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상관 없는

사진일기 2009. 11. 10. 03:19




가을은 이별하기 좋은 계절입니다.
깊은 밤은 작별하기 좋은 시간입니다.
도시는 헤어지기 좋은 곳입니다.

지금 당장 헤어지세요, 이별은
아름다운 곳에서 하면 안 됩니다.
그런 기억은 오래 남으면 안 되니까요.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를 찾아 떠난 여행  (1) 2009.12.03
시간의 솜사탕  (2) 2009.11.26
아무 상관 없는  (4) 2009.11.10
어느 깊은 날  (0) 2009.11.09
행복해야하나요  (0) 2009.10.16
아무 일 없이  (0) 2009.03.02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갈빵 2009.11.10 1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이렇게부정적이야?

  2. 2009.11.10 14: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산다는건 2009.11.10 2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봄이 되면 또 다른 만남을 준비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