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라와 아프리카 여행 정보를 나누고 있는데, 아무래도 아프리카는 강도 때문에 문제다.
특히 남아프리카 공화국. 줄여서 남아공이라 부르는 이 나라, 참 문제다.
강도, 폭행, 살인 세 개 분야에서 전 세계 1위의 범죄율을 자랑하고 있는 3관왕!
 (2007년 상반기 기준, 하루 평균 살인사건 50여건, 강도사건 250여건, 성폭행사건 150여건.)
 
검색을 해 보니 굉장히 많은 사건 사고들이 주루룩 끌려 나와서 당황스러울 정도다.
길 가는데 앞 뒤에서 붙잡고 털어가는 경우도 많고, 총으로 위협해서 버스를 세우는 경우도 있고,
집에 있는데 갑자기 쳐들어 온 경우, 택시 기사가 강도로 돌변하는 경우 등,
있을 수 있을 만 한 강도 수법은 모조리 다 있다고 봐야 할 것 같다.
 
특히 이 남아프리카 공화국은, 2005년에 김태희씨가 강도를 당한 곳이기도 하다.
2010년 월드컵이 열릴 곳 또한 바로 이 남아프리카 공화국.
치안 때문에 많은 나라에서 우려의 목소리를 내는 와중에,
월드컵 진행 상황을 취재하러 간 기자들이 탄 버스에도 권총강도가 침입하는 사건도 발생.
아무리 봐도 좀 심하다, 심해!

 
 
간혹 어떤 사람들은 백인 거주 지역에서만 지내면서 자동차로 관광지만 슥슥 둘러보고 와서는,
남아공 생각보다 안 위험해요~ 다 자기 하기 나름이죠~ 이런 말 하는 사람들도 있다.
 
물론 할 수만 있다면 그렇게 하는 것이 좋다.
장총 든 사설 경비원이 있는 고급 호텔에 묵으면서,
패키지로 편하게 차 타고 관광지만 술술 둘러보면 얼마나 행복한 여행이란 말인가.
 
솔직히, 내친김에 말 하자면, 나는 모험을 즐기는 스타일이 아니다.
배낭여행 그런 것보다 패키지 여행이 편해서 더 좋다.
바가지 쇼핑만 안 시킨다면, 가이드가 설명해 주는 것도 듣고 얼마나 좋은가.
그런데 그걸 안 하는 이유는? 돈이 없어서다. 비싸니까.
 
그래서 별로 내키지 않는 모험 하게 되는 거고, 이왕 하는 모험이니 즐겁게 하는 거고.
뭐 그런 것 뿐이다.
 
아...누군가가 이런 말 하지 말라고 했는데. 이미지 망친다고.
'나는 배낭여행을 즐겨요~ 모험적인 여행이 여행의 참 맛이죠~'
이렇게 말 하고 다니면서 모험가의 이미지를 만들라고 하던데...
이미지는 무슨, 얼어죽을 개뿔!
 
 
 
아 어쨌든 아프리카는 좀 고민해 봐야겠다.
아니, 아프리카를 가더라도 남아공은 안 가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야겠다.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숙이면 안돼요  (2) 2007.10.06
아프리카에서 강도 대비책  (2) 2007.10.04
아프리카 여행에서 가장 고민되는 것은, 강도!!!  (6) 2007.10.04
미래소년 고난  (4) 2007.10.04
너무너무 행복한 꿈이었어  (0) 2007.10.03
귀신도 인터넷을 하지 않을까  (10) 2007.10.01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라클러 2007.10.04 1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 갑니다. 저도 아프리카에 가볼까 하는데 치안상의 문제때문에 망설여지네요 ^^

  2. sepial 2007.10.05 0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 여행하지는 마시고, 호스텔을 중심으로 현지에서 팀을 짜서 여행하는 방법도 많거든요.트럭여행도 괜찮고...바즈버스....검색해서 자유여행하는 방법도 좀 알아 보시고....

    조벅시내는 상당히 위험하다고 들었지만, 잘 알아보시면 재미난 곳이 많아요......^^;

    • 빈꿈 2007.10.06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입국하는 것 부터가 겁이 나서요, 버스 터미널에서 특히 강도들이 여행객들 대상으로 범죄를 많이 저지른다고 해서... ㅠ.ㅠ 이래저래 걱정되네요

    • ㅎㅎㅎ 2010.06.07 1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팀을 짜서? 김태희가 강도를 당할 때 함께 있던 스텝 수가 촬영팀에 뭐에..상당히 많았답니다. 그런데도 5인조? 권총강도에 당했다고..화장실에 감금되었다고..

      혼자 당할 거 팀이 함께 당하는 거죠! ㅋㅋㅋ

  3. ㅋㅋㅋ 2010.06.07 18: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아프리카의 요하네스버그는 이런 동네』
    ● GDP는 아프리카 대륙에서 최고
    ● 하루 80명이 살해당한다 (인구는 170만명)
    ● 경찰이 휴대하는 총기는 서브머신건
    ● 한 해 200명의 경찰관이 순직한다
    ● 에이즈 보균자는 전세계 평균의 20% 오버
    ● 돈을 내놓으라고 협박하는 강도는 성인군자. 일반적으로 죽인 뒤 물건을 뺏는다
    ● 그 유명한 화염방사기를 이용한 방범장치를 장착한 자동차가 있는 동네
    ● ↑의 차를 털 수 없는 게 열받는다는 이유로 로켓 런처를 쏘는 바보가 있었다
    ● 강간, 강도, 살인의 삼관왕을 10분만에 당할 수 있다

    『요하네스버그 가이드라인』
    ● 군인 8명이 함께 돌아다니면 괜찮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같은 체격의 20명에게 습격당했다
    ● 느닷없이 자동차가 여행자에게 돌진해 치어버린 뒤 짐을 강탈한다
    ● 택시에서 내려 쇼핑센터까지의 10m 사이에 강도에게 습격당했다
    ● 버스에 타면 안전하겠거니 했더니, 버스 승객이 전부 강도였다
    ● 「그렇게 위험할 리 없다」라며 밖으로 나간 여행자가 5분 후 피투성이로 돌아왔다
    ● 「아무 것도 지니지 않으면 습격당할 리 없다」라며 맨손으로 나간 여행자가 구두와 옷을 빼앗기고 속옷바람으로 돌아왔다
    ● 중심역에서 반경 200m는 강도를 당할 확률이 150%. 1번 습격당한 뒤 다시 습격당할 확률이 50%라는 의미.
    ● 요하네스버그에서의 하루 살인사건 피해자는 평균 120명, 그 중 20명 정도가 외국인 여행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