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일 년에 한 개, 많아야 두 개 정도 내놓는 건 그들이 게을러서가 아니다. 만약 부품 하나가 새로운 기술로 새롭게 나올 때마다 제품에 적용했다면, 애플 역시도 수많은 제품을 만들어 낼 수 있었을 테다. 하지만 그들은 소비자들의 업그레이드 욕망을 그때그때 채워주기보다는, 슬로우 슬로우 퀵퀵 전략을 선택했다.

어쩌면 '아이패드3 (뉴 아이패드)'에도 미처 들어가지 못 한 새로운 기능들이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때로는 모든 카드를 다 보여주는 것보다, 시장이 따라올 수 있도록 하나씩 하나씩 징검다리를 놓아줄 필요가 있다. 초기 아이폰을 발표한 이후 애플은 계속 그런 스텝을 잘 밟아왔고, 이번에도 예외가 아니었다.

그래픽 기능이 향상된 새로운 CPU와, 화질이 좋아진 카메라, 그리고 기존 제품보다 세밀해진 해상도. 사용자 입장에서 볼 때, 아이패드 3은 그것이 전부다. 어떻게 보면 아이패드 2와 별다른 차이를 못 느낄 수도 있을 정도다. 하지만 해상도의 변화는 애플 제품군에서 큰 변화를 뜻한다.



HD급 해상도는 이제, '전자출판'의 새로운 시대가 도래했음을 뜻한다고 봐도 되지 않을까 싶다. 다시 말해서 애플은, 해상도 떨어지는 기기로 책을 보고 있는 사람들에게, '그런 걸로 책 보고 싶니?'라고 말 할 수 있는 거다. 그리고 컨텐츠 제작자들에게 이제 이 해상도로 따라오라고 손짓하는 것이다. 그리고 아마도 다음 버전은 성능을 대폭 업그래이드 해서, 단순히 책만 읽는 것이 아닌, 복합 멀티미디어 적인 전자출판이 수훨하도록 하겠지.

제품 자체는 비밀리에 엄격히 관리하지만, 사실 그들의 로드맵은 여러 채널을 통해서 충분히 알리고 있다. 그들은 (혹은 스티브 잡스는), 어느날 시장을 깜짝 놀라게 하고 싶은게 아닌 거다. 컨텐츠 제작자로써 관심을 가지고 있다면 어느 정도 예상하고 따라올 수 있게끔 살살살 끌어주는 전략.



흔히 안드로이드 진영을 옹호하는 척 하면서 사실은 특정 기업을 옹호하는 언론들은, 안드로이드 쪽이 앱이 더 많다고 틈틈이 떠든다. 그런데 마켓에 올라가 있는 앱을 모두 컨텐츠라고 부르기는 좀 그렇다. 헬로월드 같은 테스트 용 앱들도 수두룩하게 올라가 있는 상황이니까. 게다가 플레이스테이션을 비롯한 역사적인 게임기들을 보면, 컨텐츠가 많은 것보다는, 킬러 컨텐츠가 있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안드로이드 진영에서 벌써부터 큰 문제로 부각되고 있는 것은 '불법복제'. 이걸 막는 어떤 좋은 방안이 나오지 않는 이상, 컨텐츠는 애플로 흘러 들어갈 수 밖에 없다. 광고수익 몇 푼 받는 걸로는 서버 유지비도 안 나오니까.
 
어쨌든 이제 앞으로 최소 2년 간은, 큰 이변이 없는 한, 이 해상도로 아이패드가 유지되리라 예상할 수 있으므로, 컨텐츠 제작자들은 이 새로운 포맷에 맞추면 되겠다. 사용자들은 시간을 두고 천천히 따라가도 될 테고. 



