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앙코르 유적을 최초에 발견할 때 모습은 대충 이런 느낌이 아니었을까. 나무가 그리 많이 우거져 있진 않지만, 나무들 너머로 유적을 넘겨보니 좀 더 신비한 느낌이 난다.



여기는 대체 어딜까. '톰마논'이나 '차우 싸이 떼보다'였던 것 같은데... 모르겠다, 그냥 앙코르 유적이다. ㅡㅅㅡ;;;

이 즘 되면 이제 뭐가뭔지 헷깔리기 시작하면서 뇌 용량 부족 사태가 일어나면서, 오늘 점심을 먹었는지 안 먹었는지조차 기억 못 하는 패닉 상태에 빠진다. ㅠ.ㅠ

현지 여행할 때 가지고 다녔던 지도를 보면서 정리를 하고는 있지만, 사진을 보고는 어디가 어딘지 이름을 알 수 없는 경우가 너무 많아서 뭐라 말 하기가 민망하다. 아무래도 이름 정리하러 다시 한 번 갔다와야 할 듯 싶다. ...라고 생각은 하지만, 과연 어느 세월에... ㅠ.ㅠ





원래 이름 외우는 것도 잘 못하니까 뭐~ 크게 관심 있는 유적 몇 개 말고는 이제 이름도 다 까먹었고, 모양을 봐도 어딘지 모르겠고~ 여행 끝나면 이런 상황 발생하기 때문에, 욕심 버리고 마음에 드는 곳 몇 군데만 오래오래 머물다 오는 게 좋다고 권하는 것.





여기는 앙코르 톰 출입구. 이제 앙코르 톰을 나가서 어디론가 향한다. ...어디였더라? ;ㅁ;







여기는 동 바라이 지역의 '동 메본'(East Mebon)이라고 기억한다 (확실치는 않지만). 해 질 녘에 갔기 때문에 벽돌로 지은 건물이 더욱 붉게 빛나서 인상 깊었던 곳이었다. 앙코르 톰을 나와서 북동쪽 길을 한 바퀴 빙 돌았던 것 같은데, 나머지 사진들은 다 어찌됐는지 알 수가 없다. ㅠ.ㅠ







이쪽 동네는 사람들이 잘 찾지 않는 곳인지, 상점도 몇 개 없었다. 하긴 앙코르 왓이나 앙코르 톰 같은 크고 웅장하고 아름다운 유적에 눈길 한 번 뺏기고 나면, 이런 유적 정도야 그냥 무너진 돌더미 정도로 밖엔 안 보이니까. 그래서 이쪽 동네에선 비교적 한적하고 조용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이 때 즘, 함께 다니던 아저씨 두 분은 피곤한 기색을 내비치며 '구경이 노동이다'라는 말을 꺼내시기에 이르렀다. 그래도 이왕 왔으니 하나라도 더 봐야지 하며 몸을 일으키셨지만.





이 근처엔 현재 쓰이고 있는 사원이 있었고, 그 곳에서 나온 승려들이 청소, 단장 등의 작업을 하고 있었다. 잡풀을 베어 내고, 그 풀에 불을 놓아 태워 없애는 작업을 하고 있었다.





이제 해가 점점 넘어가면서 햇살이 차츰 부드러워지기 시작했다. 한낮의 땡볕보다 눈부시지만, 열기는 가라앉았고, 빛이 부드러워졌기 때문에 부지런히 다니면서 사진 찍기 좋은 시간.







반응형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