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이마트 국민이불. 얇고 작고 가벼운 차렵이불인데, 특징은 '싸다'는 것이다.

 

원래 이름은 '노브랜드 마이크로이불'인데, 입소문으로 사람들 사이에 널리 퍼지고 유명해졌다. 그러면서 '국민이불'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그래서 온라인 이마트에서 국민이불로 검색하면 안 나온다. 그냥 이불로 검색해서 찾아보는 게 좋다.

 

이마트 국민이불 차렵이불 캠핑이불 리뷰

 

크기는 140X200cm. 딱 성인 한 사람이 덮고 자기 적당한 크기다. 물론 몸을 좀 뒤척거리면 위험한 이불 밖으로 벗어나기 때문에, 추운 겨울날 집에서 편안하게 사용하기엔 그리 적합하지는 않다. 

 

집에서 사용할 용도라면 2만 원짜리 '자주 JAJU 차렵이불'이 낫다. 이건 크기가 대략 180X220 정도라 혼자 둘둘 말아서 사용하기도 좋다.

 

어쨌든 국민이불은 저렇게 둘둘 말아서 주머니에 들어가 있다.

 

 

이마트 국민이불 차렵이불 캠핑이불 리뷰

 

처음 꺼낼 때 뻑뻑하게 나와서, 과연 이걸 다시 주머니에 잘 넣을 수 있을까 걱정스럽다. 하지만 꽉꽉 힘줘서 둘둘 말아 넣으면 의외로 다시 넣기도 그리 많이 힘들지는 않다. 

 

이 이불이 인기를 얻은 것은 바로 이것 때문이다. 둘둘 말아서 주머니에 넣을 수 있다는 장점으로,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캠핑 용도로 사용하기 딱 좋다는 입소문을 탔다. 

 

 

물론 캠핑 용으로 좋은 침낭도 많지만, 가볍게 아무렇게나 적당히 사용하고 버릴 용도면 딱 좋다. 가격이 1만 원 이하라는 점이 인기의 비결이다.

 

백패킹 용으로는 부피가 큰 편이라 적합치 않지만, 차를 가지고 가는 캠핑이라면 대충 사용하기 좋다.

 

 

이마트 국민이불 차렵이불 캠핑이불 리뷰

 

차렵이불은 솜을 얇게 넣은 이불을 말한다. 게다가 이 이불의 가격은 만 원. 크게 기대를 하면 안 된다. 때때로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아서 엄청 좋은 것인가 보다 생각하는 사람도 있는가 보던데, 이건 철저히 가성비다. 만 원짜리 이불이라 생각하면 적당히 납득이 갈 정도의 품질이라 볼 수 있는데, 동네 이불가게에서 이런 거 사기는 어렵다.

 

겉감은 순수하게도 폴리에스터 100%. 면이 아니라서 땀 흡수는 바라면 안 된다. 오히려 이래서 겨울철에도 덮고 있으면 은근히 따뜻함을 느낄 수 있다. 난 면보다 이렇게 처리한게 좋더라. 어차피 이건 여름용은 아니니까.

 

뭔가 세탁 주의표시 같은 것도 있지만, 어차피 싸기 때문에 대충 물빨래 해서 쓰다가 망가지면 버리면 그만이다. 그래서 인기를 얻은 거고.

 

몇 년 전에 처음 나왔을 때는 폭발적인 수요로 품절이 되기도 했다 한다. 요즘은 웬만한 이마트 매장에서 수시로 구할 수 있다.

 

 

이마트 국민이불 차렵이불 캠핑이불 리뷰

 

펴서 한 번 말리고 바닥에 깔고 눕는 용도로 사용하고 있다. 덮는 이불은 2인용 자주 이불. 깔고 덮고 3만 원에 해결.

 

이걸 하나 더 사서 두 개를 깔면 나름 토퍼 비슷한 느낌도 나겠다 싶어서 생각 중이다. 어차피 캠핑 갈 때 침낭 대신으로 들고 다니면 금방 망가질 테니, 평소에 두 개 깔고 자도 되지 않을까 싶다. 백패킹이라도 딱히 적당한 침낭 없으면 이걸 들고 다녀도 된다. 부피가 좀 크지만 잘 묶으면 되니까. 

 

다시 말하지만 이 제품이 인기가 있는 것은, 캠핑 용도로 적당하기 때문이다. 집에서 적당히 사용하다가 캠핑 때 그대로 들고 나갈 수 있고, 아무렇게나 빨아 쓰다가 망가지면 버리는 용도다. 한 달 살기 같은 장기 여행 같은 때도 괜찮을 듯하다.

 

반응형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