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의: 이 내용은 최근 해외여행을 하면서 만났던 사람들(한국인을 비롯한 여러나라 사람들)에게서 주워 들은 소문일 뿐이므로, 사실이 아닐 수 있습니다. 이런 소문이 돌고 있다는 흥미꺼리 정도로만 보아 주세요.


해외여행을 하면 늘 그렇듯 세계 각국의 많은 사람들을 만날 기회가 있고, 또 얘기 나눌 기회도 많은데, 그 중 최근 유행하는 신종플루에 관한 소문들만 정리해 보았다.

이 중에서 사실로 확인된 것은 입출국자들이 해열제를 먹고 공항에 간다는 것.

공항에서 걸리면 보험도 안 되고 병원비가 엄청 나온다라든가,
공항에서 걸리면 이것저것 상당히 귀찮다는 말을 사람들에게서 들을 수 있었다.
그래서 일단 공항은 무사히 통과하려고 해열제를 먹는다고 하더라. (단체로 먹던 걸)

불확실하게 잘 알려지지 않은 불안감때문에 사람들이 이런 행동을 하게 됐고,
그래서 초기 대응에 실패하지 않았나 싶은 생각이 든다.
뭐 어찌하든 국내에 들어 오긴 들어 왔겠지만.



그리고 백신 관련 문제는 정말 알고싶다.
지금 주사하고 있는 약이 신종플루 전용 치료제가 아니라고 하던데, 그게 진짜인지.
항 바이러스 제라서 어느 정도 치료 효과는 있다고 하던데 그게 어느 정도인지.
일단 예방 효과는 없으니까 백신이라 부르기는 좀 그렇지 않느냐라는 소문.



거기다가 다른 나라들은 치사율이 보통 1% 정도에 달한다는 발표를 했는데,
한국만 유독 0.1% 정도의 치사율을 보이고 있다.

그렇게만 발표하면 국민들이 '아~ 치사율 낮구나'라면서 안심할 줄 아나.
다른 곳들과 다르게 월등히 낮은 수치를 보여주면서,
그 이유는 하나도 없으니 오히려 더 못 믿고 불안해하게 되는 건 아닐까.

게다가 요모조모 구체적인 설명은 없고,
단지 손 잘 씻고, 증상 보이면 병원 가라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
사람은 원래 이해할 수 없는 것, 알 수 없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는 법인데
그런 근본적인 두려움을 해결해 주지 않으면 불안감은 더욱 커지지 않을까.



하일라이트는 인류멸망에 관한 소문.
이건 단지 시작에 불과하다는, 본격적인 식사 전의 에피타이저 정도란다. ㅡㅅㅡ;;;
이제 인류멸망의 시나리오가 시작됐다면서 하던 일 다 때려치고 여행 나왔다는
한 유럽인의 말이 아직은 미친 강아지 밥그릇 핥는 소리로 들리긴 하던데...



뭐 어쨌든 유럽인들은 대체적으로 '그거 그냥 조금 쎈 독감일 뿐이잖아'라는 반응이었다.

나 역시도 크게 걱정해서 패닉 상태에 빠질 정도로 염려할 만 한 건 아니라고 본다.

아무래도 나는 인도에서 이거, 신종플루에 걸렸던 것 같은데,
뭐 별 것 아니었다. 그냥 죽을듯한 감기몸살 일주일 앓고 나니깐 나았다.

신종플루가 맞는지 어떤지는 모르겠다.
단지 별로 무리한 것도 없었고, 추운 것도 없었으니 감기몸살 걸릴리는 없었는데
갑자기 감기몸살 증상을 보이며 열 오르고 콧물나고, 코 막히고, 온 몸이 아프고 그랬다.


아, 인도는 지금 자기네들은 신종플루 환자가 하나도 없다면서
완전 안전한 나라라고 자랑하고 있는 중이다. ㅡㅅㅡ;

그래서 신종플루에 대한 대비는 거의 하나도 없는 상태.
그래서 더욱 위험한 나라다.
혹시 인도 여행 생각하고 있다면 뒤로 미루라고 권하고 싶다.

인도 여행에 대한 이야기는 나중에 따로 쓰도록 하겠다.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