그리고 혹시 아이패드2 버리고 뉴 아이패드 살 사람은, 쓸 데 없이 들고 있다가 배터리 수명 다 돼서 켜지도 못하는 사태를 맞이하지 말고, 나에게 버려라!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id360 2012.03.09 1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 아이패드에는 질감을 느낄수 있는 디스플레이 기술이 도입될거라는것이 미국에선 지배적인 관측입니다. 특별히 책이나 잡지등의 컨탠츠 입장에선 기술적으로 종이 매체를 뛰어넘을 수 있는 유일한 기술적 대안이죠. 이쪽도 눈여겨 보시기 바랍니다.

    http://cnettv.cnet.com/senseg-demos-prototype-touch-feedback-technology/9742-1_53-50115714.html?tag=cnetRiver

  3. Jordans Sneakers 2012.03.09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erfectt! I bookmarked you site!

  4. ㅎㅎ 2012.03.09 1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아이패드2와 갤탭10.1을 둘다 보유하고 있는 저로서는 확 공감이 가네요 ..
    슬로우슬로우 퀵퀵!!
    애플만의 매력입니다.

  5. ㅎㅎ 2012.03.09 1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아이패드2와 갤탭10.1을 둘다 보유하고 있는 저로서는 확 공감이 가네요 ..
    슬로우슬로우 퀵퀵!!
    애플만의 매력입니다.

  6. stay5793 2012.03.09 2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 갑니다.

  7. 빈꿈 2012.03.10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라? 아까 낮에 있었던 댓글 어디갔지? 떡밥 살짝 던져놓고 언제 알바 걸리나 기대하고 있다가 딱 나온거 봤는데 아깝다 -_-;

  8. wow 2012.03.11 0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하고픈 말을 일목요연하게 만화로..............

    전 귀차니즘이라 ㅋㅋ^^

    애플의 철학 무시못하겠죠잉^^

    앞으로 애플의 철학도 경영자가 바뀜으로 우예 바뀔려나요 ㅎ

    벌써부터 부는 바람은 하드웨어 강화로 이어지는군요^^ (디자인 < 하드웨어)

    이번에 뉴 아이패드는

    하드웨어를 올리기위해 디자인을 버린 제품이라 보는것이 맞겠군요^^

  9. herolis 2012.03.11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쓴이가 정말 안드로이드에 대해 이해하고 있는 건지요?
    안드로이드가 OS내부에 저 주구장장 넘치는 해상도에 대해 대응책이 없다고 생각하시는지요?
    두 os개발 어플 개발을 다하는 입장에서는 이 만화 자체가 에러입니다.
    개발자가 똑바로 구글이 내려준 안드로이드 개발 지침에 따라만 개발하면, 어플리케이션의 해상도는 그리 큰 문제가 아니라는 사실. 또한 ICS는 그 마저도 개선되서 자동으로 맞춰주는 기능이 OS내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은 아시는지요

    • 빈꿈 2012.03.11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든 해상도를 완벽히 커버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개발 기술을 가지고 있으면 돈 엄청 벌 수 있어요~ 그런 기술 있으면 저 좀 알려주세요~~~

  10. herolis 2012.03.11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론 몇몇 게임관련 어플에서는 특정 AP의 지랄맞은 성능(예를들어 N사의 테구라)때문에 문제가 되긴 합니다만;;

    해상도 가지곤 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개발시 똑바로 개발만 하면 해상도로 어플자체에 왠만하면 문제가 발생하지 않습니다.

    흔히 이 안드로이드의 문제를 안드로이드의 기기 파편화에 따른 문제라고 합니다만


    최근 안드로이드 내 유명 커스텀 개발팀 Cynogen팀에서 한말이 있죠

    파편화는 걱정할 문제가 아니라고

  11. herolis 2012.03.11 1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론 해상도가 맞지 않아서 어플리케이션이 뿌옇게 보이는 현상 같은건 있을수 있습니다만.

    깨진다는지 그런 문제는 거의 발생하지 않습니다.

    물론 그렇게 개발할려면 신경을 많이 써야 하기에, 일반적으로 개발자들이 그렇게 못하는 문제도 있긴 있습니다

    불법 복제에 대해서는 애플도 자유롭지 못합니다. 탈옥이라는 문제 때문이죠 그리고 안드로이드가 무조건 어플받아서 추출만 하면 복제완료 될 정도로 보안이 허접한 어플은 몇 없습니다;;.

  12. herolis 2012.03.11 16: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리하면 글쓴이는 안드로이드 OS대한 이해가 부족합니다. 조금 더 알아보고 글을 써야 하지 않을까요?

