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패] 쫙 패

리뷰 2007. 3. 13. 01:57
관광특별지역으로 선정되어 재개발 이권을 둘러싼 갈등과 대립이 진행중인 온성. 여기서 한 사람이 죽는데, 그의 친구(형사)와 동생이 그 사건을 파헤친다. 알고보니 그를 죽인 것은 처남이자 죽마고우이기도 한 조폭 보스. 죽은 사람과 형사와 보스는 모두 죽마고우. 돈과 출세 때문에 비정하게 친구를 죽인 보스를 처단하기 위해 형사와 동생은 엄청 많은 적들과 혈투를 벌인다.

액션 그 자체를 즐기기에 적합한 영화이다. 수십명의 고등학생들과 시내에서의 난장판. 킬빌과 비교할 만 한 보스 잡으러 가는 길목의 긴 액션 신. 육중한 몸으로 엄청난 충격을 주고 받는 헐리우드 액션과도 다르고, 탄창 한 번 갈아끼지 않고 한 번에 수십 발을 권총으로 쏘는 홍콩 르와르와도 다르다. 정말 한국적인 액션이다라는 생각이 들기에 충분한 영화.

스토리의 단순함이 오히려 액션에 더욱 집중하게 해서 작품 완성도를 좀 더 높일 수 있었던 듯 하다. 한국 액션 종합 선물 셋트.

친구의 의리는 어디 가고, 그 옛 정은 어디서 어떻게 잘 못 되어 이 지경에 이르렀을까라는 회상 장면이 조금씩 나오기는 한다. 약간의 로맨스가 나올 듯 한 분위기가 보이기도 했고, 가족애가 좀 그려질 듯도 했다. 그러나 자칫 잘못하면 늘어질 수도 있는 그런 소재들은 재빨리, 과감히 싹 넘겨버리고 다시 액션에 집중하는 모습. 액션 종합 선물 셋트 답다. 결코 화려하지도 않고, 많이 멋 있지도 않으며 스케일이 아주 큰 것도 아니지만, 꽤 만족스러운 액션 영화였다. 복잡한 것 다 잊고 액션을 즐기고 싶다면 추천.

(www.emptydream.net)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ImsANg 2007.08.27 0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가지 아쉬운건, 늘 주인공의 멧집이 젤 좋고 악역들은 몇번 맞으면 나뒹군다는거.. 뭐랄까 주인공은 단박에 경혈을 찔러 보내버리는 느낌이랄까.. 그리고 칼을 손으로 잡는 씬들이 너무 많음에도 불구하고 붕대만 칭칭감아놓으면 아무렇지 않게 싸운다는 것도.. 액션신을 판타지틱하게 만드는 요소들. 실제로 배에 칼을 맞으면 소리 안나온다는데 태연히 대사치는 정두홍 감독님~ 뭐가 틀려도 틀려요 =)

    • 빈꿈 2007.08.27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차피 영화는 다큐멘터리가 아니니까 판타지적 요소들은 필요하지 않을까. 그렇게 치면 스타워즈에서 우주전쟁 장면은 아주 고요하게 이뤄져야 하는데...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