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동남아 삽질 여행 25

다시 방콕


말레이시아 버터워스에서 태국 방콕의 후알람퐁 역까지 가는 국제열차 안에서 하룻밤을 자고 일어났다. 오전 9시, 내 기상시간 치고는 상당히 일찍 일어난 편인데, 이미 다른 사람들은 다 일어나서 침대도 원 상태로 해 놓은 상태.

물론 침대를 접어서 원 상태로 해 놓는 것도 스스로 하지는 않는다. 일어나서 승무원을 부르면 승무원이 와서 해 주는데, 부르지 않아도 알아서 와서 정리해 줬다.


화장실이 있긴 하지만 늘 사람들이 줄 서 있는데다 물도 잘 나오지 않아서, 대충 물칠만 하고 앉았다. 기차는 다시 태국의 여러 역들을 정차했다 떠나기를 반복하다가 12시 즘 마침내 방콕 후알람 퐁 역에 도착했다.


(말레이시아에서 태국으로 가는 국제열차 안. 하룻밤 자고 일어난 모습. 기차가 흔들려서 제대로 찍을 수가 없었음.(실내 모습을 제대로 찍을 수 없었다는 말임. ㅡㅅㅡ;))



(방콕 후알람퐁 역에 가까워질 수록 기차길 주변에 집들이 많이 보이기 시작한다.)



(기차길 바로 옆에 집이 있는 예. 태국에는 이런 집들이 꽤 많았다. 그래도 그리 많이 시끄럽지는 않을 듯 하다. 왜냐면 기차가 많이 다니는 편이 아니니까.)



(드디어 방콕 후알람퐁 역. 기차는 말레이시아 버터워스를 2시 20분에 출발해서, 다음날 낮 12시 즘 태국 방콕 후알람퐁 역에 도착했다. 시간은 모두 말레이시아 시간으로 계산. 태국과 말레이시아의 시차는 1시간.
 
플렛폼을 벗어나 역사로 들어서면 바로 택시기사들과 툭툭기사들이 호객을 한다. 흥정하기 나름이지만, 후알람퐁 역에서 카오산까지 택시요금은 약 100밧 정도.

택시를 타려 한다면, 큰 길에 지나다니는 택시를 잡고 일단 그냥 올라타시라. 그리고 미터기 켜서 가자고 하면 되는데, 값을 흥정하려고 하면 그냥 내리면 된다. 대개는 내리려는 포즈 취하면 미터기 켠다. 미터기 켜 주세요, 이거 영어로 문법 생각해서 머리 굴려 말 하려고 하지말고, 그냥 '미터, 플리즈~'하면 된다. 쉽게쉽게 생각하시라.

역 앞에 전철역 입구도 있다. 전철역 이름도 후알람퐁이다. 물론 전철은 카오산까지 연결되어있지 않다. 시암Siam같은 곳으로 가려 한다면 전철을 타면 된다.)




(역 앞도 아니고, 역 안 플렛폼에서 머리를 깎고 있는 모습. 대체, 어째서 머리 깎는 곳이 이런 곳에 있는 걸까? 자른 머리카락을 청소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일까?)



(이것이 바로 후알람퐁 역. 159번 버스가 카오산과 후알람퐁을 오간다던데, 30분 넘게 기다려도 안 와서 포기했다.)




철도가 별로 발달하지 않은 태국답게, 방콕의 후알람퐁 역도 우리나라 역사에 비하면 비교도 안 될 정도로 초라했다. 대합실이 승객 백여 명이 들어서면 꽉 찰 정도로 좁았고, 딱히 앉아 쉴 만 한 곳도 없을 정도. 

역 앞에서 버스를 타고 카오산으로 가려고 했지만, 삼십 분 넘게 기다려도 카오산 간다는 번호의 버스가 오지 않길래 포기했다. 그래도 혼자 택시 타고 가기엔 요금이 좀 비싸니까, 배를 타고 가기 위해 차이나타운으로 갔다.


후알람퐁 역에서 차이나타운의 랏차웡 선착장까지는 약 1킬로미터. 이 선착장에서 방콕을 세로로 가로지르는 짜오프라야 강을 따라 운항하는 대중교통수단인 짜오프라야 익스프레스라는 배를 탈 수 있다.

카오산과 가장 가까운 선착장은 파아팃(Phra Arthit) 선착장. 그냥 '방람푸'라고 말 해도 알아듣는다. 차이나타운의 랏차웡(Ratchawong) 선착장에서 방람푸까지는 14밧. 배 종류에 따라 요금 차이가 조금씩 있지만 대충 이 정도 선. 배값은 탑승 후 차장에게 목적지를 말 하면, 차장이 얼마 내라고 알려준다.




