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에는 되도록 하늘을 쳐다보지 말아야 해.
나도 모르게 눈물이 흐를 때가 있거든.
이맘때 즘 가슴 한 켠이 아련히 아리는 건,
그저 계절 탓, 계절 탓, 계절 탓이려니.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붉은 초승달  (0) 2008.10.04
노을  (1) 2008.09.29
또 하나의 계절  (2) 2008.09.29
의미 없는 가사  (1) 2008.09.28
날갯짓의 강박관념  (1) 2008.09.26
여섯 번 째 손님  (0) 2008.09.24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