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 해나가 내게 해줬던 말이 자꾸 머릿속을 맴돈다.
'말만 안 하면 매력적으로 보일 수도 있을지 몰라.' ㅡ.ㅡ;
 
원래 잘 모르는 사람들과는 말을 잘 안 하는 편인데,
요즘은 더더욱 말을 안 하고 다니고 있다.
 
그러던 어느날, 계산대에서 직원들이 나보고 외국인이라고 하는 소릴 들었다.
 
... 외국인으로 봐 줘서 고마워, 그래도 외계인은 아니잖아... ㅠ.ㅠ
(하마터면 들통날 뻔 한건가...)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산에서 사 올 선물은 없어  (6) 2007.11.15
축 하드 사망  (6) 2007.11.15
말 없는 외국인  (2) 2007.11.14
황열병 예방접종  (2) 2007.11.14
진실과 침묵  (4) 2007.11.13
봉사활동 가서 애인 건진 찰샴  (4) 2007.11.13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북하 2007.11.15 0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처럼 수화를 배우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