(후알람퐁 역에서 차이나타운 가는 길.)



(이것이 차이나타운, 이라고 말 하긴 좀 그렇고... 차이나타운 입구.)






(방콕의 차이나타운은 큰 길 안쪽으로 들어가면 규모가 꽤 큰 시장이 나오는데, 그게 볼거리이다. 하지만 그냥 스쳐지날 목적으로 가는 경우라면 그 시장통으로 접어들면 사람들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리므로 그냥 큰 길로 가는 편이 낫다.)



(차이나타운에 있는 랏차웡 선착장을 가려면 짜오프라야 강 쪽으로 꺾어 들어가야 한다. 여기서는 지도를 참조해도 약간 헷깔릴 수 있으니까, 길 가는 사람에게 물어보는 게 낫다.)



(랏차웡 선착장)



(랏차웡 선착장은 강을 위아래로 달리는 배를 타는 곳이 있고, 강 건너편으로 건너가는 배를 타는 곳이 옆에 또 따로 있다. 표 파는 사람에게 물어보면 된다. 여기 한쪽에 책상 갖다놓고 표 파는 사람이 있긴 한데, 무슨 표를 파는지는 잘 모르겠다. 난 여태까지 짜오프라야 강을 오가는 배를 탈 때 선착장에서 표를 샀던 적은 한 번도 없다.)



(강 위에 둥둥 떠 있는 갑판(?)에 배가 선다. 그러니까 터미널(스테이션)의 그늘에서 배를 기다리고 있다가, 배가 오는 모습이 보미면 재빨리 나가서 배를 타야한다. 자신없으면 애초에 저 땡볕에 나가서 기다리는 편이 낫다.)



(짜오프라야 익스프레스 배 안 모습. 선체가 낮아서 창문 쪽에 앉으면 강물이 튀어 들어온다. 버스와 같은 형식으로, 앉을 자리 없으면 서서 가야 한다. 배 안에서 차장이 돈통을 짤그락거리며 돈 받으러 다닌다. 가끔 사람으로 꽉 차서 차장이 오갈 수 없을 때는 공짜로 갈 수도 있다. ㅡㅅㅡ/)






카오산에 도착해서는 일단 카오산로드 한 중간 즘에 있는 맥도날드에 들어갔다. 딱 더운 낮시간이라 시원한 데서 좀 쉬고 싶기도 했고, 전날 저녁부터 아무것도 못 먹었기 때문이기도 했다. 들어가니 더운 날씨 피해서 콜라 하나 시켜놓고 책 보는 사람들도 꽤 많았다. 사실 카오산에선 낮엔 별로 할 일이 없으니까.

까시곤 은행 환전부스에서 남은 말레이시아 돈을 모두 태국 돈으로 환전했다. 1링깃이 9.49밧. 물론 이건 말레이시아 돈을 태국 돈으로 환전할 때의 환율이다. 태국 돈을 말레이시아 돈으로 환전할 때는 1링깃이 10밧 조금 넘었다.

방콕 공항에 도착해서 말레이시아와 싱가폴을 돌아 다시 방콕까지 오면서 약 2주 정도의 시간을 보냈는데, 그동안 쓴 돈이 약 450 USD. 물가 탓도 있지만, 이동을 많이 한 탓에 돈을 좀 많이 쓴 편이다.




(여기는 카오산의 어느 곳. 얇은 면 가방에 색칠하고 있는 모습이 인상적이어서. 나도 이런 거나 하면서 느긋하게 살면 좋을텐데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사람들 나름의 숨은 사정은 아무도 모르는 법. 색칠한 가방이 안 팔려서 이틀째 굶고 있는지도 모르는 일이다. ;ㅁ;)



(카오산로드 뒷편, 위앙따이 호텔 근처에 레인보우 익스체인지라는 곳이 있었는데, 1층의 식당 사람들이 운영하는 사설 환전소였다. 내가 있을 때는 이 곳 환율이 제일 좋았다. 한가지 문제라면 달러와 유로, 엔화만 환전해 준다는 것 정도.

대체로 환율이 좋다고 소문 나 있는 까시곤 은행의 환율은 별로 안 좋은 편이었다. 물론 까시곤 은행에서 환전을 하면 최소한 손해는 안 본다. 그리 나쁜 편은 아니니까 (게다가 까시곤 은행 환전소에서는 말레이시아, 싱가폴, 라오스 등 여러 다양한 나라의 화폐들을 환전할 수도 있다).

