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간은 강물처럼 흘러 흘러 쓸려가는 모래알처럼 무의미한 시간들.
나는 대체 뭘 하고 있는 걸까.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은 어차피 그런 거란다  (0) 2007.08.26
내가 너의 편이 되어 줄께  (0) 2007.08.25
나는 대체 뭘 하고 있는 걸까  (0) 2007.08.24
상처, 치유가 아닌 잊어가는 것  (0) 2007.08.24
길이 없다면 만들면 된다  (0) 2007.08.22
축하축하  (0) 2007.08.21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