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약에 만약에,
"디자이너시니까, 제 바탕화면 좀 예쁘게 만들어 주세요."라고 하면 "네~"하고 달려 갈까요?
"기획자시니까, 제 코딩 주석들 편집해서 예쁘게 정리해 주세요."라고 하면요?
개발자에게 컴퓨터 좀 고쳐 달라고 하는 것은 이와 비슷한 류의 요청입니다.

물론, 성격 좋은 개발자 분들은 '당연히 도와 줘야지요~'하며 가시지만,
저 같은 까칠한 사람은 일단 인상 찡그립니다. ㅡ.ㅡ;;;
한 때는 컴퓨터 수리공 하기 싫어서
"저는 하드웨어 쪽은 전혀 몰라요~"하고 다닌 적도 있었지요.
 (부끄럽긴 합니다만, 전혀 틀린 말도 아니에요. 하드웨어는 잘 모르니까요.)

모든 개발자들이 컴퓨터 최적화 기법을 알고 있지는 않아요.
모든 개발자들이 컴퓨터 부품 가격 줄줄 외우고 다니지도 않아요.
모든 개발자들이 컴퓨터 고장나면 부품까지 뽑아서 고칠 수 있지도 않구요.
개발자는 개발자일 뿐이에요.

물론, 인정상, 요청을 받으면 가서 바이러스도 잡아 주고,
부품 가격도 알려 주고, 메인보드는 뭐가 좋다고 말 해 주기도 하고,
부팅 안 되는 거 고쳐 주기도 하고, 포멧해서 날려 먹은 거 복구도 해 주고,
OS 다시 깔아 주기도 하고 그러는데,
그게 마치 당연하다는 식으로 받아 들이면 곤란하다는 거지요.
그건 어디까지나 본 업무와는 아무 상관 없는 호의를 베푸는 것 뿐이에요.
(물론, 그런 업무가 담당인 사람도 있기는 하지만요)



p.s.
한 때 웜 바이러스가 기승일 때, 회사 내부 거의 대부분이 바이러스에 걸린 적이 있었다.
거의 대부분이란, 개발팀과 사장님을 제외한 모든 사람들. (사장님은 컴퓨터를 안 켜시나봐~)

도저히 이거 잡아 주다가는 하고 있는 프로젝트 제대로 못 할 것 같아서,
우리 개발팀은 외부 업체 사람을 부르는 게 낫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그랬더니 이사님께서 오셔서 하시는 말씀.
"거 좀 도와주고 그래라."

그래서 2~3일 동안 그것만 잡다가 결국 프로젝트 진도 못 나갔는데,
어느날 갑자기 그 이사님이 오셔서 프로젝트 진행 상황이 왜 이렇게 느리냐고 하셨다.
우리는, 회사 사람들 바이러스 잡아 주느라 이렇게 됐다고 했더니,
이사님 하시는 말씀.
"네네들이 그걸 왜 잡아주고 앉아 있어!!! (버럭)"

신발.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위즈 2007.07.27 1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공감합니다.^^
    추천. 좋은 하루되세요.^^

    • 빈꿈 2007.07.28 0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야심한 시간에 좋은 하루 되시라고 말씀 드리기는 좀 이상하긴 하지만요... ^^;;;)

  2. 빈대떡 2007.07.27 1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아는 어떤 개발자는
    자기 본업보다 이런걸 더 즐기는 사람도 있음..
    완존 변퉤쥐..

  3. ash84 2007.07.27 1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이러스 걸린거 같다길래, v3 깔라고 했는데
    보안패치 깔았던 친구가 생각나네요 ㅋㅋ

    • 빈꿈 2007.07.28 0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평소에 자기는 안철수 씨를 존경한다고 말씀 하시면서,
      V3 불법 제품 그냥 깔아 쓰라고 하신 팀장님이 생각나네요... ㅡ.ㅡ;;;

  4. bluesky 2007.07.27 1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은 갑니다만.. 사람들은 개발자는 다 잘안다는 생각을 가지고있기때문이죠.. 모든 기술자들이 다 그런거죠..

    • 빈꿈 2007.07.28 0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잘 못 된 인식을 좀 바꾸어 주었으면 해서요.
      컴퓨터에 문제가 있다면서 저를 불렀는데,
      제가 그 컴퓨터 못 고쳐 내면 '너 개발자 맞아?'
      이런 식으로 보는 시선이 정말 싫었거든요 ㅠ.ㅠ

  5. chadr 2007.07.27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컴공과 나오면 os하나 만들줄 알고..
    자동차과 나오면 자동차 수리에는 빠삭 한지 알고..
    전기과 나오면 티비 하나 만들지알고..

    뭐 그러는거 아니겠습니까 ㅠㅠ

  6. 월덴지기 2008.01.13 1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직업 상 그런 일이 많은데 한 손을 활짝 펴면서 "한 시간에 5만 원!" 이러면 상황종료됩니다. -_-;;;

  7. Dr.K 2008.01.14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견적은 대기업제품! a/s는 화면 옆에 대기업 a/s센타 연락망!
    그래도 안되시면 다가오는 기세를 읽어 그때는 풀스피드 타자
    그래도 안되시면 미래를 예측하여 그때 그때 화장실가세요

  8. joybell 2008.01.14 1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공감입니다. 딱 제 모습이네요 ^^

  9. 늑대소년 2009.02.09 1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T 는 하고싶은거 다~ 하는 직업아니냐는...말을 ㅠㅠ; 늦었지만 이제야 공감...^^y

  10. 미소곰탱이 2009.03.27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컴퓨터수리공 출신인 저로서는 그저 짬짬히 하는 취미생활 ~ ㅋ

  11. 로로님 2010.12.29 2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공감 !!!!!!!!!!!!!
    저도 "하드웨어쪽은 잘몰라요 ㅋㅋ" 하고 피해버리는대.. 근대 매일 이집저집 들려서 수리공같아졌네요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