핵심은, 카오산이라는 작고 좁은 구역 내에는 수많은 환전소가 있고, 환전소마다 환율이 다 다르므로 발품 파는 만큼 이득 볼 수 있다는 것. 사설환전소라고 사기를 치거나 그러지는 않는다, 최소한 카오산에서는.

환율이 가장 좋은 곳과 가장 나쁜 곳을 비교하자면, 1달러 당 1밧 넘게 차이가 날 때도 있다. 그러니까 까시곤 은행만 너무 믿지 말고, 딴 곳도 알아보라는 뜻. 또한 환율 좋다고 소문난 곳이라해서 항상 환율이 좋은 것도 아니니까, 그때그때 스스로 알아봐야 한다.)

 
 
(카오산로드 그리고 람부뜨리 부근의 숙소들은 너무 비싸다. 그리고 이젠 흥정도 안 된다. 조금 밖으로 나가니 흥정이 됐다. KS 게스트하우스라는 곳, 주인아줌마가 내가 이쁘다고 에어컨 방 400밧 해줬다. 근데 나중에 직원만 있을 때 가니까 450에서 절대 더 못 깎아준다고 했다. 아무래도 이젠 카오산에서 벗어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다음에 다시 방콕을 간다면 이제 아지트를 나나 부근으로 정해볼까 생각중이다.)



(하찌방(8) 라멘. 일본식 라면을 판매하는 체인점. 내 입맛으로는 대충 흉내는 낸 편이라는 평가. 도쿄 쪽 라멘을 좋아하시는 분들 입맛에는 맞을 듯.)






카오산에서 약간 벗어난 곳에 숙소를 정하고, 여행사에 꼬 창(Ko Chang) 가는 교통편을 알아보러 다녔다. 꼬가 섬이라는 뜻이니까, 섬 이름이 '창'이다. 그 섬에 대해 별다른 정보가 없었지만, 일단 물가 싼 태국의 해변에서 좀 쉬어보자라는 생각이었다.

여행사에 알아보니 꼬 창 가는 여행사버스는 하루에 한 대, 아침 8시에 출발하는 것 밖에 없다고 했다. 가격은 250밧. 물론 여행사마다 가격은 다르다. 고급 호텔 주변의 여행사일수록 비싸다.

카오산에서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때는, 왠만하면 여행사를 통해 가는 것이 싸게 친다. 직접 버스터미널에 가서 표 끊고 가면 더 싸지 않겠냐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카오산에선 그렇지 않다. 버스터미널까지 가는 비용과 시간, 또 현지에 도착해서 이동하는 비용과 시간을 생각하면, 여행사를 통하는 것이 훨씬 싸게 친다.

그런데 이 때, 여행사를 이용할 때도 여기저기 다니면서 가격비교를 해 보는 건 필수다. 보통 똑같은 버스를 타는데도 여행사마다 가격이 다 틀리기 때문이다. 예를들어 핫야이 가는 버스의 경우, 내가 찾은 가장 싼 곳은 요금이 550밧이었는데, 어느 호텔 근처의 여행사에서는 1000밧을 부르기도 했었다. 기차표 예매 대행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어쨌든 여행사를 몇 군데 다녀봐도 꼬 창 가는 버스는 아침 8시에 출발하는 것 밖에 없었다. 가격은 적당하다고 생각되는데 시간이 문제였다. 아침 8시에 출발하는 버스를 타려면 최소한 7시 반까지는 예매한 여행사 앞에 가서 기다려야 하는데, 그러면 아무리 늦어도 7시에는 일어나야 한다는 것.

짐 다 싸놓고, 일어나자마자 세수도 안 하고 뛰쳐 나간다해도, 7시에 일어난다는 건 도저히 무리였다. 알람시계도 없는 상황에서 그 시간에 일어날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여행사 버스를 이용해서 가는 건 포기하고, 그냥 개별적으로 터미널 가서 표 끊어 가는 쪽을 택했다.

나중에 계산해보니 여행사 버스를 이용해 가는 것보다 돈도 배로 들고, 시간도 아주 많이 들었다. 어쩌겠는가, 이것이 바로 아침 잠 많은 자의 저주받은 운명인것을.



(어느 여행사 문 앞에 써 붙여진 항공료를 보고 혹해서 한동안 발길을 멈췄다. 방콕에서 꼴까따까지 6500밧. 달러로 하면 200달러 조금 안 되는 가격. 택스 포함해서 그 가격이면 상당히 싼 편이라서 '인도나 갈까'하며 망설였다. (일이 꼬이지 않았다면 갔을텐데, 그 후에도 일이 꼬여서... ㅠ.ㅠ)

카오산 근처의 여행사들을 기웃거리다보면 의외의 횡재를 할 경우도 있다. 특정한 날의 비행기표를 급하게 처분한다는 공지 등을 비롯해서, 각종 프로모션 공지가 나 붙는 경우가 종종 있다.)
 


