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푸른 학의 후예다.
나를 키워주신 외할머니는 틈 날 때마다 말씀 하셨다.
'나는 글도 모르고 무지랭이로 여태껏 살았지만,
 푸른 학 마을 사람의 긍지로 비굴하게 살진 않았느니라.'
나는 푸른 학의 후예다.
돈도, 사랑도, 명예도 자존심보다 중요하진 않다.
나는 푸른 학의 후예다.
내 자존심 밟는 놈은 밟아 죽인다.

'잡다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떤 하루  (9) 2009.02.22
환전 싸게 편하게 하는 방법  (13) 2009.01.13
나는 푸른 학의 후예다  (0) 2008.09.03
야참 허참 그참  (1) 2008.07.17
후회하겠지만  (0) 2008.07.14
모델-발 사진이론  (1) 2008.07.12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