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급 500이 넘는 사람들은 한달에 100만 원 이상 써도 된다.
아니, 그렇게 써 줘야 한다. 그래야 경제가 돌아가니까.
그런 사람들은 그 정도 써 줘야 할 의무가 있는 셈이다.
이 글은, 월급 500 이상 받으면서 월 100도 안 쓰는 사람들을 위한 글이다.
설마 한 달에 500도 못 벌면서 100만 원씩 쓰는 사람들이 있을까.


*
미국식 소비 패턴은 이미 문제가 있는 걸로 판명 났다.
우리 모두 함께 지켜보지 않았나.
그런데 우리나라는 점점 더 미국식 소비 형태로 가고 있다.
미국에서 일어난 일을 다시 한 번 이땅에 재현하고 싶은 거겠지.
 

*
사실 대다수의 사람들이 그렇게 생활한다면 거기에 맞추어도 된다.
그러다가 파탄이 난다 하더라도, 그 수가 많다면 국가는 대책을 세워준다.
그것이 국가다.
그런데 그 대책이란, 굶어죽지 않는 노예로 살아갈 정도일 것이다.


*
내가 번 돈 내가 쓰는데 뭐 어때라는 말은 딱 그나라 당을 생각나게 한다.
이 말을 다시 재조합 해 보면, 이런 논리가 성립한다.
니가 못 벌어서 굶어 죽는 걸 나보고 어쩌라고?


*
소비는 늘리기는 쉽지만, 줄이기는 굉장히 어렵다.
담배보다 더 어려웠으면 어려웠지, 더 쉽지는 않다.
그러니까 평소에 틈틈이 준비를 해야 한다.
돈 적게 써서 나쁠 건 없지 않은가.


*
다들, 요즘 정년이 45세 정도라는 건, 알고 있지?


*
결혼 한 친구들이 가장 싫어하는 말이
'나중에 니 자식 대학 등록금은 어쩔 거냐?'라는 말이다.
정말 대책이 없기 때문이다. 이건 아낀다고 될 문제도 아니다.
뭐, 세상은 그에 맞게 변할 테고, 그때그때 무슨 수가 생기겠지.
그건 맞다. 살다보면 무슨 수가 생기기는 생기더라.
하지만 난 그렇게 도박하듯 살고 싶진 않다.


*
어쨌든 일상에서 노후대비는 천천히 해 가야 하고, 나는 특별한 대책이 없다.
설마 국민연금 믿자고 하는 사람 있을까. 그건 최후의 보루일 뿐.
보험이라도 잘 납입해서 만기를 받아 놨다면 아주 다행이다.
그런 사람들은 한 달 백 이상 써도 된다. 진심이다.
나는 아무것도 없는 주제이기 때문에, 생존능력 상승에 집중하기로 했다.
기초생활 수급비용에 맞게 살아야지.


*
나도 생활비 좀 늘려서 풍족하게 살아보고 싶다.
기초생활 수급비용 좀 늘려달라!!!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djung 2011.01.12 0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금도 많이 안 내면서 뭘 그리 바라는 게 많아요? 나도 세금이 많은 편이 아니라서 나라에 크게 바라지 않습니다. 세금을 많이 내는 날이 오면 한 마디 할 것임.
    소비 행태를 부추기는 이유 중에 생산 규모를 늘려서 GDP를 올려서워서 부족한 세수를 보충하기 위한 것이 포함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이 정부에서는... 5% 성장을 산정하고 있는 정부잖아요. 세계의 수많은 전문가들이 4% 미만을 잡는 판인데...

  2. idjung 2011.01.12 0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비를 부추기면 간접세가 조금이라도 더 걷어질테고, 직접세를 감세하여도 메꾸어질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일 듯...
    요즘은 좀 비꼬는 것도 겁나긴 합니다.

    • 빈꿈 2011.01.12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웬 세금타령?
      분수 모르고 많이 쓰는 거 말 하는 건데 ㅡ_ㅡ

    • 이건 뭔미? 2011.01.30 0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급비용은 세금에서 나오지 하늘에서 떨어지나???

      "나도 생활비 좀 늘려서 풍족하게 살아보고 싶다.
      기초생활 수급비용 좀 늘려달라!!!"

  3. aa 2011.01.13 0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컷이 가장 인상에 남네요...

  4. Fantasticade 2011.01.13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 앞일은 예상하기 힘들니 저축을 많이 하는게 좋다고 하지만
    돈벌어서 아파트 한채 사는 것도 힘드니 기초 생활 수급 비용은
    유지하거나 더 늘려야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5. idjung 2011.01.13 17: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수 모르고 많이 쓰는 사람이 그리 많나요? 주변엔 죽을 만큼 돈을 쓰는 사람은 없는데...

  6. Alan Park 2011.01.15 2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뭐야 왤케 맨날 어려운 이야기만해 근데 나중에 40만원은 확실히 정부가 주긴 주는 거유?

  7. 혜승아빠 2011.03.04 0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회적인 통념은 대부분 그 사회 지배층의 통념인 것이다.
    자 자기가 지배층이라고 생각해 봅시다. 능력 주의 사회 평등사회에서 예전 노예역할을 하던 밑에 사람이 없는 상황에서 누군가를 보려 먹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요? 지금 지배층이 만들어낸 새로운 계층 시스템이 돈이죠..돈..
    사회는 대다수의 사람을 돈의 노예로 만들어야 하죠. 돈이 궁하면 궁할 수록 성공한거죠. 지금 살기 어렵다고 하지만 지배층의 입장에선 개선할 이유가 없죠, 뭐 너무 단편적인 생각이기도 하지만..위에 바라는게 많다고 뭐라 하신 분을 보니..세뇌가 잘 되신 분 같아서 울컥하는 맘에 ㅋㅋㅋ

  8. 멀더 2011.03.04 1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비는 만들어진 욕망입니다 필요에 의한 소비도 있지만 그 이상의 가치를 지불하고 멋들어진 의식주를 사들이기 위함이 과연 누구를 위함일까요? 요즘 너도 나도 맥북 들고 다니는데 솔직히 그 중에 반이라도 정말 필요에 의해서 맥을 쓰는건지 모르겠습니다 그 비싼 컴퓨터 사려고 활부 긁고 갚으려면 어떻게 하나요? 더 강도 높은 노동과 장시간 근무를 각오해야 하는 겁니다 이런 시스템이 만드는건 자유로운 인간이 아닌 경제동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