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갑자기 다이소에 보라보라 바람이 불더니, 보라색 화장품, 파우치, 볼펜 등이 하나의 세트 상품 처럼 코너에 자리를 잡고 있더라.

 

그 중에서 내 눈에 띈 건 보라색 키보드와 마우스 그리고 마우스패드. 모두 보라색. 미친놈의 색깔이라는 보라색은 미친 세상에서 미친 척 살아가기 너무 알맞은 색깔이다.

 

 

일단 포장지가 예뻐서 앞뒤 가리지 않고 질러서 집으로 들고오면 기분은 좋다. 가격도 유선/무선 마우스가 각각 5천 원, 유선/무선 키보드도 각각 5천 원. 마우스패드는 2천 원이다. 남들은 몇 십, 몇 백만 원 짜리도 한 순간 기분 좋자고 지르는데, 이 정도 사치는 나도 해보자.

 

 

포장지를 뜯으니 기대했던 보라색이다. 플라스틱이라 좀 색감이 둔탁한 느낌이 나긴 하지만, 이 가격에 이 정도면 대략 괜찮은 편이라 할 수 있다.

 

 

 

마우스 아래쪽을 까보면 AA 건전지 들어가는 공간이 있고, 옆쪽에 무선 리시버도 들어있다. 근데 이 커버를 들어내는게 좀 까다롭다. 일반적으로 이런 건 손톱으로 까 내는데, 이건 손톱으로 하다가 손톱 부러졌다. 너무 꽉 끼이게 해 놓았다. 손톱 소제기 같은 도구를 사용해야 안전하게 커버를 벗겨낼 수 있다.

 

어쨌든 마우스는 그냥 일반 마우스 정도 성능은 나온다. 무난하다.

 

문제는 키보드인데, 키가 좀 헐렁헐렁하달까. 타자를 치다보면 키가 손가락 아래서 덜렁덜렁 움직이는 느낌이 난다. 타자 칠 때마다 좀 불안불안하다. 게다가 선도 좀 헐렁해서 금방 고장나지 않을까하는 불안감을 심어준다. 차라리 무선 키보드를 살 걸 그랬다 (또 하나 지르러 가야 하나).

 

그래도 미니키보드라서 들고다니기 좋으니, 밖에서 작업할 때 가끔씩 쓸 용도로 싸게 하나 장만해놨다고 치면 되겠다. 키보드나 마우스는 잘 고장나는 품목이 아니라서 하나를 계속 쓰는 경우가 많은데, 이게 또 운이 나쁘면 갑자기 고장이 나기도 한다. 그래서 싸게 스패어 키보드와 마우스를 장만했다고 생각하면 마음에 평화가 찾아온다.

 

어쨌든 색깔은 예쁘니까 관상용으로 두기는 좋다.

 

아, 마우스패드는 딱딱한 재질이다. 돌돌 말거나 접혀지지 않는다. 그리고 마우스패드야 뭐 딱히 좋고 나쁘고 할 것도 없다.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