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스팸

웹툰일기/2007 2007. 9. 24. 18: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해, 연말, 설날, 추석, 크리스마스 등에 보내지는 명절 스팸.
명절 스팸은 그나마 아는 사람들이 보낸다는 점에서 다른 스팸과는 다르기는 하다.
그런데 평소 그런 아름답고 건전한 말 하지 않던 사람들이 그런 문자 보내오면 당황스럽다.
게다가 간혹 친구가 '명절 즐겁게 보내세요~' 이런 문자를 보내오면 좀 무성의하지 않나 싶기도 하다.
 
물론 나도 한 때 열심히 명절 스팸을 보내던 사람이었기 때문에,
이런 식으로라도 가끔씩 안부를 주고 받는 것을 나쁘게 생각지는 않는다.
그런데 최소한 '선배/후배/친구' 정도의 구별은 해서 보내야 하지 않나 싶다.
한 사람에게 30초 씩만 부여해도 저마다의 이름을 불러줄 수도 있을텐데...
어디선가 가져와서 한꺼번에 뿌리는 명절 스팸은 아무래도 좀 아니지 않나 싶다.
 
나도 한 때 명절 때 즘 이런 문자들을 뿌리다가, 어느날 그만 두게 되었다.
그만 두게 된 계기는 다른 누군가의 명절 스팸을 받았을 때 였는데,
'내가 관리 당하고 있다'라는 느낌이 문득 들었기 때문이다.
내가 보낸 문자에 다른 사람 역시 그런 느낌을 받을 수도 있겠다 싶었다.
(공자 왈, 내 싫은 일 남 시키지 말라 했다)
 
그래서 지금 나는 다른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
이미 친한 사람이라면 따로 그런 문자 안 보내도 된다. (우리 사이에 뭘 그런 것을~)
별로 친하지 않은 사람이라면 괜히 보내서 관리 당한다는 느낌 주게 할 필요 없다.
 
따라서 '안 보낸다'. ㅡ.ㅡ/
 
귀차니즘의 첨단을 달리고 있다고나 할까.
 
어쨌든 다들 추석 알아서들 잘 보내세요~~~


p.s.
이 글 올리고 나면 그나마 오던 연락도 안 오겠군.
스스로 왕따를 자처하는 '버림'직한 자세. ㅡ.ㅡ/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전으로 쇼를 했다, 쇼  (0) 2007.09.27
연애질이 없는 평화로운 세상  (2) 2007.09.27
명절 스팸  (3) 2007.09.24
토라가 싸가지...  (0) 2007.09.23
공항에서 살아도 될까  (0) 2007.09.23
맛집 탐방의 심각한 문제점  (0) 2007.09.23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꼬마얀 2007.09.24 2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ㅂ- 명절스팸들 계속 받다보니까 은근히 부아가 오르더라구용~

    그나저나 카툰이 직접 그리신듯한데 캐릭터가 귀엽네요 ^^

    • 빈꿈 2007.09.24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사실은 꼬마얀님 포스트를 보고 '나랑 똑같은 생각 하는 사람이 있네'해서 그린 건데, 그리고 나서 주소를 까먹어 버렸던 거에요~ ㅡ.ㅡ/

      이렇게 찾아와 주시니 고마워요~ 제 트랙백을 받으세요~ ^^;;;

  2. 신귤 2010.01.24 14: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절에 선물로 들어오는 스팸 햄을 얘기하는 줄 알고 군침 흘리며 들어왔는데ㅋㅋㅋㅋㅋ;; 13000원짜리 시계 기계에 스팸 가끔 들어오면 그래도뭔가 내 존재이유를 발견하게 되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