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아프리카 여행에서 가장 고민되는 것은, 강도!!!
    웹툰일기/2007 2007. 10. 4. 13:26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라와 아프리카 여행 정보를 나누고 있는데, 아무래도 아프리카는 강도 때문에 문제다.
    특히 남아프리카 공화국. 줄여서 남아공이라 부르는 이 나라, 참 문제다.
    강도, 폭행, 살인 세 개 분야에서 전 세계 1위의 범죄율을 자랑하고 있는 3관왕!
     (2007년 상반기 기준, 하루 평균 살인사건 50여건, 강도사건 250여건, 성폭행사건 150여건.)
     
    검색을 해 보니 굉장히 많은 사건 사고들이 주루룩 끌려 나와서 당황스러울 정도다.
    길 가는데 앞 뒤에서 붙잡고 털어가는 경우도 많고, 총으로 위협해서 버스를 세우는 경우도 있고,
    집에 있는데 갑자기 쳐들어 온 경우, 택시 기사가 강도로 돌변하는 경우 등,
    있을 수 있을 만 한 강도 수법은 모조리 다 있다고 봐야 할 것 같다.
     
    특히 이 남아프리카 공화국은, 2005년에 김태희씨가 강도를 당한 곳이기도 하다.
    2010년 월드컵이 열릴 곳 또한 바로 이 남아프리카 공화국.
    치안 때문에 많은 나라에서 우려의 목소리를 내는 와중에,
    월드컵 진행 상황을 취재하러 간 기자들이 탄 버스에도 권총강도가 침입하는 사건도 발생.
    아무리 봐도 좀 심하다, 심해!

     
     
    간혹 어떤 사람들은 백인 거주 지역에서만 지내면서 자동차로 관광지만 슥슥 둘러보고 와서는,
    남아공 생각보다 안 위험해요~ 다 자기 하기 나름이죠~ 이런 말 하는 사람들도 있다.
     
    물론 할 수만 있다면 그렇게 하는 것이 좋다.
    장총 든 사설 경비원이 있는 고급 호텔에 묵으면서,
    패키지로 편하게 차 타고 관광지만 술술 둘러보면 얼마나 행복한 여행이란 말인가.
     
    솔직히, 내친김에 말 하자면, 나는 모험을 즐기는 스타일이 아니다.
    배낭여행 그런 것보다 패키지 여행이 편해서 더 좋다.
    바가지 쇼핑만 안 시킨다면, 가이드가 설명해 주는 것도 듣고 얼마나 좋은가.
    그런데 그걸 안 하는 이유는? 돈이 없어서다. 비싸니까.
     
    그래서 별로 내키지 않는 모험 하게 되는 거고, 이왕 하는 모험이니 즐겁게 하는 거고.
    뭐 그런 것 뿐이다.
     
    아...누군가가 이런 말 하지 말라고 했는데. 이미지 망친다고.
    '나는 배낭여행을 즐겨요~ 모험적인 여행이 여행의 참 맛이죠~'
    이렇게 말 하고 다니면서 모험가의 이미지를 만들라고 하던데...
    이미지는 무슨, 얼어죽을 개뿔!
     
     
     
    아 어쨌든 아프리카는 좀 고민해 봐야겠다.
    아니, 아프리카를 가더라도 남아공은 안 가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야겠다.
    반응형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숙이면 안돼요  (2) 2007.10.06
    아프리카에서 강도 대비책  (2) 2007.10.04
    미래소년 고난  (4) 2007.10.04
    너무너무 행복한 꿈이었어  (0) 2007.10.03
    귀신도 인터넷을 하지 않을까  (10) 2007.10.01

    댓글 6

    • 미라클러 2007.10.04 19:41

      잘 읽고 갑니다. 저도 아프리카에 가볼까 하는데 치안상의 문제때문에 망설여지네요 ^^

    • sepial 2007.10.05 02:20

      혼자 여행하지는 마시고, 호스텔을 중심으로 현지에서 팀을 짜서 여행하는 방법도 많거든요.트럭여행도 괜찮고...바즈버스....검색해서 자유여행하는 방법도 좀 알아 보시고....

      조벅시내는 상당히 위험하다고 들었지만, 잘 알아보시면 재미난 곳이 많아요......^^;

      • 빈꿈 2007.10.06 10:04 신고

        입국하는 것 부터가 겁이 나서요, 버스 터미널에서 특히 강도들이 여행객들 대상으로 범죄를 많이 저지른다고 해서... ㅠ.ㅠ 이래저래 걱정되네요

      • ㅎㅎㅎ 2010.06.07 18:21

        팀을 짜서? 김태희가 강도를 당할 때 함께 있던 스텝 수가 촬영팀에 뭐에..상당히 많았답니다. 그런데도 5인조? 권총강도에 당했다고..화장실에 감금되었다고..

        혼자 당할 거 팀이 함께 당하는 거죠! ㅋㅋㅋ

    • ㅋㅋㅋ 2010.06.07 18:23

      남아프리카의 요하네스버그는 이런 동네』
      ● GDP는 아프리카 대륙에서 최고
      ● 하루 80명이 살해당한다 (인구는 170만명)
      ● 경찰이 휴대하는 총기는 서브머신건
      ● 한 해 200명의 경찰관이 순직한다
      ● 에이즈 보균자는 전세계 평균의 20% 오버
      ● 돈을 내놓으라고 협박하는 강도는 성인군자. 일반적으로 죽인 뒤 물건을 뺏는다
      ● 그 유명한 화염방사기를 이용한 방범장치를 장착한 자동차가 있는 동네
      ● ↑의 차를 털 수 없는 게 열받는다는 이유로 로켓 런처를 쏘는 바보가 있었다
      ● 강간, 강도, 살인의 삼관왕을 10분만에 당할 수 있다

      『요하네스버그 가이드라인』
      ● 군인 8명이 함께 돌아다니면 괜찮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같은 체격의 20명에게 습격당했다
      ● 느닷없이 자동차가 여행자에게 돌진해 치어버린 뒤 짐을 강탈한다
      ● 택시에서 내려 쇼핑센터까지의 10m 사이에 강도에게 습격당했다
      ● 버스에 타면 안전하겠거니 했더니, 버스 승객이 전부 강도였다
      ● 「그렇게 위험할 리 없다」라며 밖으로 나간 여행자가 5분 후 피투성이로 돌아왔다
      ● 「아무 것도 지니지 않으면 습격당할 리 없다」라며 맨손으로 나간 여행자가 구두와 옷을 빼앗기고 속옷바람으로 돌아왔다
      ● 중심역에서 반경 200m는 강도를 당할 확률이 150%. 1번 습격당한 뒤 다시 습격당할 확률이 50%라는 의미.
      ● 요하네스버그에서의 하루 살인사건 피해자는 평균 120명, 그 중 20명 정도가 외국인 여행자.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