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깊은 날

사진일기 2009. 11. 9. 04:48




가뭄의 강바닥처럼 매말라 갈라지는 대지의 풀잎처럼 말라가는 지식,
깊은 숲 속에서 길을 잃고 헤매는 지친 짐승같은 불신감,
스스로 쌓아가던 성벽의 미로에 갇혀 빠져나올 수 없는 모순.

언어는 항상 양날의 추켜세우고 나를 향해 있다.

한 겨울의 따스한 햇살처럼 고요한 침묵이 필요한 때.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간의 솜사탕  (2) 2009.11.26
아무 상관 없는  (4) 2009.11.10
어느 깊은 날  (0) 2009.11.09
행복해야하나요  (0) 2009.10.16
아무 일 없이  (0) 2009.03.02
우리는 또 마지막이니까  (0) 2009.03.01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