데, 내게 그런 선택권이 있나. 그저 싼 가격으로 비행기를 탈 수 있는 것만으로도 감지덕지지. 그냥 이대로라도 좋고, 기내식 안 줘도 좋으니, 쓸 데 없이 서비스 질 높인다며 가격 올리지나 말았으면 좋겠다. 결론은, 가격에 만족이다.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