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

사진일기 2008. 9. 29. 15:15
emptydream, the gleaming sunshine, Daejeon, 2008



이런 하늘, 이런 태양, 어쩌면
오래오래 타 오를지도 모를 나의 체념.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잊혀진다는 것  (0) 2008.10.06
붉은 초승달  (0) 2008.10.04
노을  (1) 2008.09.29
또 하나의 계절  (2) 2008.09.29
의미 없는 가사  (1) 2008.09.28
날갯짓의 강박관념  (1) 2008.09.26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산다는건 2008.09.29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야말로 뷰티풀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