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처는 치유되지 않아, 단지 잊혀질 뿐.
단지 상처 준 사람은 쉽게 잊지만, 상처 받은 사람은 쉽게 잊지 못하지.
내 상처를 잊어줘, 그리고 나를 잊어줘, 모두 잊어줘.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너의 편이 되어 줄께  (0) 2007.08.25
나는 대체 뭘 하고 있는 걸까  (0) 2007.08.24
상처, 치유가 아닌 잊어가는 것  (0) 2007.08.24
길이 없다면 만들면 된다  (0) 2007.08.22
축하축하  (0) 2007.08.21
오늘은 아무 일도 없었다  (0) 2007.08.20
Posted by 빈꿈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