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진다는 것

사진일기 2008. 10. 6. 13:09



부숴진 것, 버려진 것,
누군가의 관심 밖에 벗어나
상처 받고
서서히 죽어 가는 것.


emptydream, broken, Daejeon, 2008





emptydream, abandoned, Daejeon, 2008





emptydream, broken, Daejeon, 2008



emptydream, broken, Daejeon, 2008





emptydream, broken, Daejeon, 2008





emptydream, abandoned, Daejeon, 2008



emptydream, abandoned, Daejeon, 2008





잊혀진다는 것, 잊혀진다는 것,
한 때는 누군가에게 어떤 의미였었던
그 날들이 잊혀진다는 것.

그리고
기다림이라는 것,
누군가 돌아봐 줄 때까지
아무 의미 없다는 것.

그렇게 또 하루, 그렇게 또 하루,
잊혀진 기억을 부둥켜 안고
살아 가는 것, 존재 하는 것.

그렇지만 나는, 허깨비가 아니야.






사진숙제: 부러진 것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앵콜요청금지  (0) 2008.10.13
취한 눈은 싫어요  (0) 2008.10.09
잊혀진다는 것  (0) 2008.10.06
붉은 초승달  (0) 2008.10.04
노을  (1) 2008.09.29
또 하나의 계절  (2) 2008.09.29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