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6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제1회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 시상식이 열렸다.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는 창의적인 디자인을 통해 도시환경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비전을 제시해서, 조화롭고 지속가능한 관계형성에 기여한 도시 디자인 프로젝트에 수여하는 상이다.

 

‘2018 서울디자인위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속가능한 도시 생태계’라는 공통의 목표를 가진 휴먼시티 네트워크 도시들과 협력해서 휴먼시티 디자인 어워드를 제정하겠다고 했다. 서울디자인재단은 이를 위해 전 세계 각종 단체들과 네트워크를 형성했고, 그렇게 전세계 25개국에서 75개 프로젝트가 접수됐다.

 

그리고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은, 도시 삶의 문제해결, 세계적 가치 확장, 미래 비전 제시라는 큰 틀을 가지고 심사했다. 그 결과 최종 수상 후보로 12개 프로젝트가 선정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환영사에서,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는 사람과 환경의 조화로운 관계와 지속가능한 도시 생태계의 창조를 목표로 한다. 앞으로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가 더욱 발전하여 지속가능한 도시 생태계를 만들어가는 전 세계 디자이너들의 축제가 되기를 바라고,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이 휴먼시티디자인 창조와 소통의 장으로 기억되기를 희망한다"라고 했다.

 

최경란 서울디자인재단 대표이사는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는 사람과 환경의 조화로운 관계를 지향하는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한 디자인 어워드로 앞으로 국제 디자인계의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자 한다. 서울시와 서울디자인재단은 이처럼 창의적 디자인 사고에 의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역할을 확산하고자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올해 대상 수상작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두눈 학습 혁신 프로젝트(Dunoon Learning and Innovation Project)’이다.

 

두눈은 수도 케이프타운에서 20킬로미터 떨어진 지역으로, 인구는 크게 늘었지만 제반 시설은 변화가 없었다. 이로 인해 주민들은 각종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그 해결책으로 중고 컨테이너를 활용해 체육관을 짓고, 도서관에 커뮤니티 공간을 조성해서, 지역 활성화의 거점으로 활용했다. 앞으로는 유아 개발 센터, NGO를 위한 공간, 민간 사업자를 위한 정보 거점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찰스 랜드리 심사위원장은 "이 프로젝트가 제시하는 명확한 전략과, 프로젝트 주제를 사람들의 일상생활과 연결시킴으로써 지역 사회를 구축하고 강화하는 것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라고 대상 선정 이유를 밝혔다.

 

 

 

대상 수상작에는 1억 원의 상금이 주어졌다. 이 어워드의 지향점은 단지 예쁘기만 한 디자인이 아니라, 사회에 도움을 주고, 그것을 다른 곳에서 배워서 활용할 수도 있는, 그런 프로젝트이다.

 

따라서 이 상금도 지역사회 공헌에 큰 도움이 될 테고, 프로젝트를 더욱 활성화시켜서 다른 비슷한 문제를 가지고 있는 곳에서도 배워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따라서 상을 주고받아서 기쁜 것을 넘어서, 세계 사회에 기여하는 행사인 셈이다.

 

 

 

두눈 프로젝트로 대상을 수상한 케이프타운 시정부 공간계획 환경국 수석 도시 디자이너, 리즐 크루거-파운틴은 "두눈 지역의 아이들에게 배움과 희망을 주기 위한 노력이 평가를 받고 결실을 맺는 것 같아 매우 기쁘다. 상금은 두눈의 빈민층을 치유와, 다음 프로젝트인 교육혁신센터를 위해 사용할 계획"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행사가 열린 곳이 DDP라서, 겉모습과 함께 내부에도 아름다운 것들이 많았다. 하지만 이번에 내 눈길을 끈 것은, 행사장에서 나눠준 책자에서 우연히 본 "모든 시민은 디자인에 참여할 수 있다"라는 문구였다.

 

아무리 좋은 디자인을 한다해도 사람들이 이용하지 않으면 이른바 예쁜 쓰레기일 뿐이다. 그래서 디자인을 최종 완성하는 것은 이용자일 테다. 휴먼시티 어워드도 아마 그런 측면을 봤을 테다. '도시 문제 해결'이라는 키워드에는, 많은 사람들이 이용한다거나, 많은 사람들에게 혜택이 돌아간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으니까.

