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같은 데서 흔히 파는 일회용 400원 짜리 라이터만 쓰다가, 어느날 이런 라이터를 가스 떨어져서 버리고 하는 게 너무 돈 아깝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어느 순간부터 천 원 짜리 터보 라이터 같은 걸 사서 쓰기 시작. 그런 라이터는 가스 충전할 수 있는 주입구가 있으므로 가스 떨어져도 충전해서 계속 쓸 수 있다.

 

 

드디어 라이터 가스가 다 떨어져서 충전용 '라이타 가스'를 샀다. 다이소에서 1500원. 아마도 그냥 부탄가스를 넣어도 될 듯 한데, 주입구 크기가 맞지 않으므로 일단 라이터 전용 가스를 한 번 사봤다.

 

 

 

뚜껑에 이렇게 주입구에 맞게 넣을 수 있는 일종의 어댑터들이 붙어 있다. 하나씩 떼서 쓸 수 있음. 근데 라이터 충전용 가스는 노즐 자체가 라이터 주입구에 딱 맞게 나왔더라. 어댑터 없이 그냥 라이터 똥구멍에 찔러 넣으면 됨. 저 부품들은 나중에 일반 부탄가스로 충전하는 용도로 한 번 활용해봐야겠다.

 

 

라이터 가스 충전

 

 

라이터에 이렇게 그냥 찔러 넣으면 된다. 사진 찍으려고 눕혀 놓았는데, 실제로 가스 충전할 때는 라이터를 밑에 두고, 가스용기를 위에서 아래로 찔러 넣어야 한다. 액화 부탄가스는 액체이므로 위에서 아래로 흐르니까. 잠시 꾹 찔러 넣으니 쭈욱 충전된다. 라이터 뿐만 아니라 가스 전화기, 캔들 라이터 등에도 사용 가능. 물론 충전할 수 있는 주입구가 있어야 한다.

 

라이터에 들어가는 가스 양은 별로 많지 않으므로 가스통 하나 사면 꽤 오래 쓸 듯 하다. 이렇게 몇 번만 충전해서 쓰면 일회용 라이터 쓰는 것보다 훨씬 경제적일 듯. 물론 마르고 닳도록 충전해서 쓸 것이므로 손버릇 안 좋은 놈에겐 절대 라이터 빌려주지 않을 테다. 누군가 슬쩍 챙겨가면 타격이 크다.

 

별 거 아니지만, 인생 자체가 별 거 없으므로 별 거 아닌것도 포스팅. 훗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뉴엘리 2016.09.17 1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비는 플라스틱 라이터보다 토치라이터가 훨씬 좋아요. 토치 라이터가 플라스틱 라이터보다 오래가고 화력도 좋고 플라스틱 냄새가 안나요.
    시가 피울때도 그냥 플라스틱 라이터 쓰면 플라스틱 맛이 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