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날 문득 내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함을 죽 훑어보니,
대부분 카드 결재 문자, 스팸문자 등 쓸 데 없는 문자들이었다.
그나마 아는 사람들의 일상적인 문자 몇 개가 위안이 될 정도.
 
핸드폰이 쓸쓸해 하는 것 같았다.
그래서 핸드폰에게 사랑한다는 문자를 보냈다.
그런데 내가 그 문자를 보니 마치 나에게 온 문자 같았다.
괜찮은 느낌.
  고독한 하루를 이겨내는 방법이 될 수도...
 
 
 
주변 사람들에게도 하나씩 보내줄까 생각중이다.
어차피 인터넷으로 보낼 수 있는 무료 문자가 남아 도니까.
 
근데 혹시 이런 문자를 보내면 오해가 생겨서 커플이 깨 지려나?
기혼자들에게는 안 보내야겠는걸, 가정파탄이라도 생기면 큰 일이니까.
혹시 커플 깨지면 나에게 오라~ 솔로로 잘 사는 법 가르쳐 줄테니~ ㅡ.ㅡ/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는게 의미가 없구나  (2) 2007.10.08
잔인하게 죽은 멸치  (2) 2007.10.08
사랑해라는 문자메시지  (2) 2007.10.07
하늘이라도 좀 무너졌으면  (0) 2007.10.07
친구가 보내준 사과 한 박스  (0) 2007.10.06
아는 사람이 그러던데  (2) 2007.10.06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