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안벚꽃로'는 중랑천을 따라서 군자교부터 휘경2동 주민센터 아래의 연륙교까지 약 3.4킬로미터 길이로 이어진 산책로다. 장안벚꽃길, 장안 뚝방길 등으로 불리는데, 서울 한강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강을 따라 나 있는 좁은 산책로라서 지도로 보면 차도로 선이 그어져 있어서 헷갈릴 수 있다.

 

어쨌든 이 길은 평소에는 동네 주민들의 산책로로 이용되는데, 봄에는 벚꽃이 제법 볼 만 해서 동대문구에선 꽤 유명한 곳이다. 벚꽃 개화 시기에 맞춰서 축제를 열기도 하는데, 마침 주말에 축제를 연다는 소식이 들려서 그 전에 갔다왔다. 당연히 주말에 축제까지 열리면 사람이 꽉꽉 들어차서 아주 정신이 없기 때문이다.

 

서울 벚꽃 명소, 중랑천 장안벚꽃로

 

서울 벚꽃 명소, 중랑천 장안벚꽃로

 

예상된 개화시기와 벚꽃 축제를 단 며칠 앞두고 있는 시점인데도, 생각보다 벚꽃이 많이 피지는 않았다. 아직 꽃망울이 닫혀 있는 상태이거나 이제 자라고 있는 모습이라, 이번 주말에도 과연 만발할지 의문일 정도였다. 물론 꽃은 생각보다 빨리 자라고, 예상치 못 한 시기에 갑자기 터져나오기도 하기 때문에 어찌될지 알 수는 없다. 잘 되겠지 뭐.

 

서울 벚꽃 명소, 중랑천 장안벚꽃로

 

서울 벚꽃 명소, 중랑천 장안벚꽃로

 

어쨌든 내가 간 시점에는 아직 꽃이 덜 피었다. 날은 맑지만 최근 갑자기 기온이 내려가고 바람이 불어서 쌀쌀해져서 잠깐 주춤한 것이 아닌가 싶다. 벚꽃보다는 개나리 구경을 한 셈이다.

 

서울 벚꽃 명소, 중랑천 장안벚꽃로

 

중간에 볕이 잘 들면서도 이상하게 바람이 안 부는 곳에 있는 한 나무는 정말 팝콘처럼 이미 꽃이 터져 나와 있었다. 이 시기에 꽃이 만발한 나무는 한 그루 밖에 없어서, 지나는 사람들 모두가 이 나무를 들여다보고 사진을 찍고 했다.

 

이런 것을 다른 각도로 찍어서 여러장 올리면 마치 이 길이 벌써 꽃으로 만발한 것 처럼 보이겠지. 그래서 미디어는 사진을 보여준다해도 믿으면 안 된다.

 

서울 벚꽃 명소, 중랑천 장안벚꽃길

 

서울 벚꽃 명소, 중랑천 장안벚꽃길

 

실제로는 대략 이런 분위기다. 물론 남단은 꽃이 핀 나무가 많은 편인데, 전체적으로 보면 아직 덜 됐다.

 

서울 벚꽃 명소, 중랑천 장안벚꽃길

 

중간중간 운동기구와 쉼터가 있고, 장식 겸 그네도 있다. 이런 그네는 주말이면 항상 커플이 차지하고 있다. 좀 한적하게 즐기려면 휴가를 내든지 해서 평일에 가는게 좋겠지만, 벚꽃철에는 그래봤자 사람 많다.

 

이 동네가 조금 외곽이고, 무리해서 멀리서 찾아올 만큼 예쁜 곳은 아니라서 약간 덜 알려져 있긴 한데, 그래도 동대문구 쪽에선 꽤 유명한 곳이라 사람 많을 때는 엄청 많다. 이 주변에 아파트도 많기 때문에, 그 주민들만 다 모아도 길이 꽉 들어찰 테다. 이 근처 갈 일 있으면 겸사겸사 한 번 가보는 걸로 생각해두자.

 

서울 벚꽃 명소, 중랑천 장안벚꽃길

 

서울 벚꽃 명소, 중랑천 장안벚꽃길

 

서울 벚꽃 명소, 중랑천 장안벚꽃길

 

봄 바람 휘날리며 둘이 걷다가 너무 걸으면 연골 닳는다. 젊을 때부터 조심하자. 무조건 많이 걷는게 다 좋은 건 아니다.

 

 

서울 벚꽃 명소, 중랑천 장안벚꽃길

 

여긴 이륜차와 자전거 진입금지인데 자전거도 많이 다니는게 흠이다. 길 끝쯤에 자전거 창고인가 뭔가를 둬서 더 그런 것 같다. 좀 대책을 세웠으면 좋으련만.

 

서울 벚꽃 명소, 중랑천 장안벚꽃길

 

서울 벚꽃 명소, 중랑천 장안벚꽃길

 

길의 북단보다는 남단이 좀 더 볼만 한 모습이다. 그러니까 장한평 역 옆쪽의 군자교에서 출발해서 적당히 구경하다가 빠져나가면 되겠다.

 

서울 벚꽃 명소, 중랑천 장안벚꽃로 꽃길 걷기

 

서울 벚꽃 명소, 중랑천 장안벚꽃로 꽃길 걷기

 

서울 벚꽃 명소, 중랑천 장안벚꽃로 꽃길 걷기

 

서울 벚꽃 명소, 중랑천 장안벚꽃로 꽃길 걷기

 

서울 벚꽃 명소, 중랑천 장안벚꽃로 꽃길 걷기

 

주말을 피해서 어느 바람부는 날이나 비 오는 날에 다시 한 번 찾아가 볼 생각이다. 벚꽃길은 꽃이 필 때보다 질 때가 더 예쁘더라. 어쨌든 대충 꽃놀이를 했다.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