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찰샴, 빼빼로는 많이 먹었냐? 고마해라, 마이 뭇다 아이가 ㅡ.ㅡ+
애인 생겼다고 빼빼로 데이도 아름답다고 우기고 다니는 찰샴.
그러다가 어느날 애인이 빼빼로 안 챙겨주면 삐치려고~~~
 
솔로부대 제군들!!!
빼빼로 데이 따위는 아무것도 아니다!
다가오는 크리스마스는 어쩔텐가!!! OTL

모범답안: 크리스마스는 가족과 함께~ -0-/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You can stand under my Umbrella  (2) 2007.11.12
미래에 얽매이지 말라  (2) 2007.11.12
빼빼로 데이는 끝났고  (2) 2007.11.12
연락 끊긴 해나  (0) 2007.11.12
샐러드바가 훌륭한 VIPS  (0) 2007.11.12
선택에 관한 두 가지 이야기 - 2  (0) 2007.11.12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arSyam 2007.11.12 1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보다 빼빼로 데이는 제 생일입니다.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