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 또 티베트 이야기입니다.
요즘 언론에서 티베트 이야기가 뜸하지요.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중국이 티벳 지역에서 외국인 기자들을 다 몰아냈습니다.
그러니 전해지는 뉴스도 없고, 소스가 없으니 보도도 할 수 없는 거지요.
 
이건 정말 중국 정부가 원하는 일일 겁니다.
언론에 나오지 않으니, 사람들은 자연스레 무관심하게 되겠지요.
사실은 그 안에서 몇이나 죽어 나가고 있는지 아무도 모르는데 말이죠.
 
21일 독일의 한 기자의 말데 따르면, 티벳의 수도 '라싸' 부근에는
2km에 걸쳐 약 6000 여명의 인민해방군 정예부대가 배치되었다고 합니다.
완전히 다 잡아 죽이려고 작정을 한 게 아닌가 싶을 정도네요.
 
 
 
티베트 상황이 이렇게 잔인무도한 최악의 학살 사태로 치닫고 있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관심을 끌어내기에는 역부족인 듯 싶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대한민국 국민들이 티베트에 관심을 가져야만 하는 이유'
를 설명 해볼까 합니다.
 
중국이 티베트를 역사적으로도 자기 땅이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티베트가 원나라 때부터 '조공, 책봉' 관계였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중국은 '속국의 중앙정부에게 바치는 것이 조공이기 때문에'
오랜 옛날부터 수백년 간에 걸쳐 조공을 바쳐 온 티베트는
중국의 것이라는 논리를 펴고 있지요.
 
 
 
자, 그렇다면 우리나라를 봅시다. 볼 것도 없이 이미 딱 아시겠지요?
 
네, 우리나라도 아주 오랜 옛날부터 중국에 조공을 했습니다.
삼국시대 이전부터 조선시대까지 말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조공무역'이라고 해서 무역의 개념으로 풀이하지만,
중국에서는 '조공을 바쳤다'라고 해서 세금같은 개념으로 풀이합니다.
 
특히 발해와 고구려는 조공과 함께 책봉(황제가 직책을 내림)도 하였기에,
중국은 이것은 확실히 자기네 역사라고 못을 박은 상태지요.
 
백두산 절반을 넘겨받아 비석도 떡하니 세워놓은 지금,
북한이 약해지면 북한 정도야 언제든지 잡아먹을 만반의 준비를
다 갖추고 있는 셈입니다.
 
그럼 남한은 괜찮을까요?
통일신라, 고려, 조선까지도 조공을 바쳤는데,
그것도 중국 땅이라고 우기지 않을까요?
우기면 어떻게 될까요?
 
지금이 어떤 세상인데 그런 일이 일어나겠느냐구요?
지금 티베트에서 일어나는 일을 보셨잖아요.
그들이 못 할 것 같습니까.
 
그러니까 최소한 한국인들 만큼은 티베트를 독립국가로 인정해 주어야 합니다.
'옛날에 조공을 했다고 해서, 그 나라가 중국의 속국인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을 해야 한다는 겁니다.
 
 
 
물론 티베트를 도와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인권과 탄압이라는 문제일 겁니다.
 
하지만 그런 문제가 피부에 와 닿지 않는다면,
우리나라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티베트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 하고 싶습니다.
 
오늘(2008년 3월 22일 토요일) 오후 1시에는 인사동에서
티벳의 평화를 위한 집회가 있습니다. (남인사마당(평화마당))
 
화창한 토요일 봄날, 나들이 삼아 나와 보시는 것도 좋지 않을까요.
(꼭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있을 필요도 없지요.)
 
 
 
우리나라 정부가 티베트를 독립국가로 인정한다는 말을 할 리는 없을테지요.
우리나라 정치인들이 중국에서 유혈탄압 중단하라고 말 할 리도 없을테지요.
우리나라 관련부처가 중국 올림픽 개막식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할 리도 없을테구요.
 
저의 바램은 단지 한국에 일 하러 온 티베트 인들이   
저같은 보잘것 없는 사람들이 하나 둘 모인 모습을 보고,
고향에 편지를 보낼 때나, 전화를 할 때, 혹은 고향에 돌아가서,
티베트를 지지해 주는 한국인들도 있었다, 많았다. 라며
자신들은 외롭지 않았다고 자신있게 말 하는 모습을 보고싶을 뿐입니다.



p.s.
3월 21일(금) 자정 즈음에 MBC의 W라는 TV프로그램에서
이번 티베트 사건을 간략하게 다루었더군요.
그나마 한국 언론의 체면 치레는 한 셈일까요...

p.s.2
'데일리 인디아'가 위성사진으로 분석한 결과,
최소 500명 이상의 사람들이 학살 당했다고 하는군요.
그것도 지난 15일자 뉴스로 말이죠...
(출처: http://www.indiadaily.com/editorial/19252.asp)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