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초승달

사진일기 2008. 10. 4. 04:27

emptydream,the red crescent, Daejeon, 2008




너의 미소 너의 눈빛 너의 기억 너의 하늘
차가운 손 떨리는 입술 흐르는 눈물 붉은 눈시울
그렇게 또 스쳐버린 너와 나의 어긋난 시간
아스라한 나의 기억 동그마니 남겨진 나
 
나는 또 흘러흘러 그 어디로 가버릴까
 
검은 하늘 파란 태양 붉은 달빛 잿빛 도시
시린 바람 어두운 길 깨진 바위 흐르는 강
그렇게 또 스쳐가는 나의 하루 긴긴 여행
잠 못 드는 텅 빈 방 안 흐릿해진 나의 기억
 
그 속에서 또 어디로 발걸음을 옮겨갈까
 
너의 미소 너의 눈빛 너의 기억 너의 하늘
검은 하늘 파란 태양 붉은 달빛 잿빛 도시
차가운 손 떨리는 입술 흐르는 눈물 붉은 눈시울
시린 바람 어두운 길 깨진 바위 흐르는 강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취한 눈은 싫어요  (0) 2008.10.09
잊혀진다는 것  (0) 2008.10.06
붉은 초승달  (0) 2008.10.04
노을  (1) 2008.09.29
또 하나의 계절  (2) 2008.09.29
의미 없는 가사  (1) 2008.09.28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