    일방적으로 한 OS와 특정 제조사에 대한 비하적 공격은 정말 보기 좋지 않습니다. 균형있게 평가해 주시길

    • 빈꿈 2012.03.11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쓴이는 안드로이드에 대한 개발 경험이 부족합니다. 조금 더 알아보고 글을 써야 하지 않을까요? 일방적으로 인신공격적 비하적 공격은 정말 보기 좋지 않습니다.

      안드로이드 해상도에 대한 체계적 분석적 기술적 글을 써서 인터넷 창조 활동에 도움이 되는 활동을 하시길

    • 빈꿈 2012.03.11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른 분들을 위해 덧붙이자면, 안드로이드를 좀 개발해 봤다는 사람이라면 삼성이 이대로는 안 된다고 다같이 건의하고 항의해야 이쪽 생태계가 좋아질겁니다. 지금처럼 찍어내기 방식은 문제가 있다는 것 다들 알지 않습니까?

      안드로이드 개발 좀 해봤다는 분들 중에, 해상도 문제 못 느껴봤다는 분들이 있다면, 갤럭시 지오로 한 번 개발해 보라 권하고 싶군요.

  13. 빈꿈 2012.03.11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마지막으로, 삼성 직원들은 IP 좀 감추고 댓글 쓰든지 하세요~ 제가 부끄러버요

  14. 유저 2012.03.12 0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그러나 안드로이드에 장점을 거의 언급 안하신건 무언가 아니라고 생각되네요. 비록 안드로이드가 앱을 만들기는 부적합한 환경이긴 하지만(해상도) 안드로이드가 가지고있는 자유성 만큼은 iOS 보다는 뛰어다나고 생각합니다. 물론 많이 찍어난 대는것은 단점이 있지만, 여러 계층을 커버할수 있다는 장점도 무시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아이폰 같은 경우는 가격이 좀 부담되는게 사실이지 않습니까?

    • 빈꿈 2012.03.12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삼성의 찍어내기 정책을 지적한 것입니다. 아이패드를 설명하는 글에서 뜬금없이 안드로이드가 좋아요 라고 할 수는 없지요. 분명 안드로이드도 장점이 있습니다. 그건 다음에 안드로이드를 설명할 기회가 오면 말을 꺼낼 날이 있을 테지요.

  15. 반쪽하늘 2012.03.12 1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감사히 잘읽었습니다.
    `예측 가능성` 이라는 말이 공감이 갑니다.
    이제 전자책과 전자 출판의 시대가 오는것 같은데...
    우리의 마음이 따라갈까 싶습니다.
    책과 잡지는 서점 가서는 비싼돈 주고 사지만,
    전자기기에서는 돈주고사면 손해보는 느낌이 없지 않아서요...
    이제 기계는 준비가 되었으니 사람의 감성만 변하면 새시대가 다가올거라고 믿습니다

  16. 지나다가 2012.03.14 0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전 아래 블로터닷넷의 글도 흥미롭게 봤는데, 한 번 참고하시지요.
    안드로이드향 유명 게임앱 개발사가 안드로이드 앱 지원을 중단한다는 글입니다.
    http://www.bloter.net/archives/100493

  17. 까움이 2012.03.14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꼭 맞는 말씀만 하셨네요.
    안드로이드 기기에 DMB달리면..TV이지요. ㅎㅎ
    애플의 정책이 상당히 맞아떨어지지만...
    계속 둘이 경쟁으로 붙어 가기를 희망합니다.

    언젠가는 구글도 애플의 장점을 수용했으면 좋겠어요 ㅎㅎ
    오픈소스의 복제가능성...너무 힘들지요.

  18. archmond 2012.08.23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매우 공감하고 갑니다.

  19. ㅋㅋㅋ 2012.12.26 1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아이폰5에 뒷통수 ㅋㅋㅋ

  20. 숲속얘기 2013.06.28 1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 팀쿡은 다르다는걸 보여주었죠. ^^

  21. 숲속얘기 2013.06.28 1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 팀쿡은 다르다는걸 보여주었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