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락

잡다구리 2007.10.08 13:56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또 한 권 다 쓰고 말았다. 일 년 넘는 시간동안 400여장 그렸으니, 하루 평균 한 장 꼴.
이번에 생긴 문제는, My Drawing Book 이라는 저 공책을 좋아했는데,
이제 저 공책이 더이상 남아 있지 않다는 것.
 
저 공책은 일반 팬시점에서 정가로는 6000원에 판매되는 제품.
그런데 간혹 할인해서 3000원에 파는 곳이 있다. 그런데 찾기 어렵다.
업체에 문의를 해 보니, 100권 이상 사야 개별 주문을 받아 준다고 한다.
육천 원 주고 사기는 너무 돈 아깝고... 이제 끝인가... ㅠ.ㅠ
 
그런 이유들로 싸고 마음에 드는 공책을 구할 때 까지는 한동안 과도기가 될 것 같다.
계속 똑같은 방법으로 표현을 하다보니 지겹기도 하고, 가을이기도 하고~
어쩌면 좀 오래 쉴지도 모르고, 뭐 하나도 모르겠다. 아 몰라몰라~
 
어쨌든 뭔가 한 장이 끝 난 느낌!

'잡다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워킹홀리데이 VS 한국 IT개발근무  (30) 2007.10.22
친구가 될 수도 있었는데  (0) 2007.10.16
일단락  (11) 2007.10.08
처음이자 마지막일지 모를 이벤트  (14) 2007.09.27
나는 초등학교 입학한 적 없다  (2) 2007.08.27
오픈 아이디의 문제점들  (6) 2007.08.22
Posted by 빈꿈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