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다니다보면 여러가지 이야기들을 많이 듣게 된다. 

'어떤 사람에게 자기가 겪은 일을 말 해 줬는데, 나중에 그 사람이 낸 책 보니까 마치 자기가 직접 그걸 겪은 것 처럼 써 놨더라.' 라는 말은 정말 수 없이 많이 들었다.

또한, '여행자들 사이에 떠도는 출처를 알 수 없는 오래된 영웅담을 마치 자기 것인 양 써 놨더라.'라는 말 역시도.

옛날에 여행 초보였을 때 그런 얘기를 들으면, 난 이렇게 반응 했다. '어차피 출처도 불분명 한 건데 누구 건지 어떻게 알아' 내지는, '심심하니까 험담 하는 거 아닐까' 라는 시큰둥한 반응.



그러다가 한국 여행자들이 많이 모이는 태국의 한 숙소에서 못 볼 걸 보고 말았다. 처음 들어 올 때부터 숙소 사람들에게 엄청 살갑게 대하던 어떤 사람이 있었는데, 첫날부터 수시로 자기가 이것저것 먹을 것을 쏘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여행 좀 오래하고, 에피소드 많이 가지고 있고, 이야기 좀 재미있게, 많이 하는 사람 몇몇을 압축해서, 그 사람들만 데리고 다니면서 이것저것 먹이더라.

사람들은 다들 처음엔 '그럴 수도 있지'하며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여행 하다보면 그렇게 한 턱 내고, 주고받고 그러는 거 그리 특별한 일도 아니니까. 그런데 며칠 지나지 않아 사람들이 그 사람을 슬슬 피하기 시작했다. 사람들이 얘기하는 거 전부 다 수첩에 꼼꼼하게 적고, 세세한 부분까지 꼬치꼬치 캐 묻고, 밥 사주면서 은근히 새로운 이야기 해 달라고 조르는 등 아주 피곤하게 굴더란다. 딱 취재하러 온 사람이라는 게 표시가 난다면서.

그 사람이 그 기록을 가지고 어디다 썼는지는 나는 모른다. 그런데 그런 걸 어디다 쓰겠나. 뻔하지 뭐.



최근에는 그런 의혹에 쐐기를 박는 일이 있었다. 출판업계에서 일 했었다는 사람을 만나버린 것. 시중에 나와있는 여행서 중 일부는 전문작가와 함께 작업 한 거라고. 사실 아직까지도 별로 믿고싶지 않은 말이다. 그런데 안 믿을 수도 없다.

뭐, 그것까지는 그렇다 치더라도 사람들의 반응이 내겐 더욱 충격이었다. 내 주위 사람들 몇몇에게 그 얘기를 해 줬더니, 여행서라고 서점에 나와 있는 것들은 거의 대부분 픽션이 가미됐을 거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여행기는 사실만을 적는다고 생각했던 내가 너무나 철 없이 순진무구했던 것인가.



헌데, 이 즈음에서 국어사전을 들춰보자.

* 여행기 = 기행문 : 여행하면서 보고, 듣고, 느끼고, 겪은 것을 적은 글. 대체로 일기체, 편지 형식, 수필, 보고 형식 따위로 쓴다.

* 견문록 : 보고 들은 지식을 기록하여 놓은 글.

(다음 국어사전에서 발췌)


사전적 의미로 봤을 때, 여행기는 보고, 듣고, 느낀 것들을 적는 글이다. 상상한 것을 쓴다고 되어 있지 않다. 남이 겪은 일을 듣고 썼다 하더라도, 그걸 마치 자기가 겪은 것 처럼 썼다면 그건 소설 아닌가.



아, 뭐, 그래, 다 좋다, 어차피 여행기라는 것, 사람들에게 환상을 불러 일으켜서 대리만족감을 느끼게 해 주는 거니까. 그런 면에서 소설이 됐든, 다큐가 됐든 상관은 없다.

