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새로 바뀐 일본의 면세 제도

새로 바뀐 일본의 면세 제도



2014년 10월 1일부로 일본의 면세제도가 바뀌었다. 핵심은 "더 많이 질러라".

기존 면세 품목은 가전제품, 의류, 가방 등의 비교적 고가 물건을 1만 엔 이상 사면 소비세를 면제해주는 방식이었음. 노트북이나 카메라, 옷 같은 제법 가격이 나가는 물건들만 면세 대상.

이번에 바뀐 면세 제도에서는 기존의 면세 대상은 그대로 두고, 거기에 추가로 소모품도 면세를 해주고 있음. 식품, 음료, 약품, 화장품 등을 5천엔 이상~50만엔 이하로 사면 면세 해주는 것. 

주의할 점은, 한 가게에서 한방에 질러야 한다는 것. 그리고 면세 받을 때 받는 '구입기록표'는 출국할 때까지 잃어버리면 안 되고, 가게에서 밀봉해주는 포장을 뜯어도 안 됨. 당연히 모든 물건은 해외로(일본 밖으로) 들고 나가야 됨.

최근 이렇게 면세 제도가 바뀌는 바람에 일본으로 쇼핑 관광이 꽤 늘어났다고 함. 아마 화장품 면세 부분이 아주 크지 않을까 싶고, 식품류도 면세가 되니까 하루 날 잡고 가게 털어오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 아닌가 싶음. 소비세 8%를 바로 돌려주니 쇼핑할 맛이 나긴 날 듯.

일부 백화점 같은 곳에서는 면세 수수료 명목으로 몇 퍼센트를 떼 간다고 하니 주의할 것. 즉, 8%에서 수수료 떼고 적게 돌려준다는 뜻.

판매용이나 업무용으로 간주되면 면세 혜택이 없다 하니, 이것도 주의. 자세한 사항은 아래 일본 정부 사이트 참조(라지만 별로 자세하진 않음).

Japan Tax-free shop: http://tax-freeshop.jnto.go.jp/eng/shopping-guide.php?qa_id=11
 
반응형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