 

그렇다면 이 어워드에서도 '지속 가능'과 '시민 참여'라는 행동을 위해, 수상작들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해서, 시민들에게 공개하고 자료를 제공하는 활동을 하면 어떨까. 어워드 자체가 하나의 디자인 프로젝트가 되게끔 말이다. 이런 쪽으로 고민을 해보면 재미있는 프로젝트가 나올 듯 하다.

 

 

대상 수상작인 두눈 프로젝트 외 후보작들도 눈여겨 볼만 한 것들이 많았다. 현장에 세워진 패널과 스크린을 통해서만 소개되는 것이 좀 아쉬웠는데, 이왕 후보작도 선정하고 수상식도 한 김에 이런 자료들을 웹페이지로 만들어서 일반에 공개하는게 좋지 않을까 싶다.

 

분명히 국내에서도 도움이 되거나, 영감을 받아서 더욱 좋은 디자인 프로젝트를 위한 발판이 될 수 있을 테니까. 어쨌든 후보작들도 간략히 소개해보겠다.

 

 

* 예술통 프로젝트 (한국): 도시 재생을 위해 지역주민과 사업자들이 문화 행사와 경험에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고안된 프로젝트.

 

 

* ECO 발코니 (베트남): 방치된 발코니에 공기정화식물을 설치하는 프로젝트. 실내로 들어오는 먼지, 소음 문제를 해결하고, 도시의 대기 문제를 완화한다.

 

 

* URB 인클루전 (이탈리아): 지역 이해관계자들과의 협업 서비스를 통합시켜 새로운 형태의 민관 합작 투자 사업을 만들어가는 사회혁신 프로젝트.

 

 

* 서비스로서의 학교 (핀란드): 알토 대학 부지의 실험실, 예술시설 등의 공간을 인근 초등학교, 고등학교와 공유하며 시작. 초, 고등학교 학생들에게 일부 강의를 공개하는 등 공유 활동 진행.

 

 

* 노점 재정비 (홍콩): 홍콩 길거리 노점을 위한 디자인 솔루션. 화재 방지, 전기 안전, 사용자 친화 측면에서 많은 노점을 개선했다.

 

 

* 플로팅 살라와쿠 (인도네시아): 암본에서 발생한 무슬림, 기독교 종교 분쟁 이후 관광 기능을 지원하기 위해 고안된 프로젝트.

 

 

* 빅 셸프 (미국): 파크 애비뉴 중앙 분리대 재구성 아이디어 제시. 고가 형태로 공간 확장을 해서 녹지를 늘리고, 지하 통로를 통해 보행자 흐름을 자연스럽게 연결.

 

 

* 적정가격의 공공주택 설립을 위한 공동체 스타트업 과정 모델 (밀라노): 적정한 가격의 공공주택을 위한 공동체 스타트업 프로세스 지향하는 프로젝트.

 

* 빌드 인큐베이터 (남아공): 저소득 공동체와 저가 주택에 사는 사람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주택 개선 방법과 기술 개발, 지원 경로 정보 등을 지역 맞춤형 솔루션으로 제공.

 

* 웰니스 캄풍 (싱가포르): 병원과 보건 시스템을 넘어선 보건 복지의 필요성을 반영해서, 주민들이 서로 돕고 유대관계를 맺는 만남의 장소 및 보건 전문가와 공동체가 소통하는 공간.


* 에어로 센 강 (프랑스): 파리 블랑카르드 거리 재개발 일환으로, 도시 열섬 효과를 저감하는 쿨링 포인트 제작 프로젝트.

 

 

 

DDP에서는 9월 20일부터 26일까지 서울디자인클라우드의 행사 중 하나인 ‘2019 서울디자인위크’가 진행됐다. ‘DESIGN IT YOURSELF 스스로 디자인하라’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서울디자인위크는 ‘휴먼시티디자인’을 키워드로 어워드, 워크숍, 전시, 컨퍼런스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서울디자인클라우드는 서울새활용위크(9월 5일-8일), 서울디자인위크, 서울패션위크(10월 14일-19일)로 이루어진다. 아직 서울패션위크가 남아있으니, 계속 관심을 가져보자. 자세한 내용과 일정은 서울디자인위크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 서울디자인위크 공식 홈페이지

 

서울 디자인 클라우드에서 무엇을 볼 수 있는지 알고싶다면, 아래 기사를 참고하자.

 

> 디자인 진수성찬! ‘서울디자인클라우드’ 관전 포인트 7 (내 손안에 서울)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