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녀 대학생 두 명이 대화하는 것을 얼핏 들었다.
비슷한 시기에 둘 다 중국을 가는데,
남학생은 북경을 가고, 여학생은 베이징에 간단다.
 
처음엔 장난 혹은 농담 혹은 만담인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정말 진심으로 나누는 대화였다! orz
 
아마 북경올림픽이 베이징에서 열리는 걸 보고는 놀라겠지?
 
 
최근에는 이런 얘기도 들었다.
"호주는 유럽이잖아, EU는 아니지만 유럽에 속한 나라야.'
라는 어느 여대생의 말에, 고개 끄덕이는 그녀의 친구들.
 
아주 극소수이긴 하겠지만, 교육에 문제가 있는게 아닌가 싶다.
반응형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 발목 잡혔어  (0) 2007.12.06
친구의 세가지 유형  (4) 2007.12.06
베이징은 북경에서 멀어  (4) 2007.12.05
지하철 타봐야 하는데  (2) 2007.12.05
광고할 돈으로 불우이웃돕기나 하세요  (2) 2007.12.05
여기서부터 여기까지 다 주세요  (0) 2007.12.04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전중 2007.12.05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정말 재미있네요.
    그리고, 덧봍여서 중국,홍콩 배우들 이름도 이런 경우가 많죠.
    한문을 우리말로 읽은 경우와, 중국식 이름...

  2. 눈큰아이 2007.12.05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주와 오스트레일리아가 같은 나라인것도..
    불란서와 프랑스...

    하긴..역으로 오스트리아와 오스트레일리아가 같은 나라인줄 아는 사람도 있더라. 오스트리아와 호주...

    • 빈꿈 2007.12.06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며칠 전엔 호주가 유럽이라고 우기는 사람도 봤지요. ㅡ.ㅡ;

      근데, 오스트레일리아가 호주이면,
      오스트리아는 홋주 일까요?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