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도스(FreeDos) 제품을 구입했거나, 기타 윈도우10을 새로 설치하기 위해 제품을 구입할 경우, 여러가지 라이선스 종류들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 라이선스 종류들을 간단히 한 번 알아보자.

 

 

윈도우10 Home & Pro

 

홈과 프로 제품은 원격 데스크톱 연결, 비트로커 지원, CPU와 RAM의 최대 인식 개수 및 용량 등에서 차이가 있다. 하지만 웬만한 일반 사용자들은 크게 차이를 실감할 수 없으니, 확실한 차이를 구별할 수 있는 정도가 아니면 그냥 Home 버전을 사용하면 된다.

 

 

FPP (Full Package Product)

 

FPP는 흔히 '처음 사용자용'이나 Retail로 불린다. 패키지 박스 형태로 판매하기 때문에, 핸드폰 처럼 실제로 만져볼 수 있는 박스를 받을 수 있다. 박스 안에는 라이센스 키와 윈도우10이 들어있는 USB메모리가 들어있다.

 

PC 한 대에 정품 인증이 가능하지만 MS 계정으로 귀속되어, 하드웨어 교체 시에도 인증이 가능하다. PC를 바꿀 때도 기존 PC에서 정품인증을 해제하고 옮길 수 있다.

 

 

ESD (Electronic Software Distribution)

 

ESD는 디지털 라이센스만 전달받는 형태다. 마이크로소프트 홈페이지 등에서 구입 가능하고, 키는 이메일로 받는다. 박스 패키지 없이 라이센스 키만 받는다는 것만 FPP와 다를 뿐이다.

 

실물 없이 키만 전달받는 형태라서 FPP보다 저렴하지만, 윈도우10 설치파일을 직접 다운로드해서 설치해야 한다. MS 공식 사이트를 통해서 윈도우10(Windows 10) 부팅 USB 만들어 설치한다면 ESD가 합리적이다.

 

MS 윈도우10 라이센스 종류 알아보기 - FPP, ESD, DSP, OEM

 

 

DSP(Delivery Service Pack)

 

MS에서 DSP라는 표기는 더이상 사용하지 않고, 이제는 COEM(Commercial Original Equipment Manufacturer)이라는 표기를 사용한다고 하나, 많은 곳에서 아직도 DSP라는 표기를 사용하고 있다. 따라서 DSP와 COEM은 같은 것이다.

 

이 라이센스는 주로 조립PC나 노트북 등에서 사용하는 것으로, 하드웨어에 귀속된다. 따라서 이미 인증키로 정품인증 된 PC에서만 정상적으로 사용 가능하고, 이 키를 다른 PC로 옮겨서 사용할 수는 없다.

 

MS에 따르면, 하드웨어 인식은 메인보드 뿐만 아니라, CPU 등 다른 핵심부품도 확인한다고 한다. MS 답변에 따르면, 하드디스크나 램, 사운드 카드 등의 일반적인 부품 교체는 문제가 없다고 한다.

 

또, 이 라이센스는 기술지원 및 A/S가 구매처를 통해서만 지원된다. 즉, MS에서 기술지원을 해 주지 않는다. 따라서 노트북 같은, 업그레이드가 거의 없는 PC에서, 기술지원이 필요없는 경우에만 사용하는 것이 좋다.

 

 

OEM(Original Equipment Manufacturer)

 

OEM은 브랜드 PC 제조사가 구입하는 것으로, 널리 알려진 업체의 PC나 노트북에 기본적으로 설치된 것들이 대부분 이 라이선스다. COEM(DSP)와 마찬가지로, 하드웨어에 귀속되어 하나의 PC에서만 사용 가능하고, 기술지원도 해당 PC 제조사에서 담당한다.

 

 

p.s.

해외에서 너무 저렴하게 판매하는 키는 중고나 기타 비정상적인 경로로 나온 것일 수 있는데, 이런 것을 사용하면 갑자기 인증이 취소되거나 막히는 경우가 있다.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