그런데, 그런데 말이지, 그 책의 내용이 사실이라고 믿고, 그걸 들고 여행하는 사람들은 대체 누가 책임 져 주지? 나도 여행하다가 그런 사람들 꽤 만났는데. 그 중에는 그런 책에 나온 장소들을 모두 둘러보는 게 계획이라던 사람도 있었다. 그 사람, 그렇게 여행하다가 다치거나 죽을 수도 있는 거 아닌가.


세상 참 이해하기도 어렵고, 적응하기도 어렵다. 여태까지 여행기라면 누구나 사명감을 가지고 100% 사실만을 적을 거라고 믿었던 나 자신이 참 한심하고, 또 어떤 것에서 어떻게 속고 있을지 모른다는 생각이 드니까 세상이 다 거짓의 덩어리같아 보인다.

어쨌거나 이제 나도 여행기로 소설을 써야겠다. 그러면 아마 아주 재밌는 로맨스도 마구 나올테고, 갱단에게 쫓기는 서스팬스도 나올테고, 하루하루 다이나믹한 일들을 써 내면서, 여러가지 스펙터클하고 흥미진진한 이야기로 가득 채울 수 있을 테다. 그러곤 뻔뻔해지는 거지. 그걸 보고 따라서 여행하는 놈은 지가 멍청한 거지 뭐, 하고 비웃어 주는 뻔뻔함 말이다. 그래, 세상이 그렇다잖아. 그러니까 나도 적응을 좀 해야 하는 것 아닐까.

'웹툰일기 > 2009'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피같은 피를 돌려달란 말야  (5) 2009.10.22
마카오에서 아기자기한 휴식을  (0) 2009.10.15
여행기가 소설이냐  (8) 2009.10.14
영국으로 떠나는 그린투어  (3) 2009.10.13
개발자로서 행복할 때는  (15) 2009.09.29
2009 유학이민 박람회  (4) 2009.09.28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타리나^^ 2009.10.14 1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전 처음 알았네요
    그냥 여행한 사람이 쓴걸로 알고 있었는데...
    훔..여행책 몇권 살려고 찜해놨는데
    갑자기 망설여지는 이유는 ㅠㅜ

  2. Asrai 2009.10.14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었습니다.
    여행기뿐이겠습니까?
    찾아보시면 언론사와 블로그에서도 사실 확인은 하지 않고, 소설 쓰는 사람이 많더군요.
    그외에도 상당히 많은데, 함부로 얘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생략해야 겠네요.

  3. guybrush 2009.10.14 15: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으로 실망스러워요. 상상을 가미했으면 저자가 그런 사실을 밝혀야 하는데 진짜인양 행세를 하니까요. 여행기가 경험담이 아니라 마치 공장에서 찍어내는 산업제품이 된 것 같습니다. 차라리 그러려면 '여행소설'이라는 이름이라도 붙이든가...

  4. 허니몬 2009.10.15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사람과 관련된 글들은 그런게 많은 것 같아요. 누군가의 자서전, 누군가의 여행기, 누군가의 에세이 등. 다른 사람을 감동시키는 글을 쓰기 위해서 다른 이의 손을 빌어서 자신의 이름으로 덮은 글을 내는 것에 대해서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는 사람들.

    여행기는 말그대로 그 자신이 경험한 이야기들을 기록하는 것이 아닐까 라고 생각을 합니다. ^^

    잘 읽었습니다. 감기 조심하세요!!

  5. 怡和 2009.10.15 0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그런 충격적인 사실이....
    그런걸 여행기라고 중학교 때부터 줄기차게 여행기를 즐겨봤던 저로서는 충격적입니다.
    여러가지 상황 속 이야기를 생각하며 재미나게 읽었는데 못볼걸 보고 만걸까요?ㅠ_ㅠ

  6. 산다는건 2009.10.15 2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엥? 그런건가요?

    그렇다면 그게 '소설' 포함되어야지 왜 '에세이'나 '기행'에 포함되어 있는건지...-_-;;

  7. snowall 2009.10.19 1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루이스 캐롤이 거기 갔다온 사람으로부터 취재해서 썼다 파문. (OT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