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구에게 내가 만들고 싶은 이 영화 얘기를 했더니,
'뭐야, 그럼 여배우들 얼굴만 보여주고 끝나? 재미 없겠네~'라고 하던데,
그렇지 않다.
 
뒤에서 나당 연합군이 쫓아오고, 이를 막는 마지막 군사들이 전투장면을 연출하고,
'나는 정말 의자왕을 사랑했어효~'하며 뛰어내리는 애절한 러브신도 있고,
'야! 왜 밀어!'에서 시작해서 여러 궁녀가 싸우는 액션도 나오고,
이미 뛰어내린 궁녀가 뒤에서 '언니~ 같이가요~' 이러면 공포물,
뛰어 내리다가 나뭇가지에 걸려 옷 찢어져서 누드신까지... ㅡㅅㅡ;;;
정말 다양한 장면과 장르를 아우르는 엄청난 대작인 거다~
 
여배우들 개런티만 해도 수천억원이 되겠지만,
'에이~ 꼴랑 2초에요~'하면서 우정출연으로 섭외하면 저예산으로 될 지도...
(우정이 있어야 우정출연으로 섭외하지 ;ㅁ;)
 
어쨌든 시대를 대표하는 여배우 삼 천 명이 등장한다는 것만으로도
영화사에 획을 긋고 오래오래 기억될 엄청난 대작이 될 것 같지 않은가~!!!
 
 
 
p.s.
아, 이 영화가 정 맘에 안 든다면 이미 다른 영화도 하나 구상해 놨다.
'놈놈놈'의 속편 '년년년'.
주연배우는 배두나, 이나영, 김혜수 (내가 좋아하는 순 ㅡㅅㅡ/)
 
잠시 예고편으로 맛보기를 보여주겠다.
 
이나영: 언니는 나한테 잡혔어요. 경찰서로 가요.
김혜수: 이거 왜 이래! 나 이대 나온 여자야!
 
이때 느닷없이 배두나 등장.
 
배두나: 난 집 나온 여자야~~~ 우헤헤헤헤~~~
 
(결론은 배두나 짱! ;ㅁ;b)

'웹툰일기 > 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몰을 몰라서 몰에 못 갈지도  (1) 2008.09.15
보름달에게 소원을 빌었죠  (0) 2008.09.15
내가 만들고 싶은 영화, 삼 천  (6) 2008.09.14
눈물젖은 뽀글이를 먹어보셈  (2) 2008.09.13
전자제품은 나를 싫어해  (3) 2008.09.13
며느리를 주워보자  (0) 2008.09.12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름날 2008.09.14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ㅁ; 투자하겠다는 블로거 1인 =_=/

  2. 쟌나비 2008.09.14 2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훗 재밌겠다

  3. torazine 2008.09.15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천원 투자하면 되나요~?
    작은 돈은 아니지만..그래도 누구나 가슴속에 3천원쯤은 있는거니까요~

  4. All That J 2008.09.17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도 오랜만에 문화생활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투자도 해보고 싶은 생각이 강렬하게 듭니다. 단! 여배우 순서는 좀 바꾸셔야 투자를 하도록 하지요... ㅎㅎ
    재밌게 보고 간만에 퍼가겠습니다~

  5. 이쁜왕자 2008.09.17 1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긴급조치 19호' 라는 영화가 떠오르는건 왜 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