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 말 했지만, 호주 가는 목적은 어학연수가 아니라 오로지 돈 벌러 가는 것.
새로운 환경에서 생활하면서 돈도 벌고 그렇게 살아보고 싶었다.
일 하러 가는데 육로로 여행까지 하고 가면 힘들지 않겠느냐라는
우려와 걱정을 해 주셨지만, 아무래도 난 그렇게 가는 게 나을 것 같다.
 
내가 뭐 대단한 일 하러 가는 것도 아니고, 시간이 급한 것도 아닌데,
비행기 값으로 하늘에 돈 뿌려가며 날아갈 이유가 전혀 없다는 생각 때문.
태국 즘에서 저가항공을 이용하면, 한국에서 직행 하는 것의 절반 값.
남는 돈으로 중국, 베트남, 미얀마, 캄보디아, 태국 등을 여행하려 한다.
 
물론, 돈이 좀 더 많이 들긴 하겠지만, 어차피 가야할 길이라면
비행기로 한번에 쓩 날아가기 보다는, 이렇게 가는 편이 재미있을 것 같다.
 
 
 
어쨌든 그러면 여행하는데 최소 반 년에서 일 년은 걸릴테고,
호주에 도착하면 상황 봐 가며 1년에서 2년 정도 일 할 생각이다.
평생 언제 다시 또 가 볼지 모르는데, 호주 대륙 한 바퀴는 돌아야지!
 
거기서 번 돈으로 아프리카 여행을 할 생각인데,
사실 얼마나 벌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그래도 아프리카에서 반 년 즘 여행할 돈 정도는 모으겠지.
 
그렇게 번 돈을 여행으로 모두 탕진(?)하고 나면 유럽으로 갈 생각.
거지꼴로 가서는 또 허드렛 일 하며 좀 견뎌볼 생각이다.
그 다음은 모르겠다, 너무 먼 미래의 계획은 무의미하니까.
 
일단 계획은 대강 이렇게 세워 놨는데...
계획대로 쭉쭉 진행 될 확률은 아주 낮지 않을까 싶다.
내 인생이 워낙 다이나믹해야 말이지... ㅠ.ㅠ
 
 
 
p.s.
공개적으로 적기는 좀 뭣 하지만, 이제 여행하며 불법취업도 할 생각이다.
동양인들은 '불법'이라는 말이 들어가면 꺼려하고 무서워하는 경향이
있는데, 서양 사람들은 아무렇지도 않게 불법취업 많이 하고 다닌다.
 
서울 쪽은 모르겠는데, 부산 쪽은 불법취업 한 외국인들도 많다.
여행비자로 들어와서는 가끔 한 번씩 배타고 일본 갔다 와서
비자 유효기한 갱신하는 외국인들은 많이 봤다. (대부분 영어강사)
 
여행하며 느낀건데, 불법취업이 나쁜 것은 아니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도둑질 하는 것도 아니고, 열심히 일 하고 돈 받는건데 뭐.
외국인을 고용할 정도면, 내국인을 구하지 못했으니까 그런 걸테고.
 
여행 하다가 돈 없으면 일 해서 돈 벌어 갈 수도 있는거지 뭐~



p.s.2
나폴레옹 (동생)이 이렇게 말 했(을 수도 있)다.
"내 사전에 결혼이라는 단어는 없다!!!" ;ㅁ;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선인터넷 전파를 활용하자  (4) 2007.12.03
호주머니  (6) 2007.12.01
앞으로의 여행 계획  (2) 2007.12.01
호주 워킹홀리데이 비자 승인받았다  (2) 2007.12.01
이머병  (6) 2007.11.30
식빵 굽는 전기장판  (8) 2007.11.29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ssinglove 2007.12.11 0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은 저질러야 이루어 진다!!
    일단 불 부터 붙이시고 뒷일은 나중에 어떻게든 되겠지란 믿음으로~^-^

    • 빈꿈 2007.12.11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런 마음가짐(?)을 가지려고는 하는데, 어떻게... 안 되리라는 생각이 자꾸 들어서 말이죠 OTL

      그래도 굶어 죽어도 세계일주 한 번 해 보고 굶어 죽는 편이 행복하겠죠 뭐~ 만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