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 오래전에, 별로 좋지도 않게 끝 난 사이인데 별안간
갑자기 연락 와서는 결혼식에 오라는 건 대체 뭘까?
이해가 안 되네.
 
결혼하고 잘 사는 거 보고 배 아파라라는 뜻일까?
아니면 마지막으로 한 번 보고싶다는 뜻일까?
아니면... 축의금을 한 푼이라도 더 벌어보자는 속셈? ㅡㅅㅡ;;;
 
쳇! 친구들 결혼식도 다 못 가고 있는 상황인데!!!

'웹툰일기 > 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구인들은 그렇게 사는구나  (10) 2008.03.10
가정을 지켜요  (8) 2008.03.10
느닷없는 결혼식 초대  (8) 2008.03.10
잠이 와요 잠이 와  (11) 2008.03.09
작게 여러 번 쏘아줘  (8) 2008.03.07
외국인 노동자들은 옷을 왜 그리 많이 살까  (7) 2008.03.07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너른호수 2008.03.10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로 좋지 않게 끝냈더라도, 그래도 "한때"를 공유했던 분께 축하받고 싶은게 아닐까요. ^^ 좋게 생각하세요...

  2. iory 2008.03.10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의금에 한표... -_-);
    자리세 벌어서 좋은거: 결혼식, 콘서트, 머리수싸움, 투표?

  3. 분노의강 2008.03.10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경조사를 잘 챙기는 편인데.
    바쁜사회생활하면서 보기어려운 동창이나 친지들 보는맛에 잘 갑니다.
    친한친구넘도 나보고는 너무 오버한다곤 하지만 전 축의금 돌려받을생각은 별로 없고 걍 사람 만나는게 좋네요..^^

    • 빈꿈 2008.03.11 0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친구 친지들 경조사엔 되도록 가는 게 맞긴 한데, 형편이 형편인지라... ㅠ.ㅠ
      근데, 예전에 회사 다니면서 얼굴도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 줬던 축의금들은 너무너무 아까워요 흐흑 ㅠ.ㅠ

  4. 핰핰 ㅠ.ㅠ 2008.03.10 2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_~;; 결혼식 인맥이 없는 핰이지만
    그래도 구지 저렇게까지 속보이는 행동은;;;
    햐~ 그나저나 결혼식 청접장은 받을지 의문이네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