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에서 오랜만에 쌀 샀는데 마침 눈이라니.
그것도 굵은 싸라기 눈. ㅠ.ㅠ
잠시 환불할까 망설였지만, 식량은 중요하니까.
그리고 죽어도 먹고 죽는 게 나으니까. ㅡㅅㅡ;

호수에 공양미 10킬로 바칠 뻔 했지만, 살아남았어요. ;ㅁ;/



사실 지금 죽는다해도 미련은 없어요. 어차피 지옥은 안 가니까.

'모든 게 신의 뜻'이니까, 살인마가 살인을 한 것도 신의 뜻.
흉악한 범죄자도 신의 뜻을 행한 것 뿐.
그러므로 신을 믿든, 안 믿든, 그것도 신의 뜻.

따라서 모두들 신의 뜻을 충실히 행했을 뿐이니,
그 말에 따르면 이 세상 그 누구도 지옥따윈 가지 않아요.
지금즘 지옥은 텅텅 비어 있을 듯. ㅡㅅㅡ



결론은 먹고 사는 것은 참 힘 든 일이라는 것. ㅡㅅㅡ;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nowall 2010.02.19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복을 빌어줄 동지를 우선 구하셔야...;;;
    공양미 10kg을 들고 도망가지나 않으면 다행이죠 ㅋㅋ

  2. 클래식도넛 2010.02.19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고 살기 참 힘들다는 걸....어째...
    [아마존의 눈물] 보면서 깨달은 건지요;;;하하하;;;
    그네들도 하루종일 먹을 거리를 위해서 일하더군요;;;
    그네들은 그냥 따먹기만 하고 대부분의 시간을 노는줄 알았더니만;
    사냥하고 사냥을 하기위해 사냥도구를 준비하고
    식물이나 열매를 캐고 따고 굽고 찌고 등등등;;;
    아..정말 동물이란 배고픔의 속박에서 벗어날수 없는 것인가?

    그나저나 피난민모드 리얼해요....ㅠ.ㅜ 잠시 숙연;;

  3. 지나가던이 2010.02.20 1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지옥에 있는게 신의 뜻일 지도 모르지요. 하여간 먹고 살아야죠. ㅎㅎ

  4. 2010.02.22 1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진리의 택배로 20kg 배송..

    • 빈꿈 2010.02.23 1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다음부턴 인터넷으로 주문해야겠어요. 한참 모았다가 사야 무료배송 주문금액을 겨우 맞출 수 있을텐데... ㅠ.ㅠ

  5. 산다는건 2010.02.22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주말에 서울에서 생활하시는 아버지 댁에 가서 쌀 들고 오는데 눈이....ㅡ.ㅡ;;;

  6. leben 2010.02.22 2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혼자서 쌀 10kg을 먹다보니 너무 오래돼 말라서 맛없고 벌레까지 생겨서 안 좋더군요. 그래서 10kg 보다는 자주 사야하고 값도 약간더 나가지만 4kg짜리 사서 먹습니다. 그렇게 해먹으니 밥맛이 좋아서 반찬은 간장 한 종지와 김치 한 보시기래도 정말 맛있더라구요. ^^;;;

    • 빈꿈 2010.02.23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윽. 저두 10kg짜리는 처음 사 보는 건데... 벌레도 생기나요? ;ㅁ;
      아아... 그냥 작은 것 계속 살 걸... 엉엉 ㅠ.ㅠ

    • snowall 2010.02.23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관을 잘 하면 벌레는 안생깁니다. 문제는 보관을 잘 하는 건데 말이죠 -_-; 밀봉하고 서늘한 곳에 보관하면 됩니다.

      20kg짜리 사서 먹다가 9kg남기고 친정으로 보냈었습니다. 그 뒤로는 4kg 사서 먹고 있어요...

    • 빈꿈 2010.02.24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설마 제가 보관을 잘 할 리는... ㅡㅅ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