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어스에 이상한 것들이 나온다고 소개할 때, 거의 항상 나오는 것 중 하나가 바로 네팔 히말라야의 '캉테가(Kangtega)' 산이다.

 

캉테가는 쿰부 히말(Khumbu Himal)의 6779미터 높이의 산으로, 말 안장 처럼 생긴 쌍봉이라 산 이름 또한 '말 안장처럼 생긴 설산'이라는 뜻이라 한다.

 

이 산의 한쪽 면이 누가봐도 인위적으로 칠해진 것이 확실한 모양으로 시커멓게 칠해져 있었기 때문에, 미스테리 한 장소 중 하나로 소개됐다.

 

 

2016년 쯤 소개되기 시작해서 많은 사람들이 실제 이 모습을 구글 어스에서 봤다고 하는데, 결론을 말하자면 2018년 현재는 이런 시커먼 것이 없다.

 

구글어스 네팔 캉테가 미스테리

 

몇 년 사이에 눈이 많이 녹은 안타까운 모습을 확인할 수 있을 뿐, 위성 이미지 자체는 더 좋아졌다.

 

시커먼 부분을 확인했다는 사람들이 친절하게도 좌표도 정확히 적어놨기 때문에, 좌표 그대로 입력해서 확인해볼 수 있다. 물론 구글맵에서 위성 이미지로도 대강 볼 수 있다.

 

Kangtega: 27°47'43.40"N 86°49'6.40"E (구글어스 웹버전 링크)

 

 

의혹과 해설

 

시커멓게 가려진 듯 한 모습이 확인됐을 때, 많은 의혹들이 나왔다. 군부대가 있어서 가려진 것 아니냐부터 시작해서, 나치 비밀기지 설, UFO 기지 설 등이 주요 내용이었다.

 

근데 아무리 봐도 깎아지른 절벽에다가 높이가 6700미터 정도 되는데, 여기에 위성 이미지를 시커멓게 칠할 정도의 군부대가 주둔한다는 건 좀 이상하다. 일부에선 중국과의 국경 마찰 문제로 뭔가가 있을 수 있다고 하는데, 뭐 그렇게 생각한다면 그럴 수도 있겠고.

 

 

사실 여기는 사람들의 눈길이 닿지 않는 완전 오지는 아니다. 히말라야 트래킹을 하면서 눈으로 볼 수 있는 곳이다.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히말라야 트래킹은 돈과 시간만 있으면 거의 누구나 할 수 있는 여행이고, 이미 수많은 사람들이 경험하기도 했다.

 

이게 뭔 말이냐면, 만약 UFO 기지가 있어서 비행접시가 막 드나들었다면 수 많은 목격담이 이미 나왔어야 했다는 거다. 한국 사람들도 트래킹을 많이 했기 때문에 국내에도 막 소개됐어야 했고. 아니면 트래킹 한 사람들 모두가 마인트 컨트롤을 당했거나.

 

 

합리적인 설명으로는 이런 것이 있다. 거의 90도에 가까운 깎아지른 절벽은 3D 이미지를 만드는 좌표가 잘 못 될 수도 있고, 날씨에 따라 위성 이미지가 없거나 잘 못 됐을 수 있다는 것이다.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곳이라면 자료가 많아서 보정할 수 있는 데이터가 많지만, 이런 곳은 그렇지 않기 때문에 데이터가 적었고, 그래서 뻥 빈 부분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더군다나 우리의 꿈과 희망을 밟는 이 사람들은, 캉테가가 이미 오랜 시간동안 많은 방향에서 등반을 한 기록이 있다는 것도 제시한다. 뭔가가 있었다면 보고가 됐을 거라는 의미다.

 

(자료: 영국 알파인 클럽)

 

 

따라서 최소한 캉테가의 경우는 데이터 부족으로 인한 해프닝이었다고 생각하는 것이 합리적이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어쩌면 UFO 기지였는데 이사를 했을 수도 있겠다.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담덕01 2018.09.27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여지는 이미지로는 그냥 마우스를 이용해서 덧칠한 느낌이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