(꽤 유명한 렉상 라면집을 찾아갔다. 일본식 라면을 하는 곳인데, 오래전에 여기서 라면을 정말 맛있게 먹은 기억이 있어서 오랜만에 다시 찾아갔다. 그런데... 미안하지만 이 표현이 제일 적당하다, 맛 갔다. 옛 기억이 조작된 걸까, 아니면 그 날 주방장 컨디션이 안 좋았나. 어쨌든 맛이 너무 아니다. 씁쓸한 기분으로 돌아서서 나올 수 밖에 없었다.)



(태국에서는 보통 이렇게 길을 건넌다. 차 조심.)



저녁에는 갑자기 비가 쏟아졌는데, 멀리서 번개까지 번쩍거렸다. 아직 우기가 끝나지 않았다는 증거. 그래도 이렇게 무더운 날 쏟아지는 비는 온도를 낮춰주기 때문에 아주 반가웠다. 게다가 긴 이동 끝에 편하게 숙소에 들어앉아 있을 때 비가 쏟아지면 더욱 좋고. 비 올 때 쏟아지면 잠도 잘 오고. 하지만 우기라도 비가 그렇게 오래 내리지는 않는다. 이 날도 한 시간 정도 후두둑 쏟아지더니 언제 그랬냐는 듯이 그치고 말았다.



(이 날은 아니었지만, 한 번은 저기 보이는 음식들 다 쓸어넣고 밥 넣어서 비빔밥 해 먹었더니, 주위 사람들이 전부 다 쳐다보고 웃었다. 비빔밥을 모르다니... 그 심오한 맛의 세계를... ㅡㅅㅡ;)



(금요일 밤부터 토, 일요일 밤에는 완전 난장판이 되는 카오산로드. 한두번 가면 신기하고, 몇 번째 가면 짜증나고, 계속 보다보면 은근히 정 드는 곳.)



(위앙따이 호텔 맞은편에 있는 ST 여행사라는 곳이 꼬창 가는 버스가 제일 쌌다(250밧). 하지만 꼬창 가는 버스가 싸다고 해서, 다른 상품들도 싸다는 보장은 없다.)



(태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과일 갈아주는(?) 노점상. 과일을 선택하면 그 자리에서 바로 얼음과 함께 믹서기로 갈아준다. 일종의 과일 스무디. 근데 카오산 거리는 물이 좀 많이 들어가는 편이다. 정확히 말 하자면 얼음이 좀 많이 들어간다. 맛이 좀 묽다. 현지인들이 많이 가는 시장에서 사 먹는게 나은데, 어쩔 수 없지 그까지 가기는 머니까. 그래도 한국보다는 나으니까 마음껏 즐기면 된다.)



(밤에 쇼핑한 물건들. 썬크림 199, 낙 참파 향 50, 말아피는 담배 235.

썬크림은 좀 비싼 편이었지만, 비싼 만큼 성능은 좋았다. SPF 50 이라고 적혀 있는데, 바르면 바로 시원해지는 걸 느낄 수 있을 정도. 한국의 저가 썬크림보다 훨씬 나았다.

참고로 방콕의 시암에도 미샤, 에뛰드 등의 한국 저가 화장품 브랜드가 입점해 있는데, 한국에서 파는 가격하고 거의 비슷한 가격에 제품을 판매하고 있었다. 즉, 한국에서는 저가 브랜드지만, 태국에서는 중고가 화장품으로 판매되고 있다는 것.

낙 참파 향은 인도 제품인데, 인도 쪽 여행자라면 아마 잘 아실 듯. 상당히 향이 강한 편이라서 불을 피우지 않고 그냥 가방에만 넣고 다녀도 향 냄새가 날 정도다. 기분이 좋아지는 향이라서 가방에 넣어다닐 용도로 샀다. 카오산로드에서 위앙따이 호텔 쪽으로 통하는 작은 길의 한 가게에서 팔고 있었다.

말아서 피는 저 담배는 추천하고 싶지 않다. 담배가 너무 독해서 한 대 피면 어지러울 정도다. 참고로 내가 주로 피는 담배는 라일락이다. 니코틴 0.6짜리. 그런 독한 넘이 피워도 독할 정도였다는 거. 그래도 여행하다보면 가끔 필요할 때가 있길래 샀음(벌레를 쫓는다든지, 상처에 바른다든지... ㅡㅅㅡ;;;).)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