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원래 부러진 이는 재생되는 거 아닌가
    웹툰일기/2010 2010. 3. 29. 17:33
    반응형




    이 사이에 뭔가 낀 것 같아서 손톱으로 긁었더니 이가 부러져 나왔다.
    꽤 큰 덩어리로 떨어져 나왔기 때문에 이 사이에는 공백이 남았고, 계속 신경쓰였다.
    더 나빠지기 전에 이를 붙여 넣어야 하는 건가 고민하기도 했지만,
    돈이 없으니깐 더 나빠지면 그냥 뽑기로 마음먹고 가만히 놔뒀다.

    그랬더니 이가 점점 재생되더니,
    일주일 조금 넘은 지금은 거의 예전처럼 회복됐다.
    물론 이가 부러져 나온 자국은 남아있는데, 처음보다는 훨씬 많이 회복됐다.

    어쩌다가 사람들에게 이 이야기를 들려주게 됐는데,
    사람들의 반응이 의외였다.
    난 당연히 이도 재생되는 건데 나만 모르고 있었던 거였겠거니 했는데,
    이는 재생되지 않는다는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어떤 분은 치석이 떨어져 나온 것 아니냐고 하시던데, 
    모르겠다 치석을 한 번도 본 적 없어서.
    그런데 떨어져 나온 부분은 거의 새끼손가락 손톱 끝부분 만 했다.
    하얀 부분도 있었고 검은 부분도 있었고.
    재질은 이가 확실했고.

    아, 이럴 줄 알았으면 사진으로 찍어둘 걸 그랬네.
    지구인들 이는 재생도 안 되나봐~ ㅋ

    어쨌든 재생됐으니 다행~ 다시 초콜렛 먹어야지~ 잇힝~



    *
    이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예전에도 어디선가 말 했지만,
    난 충치도 자연적으로 치료되는 걸로 알고 있다. (내 경험상)

    고등학교 때 신체검사 받을 때는 항상 충치가 3~4개 정도로 나왔다.
    그런데 대학 들어가서 검사 받으니 3개 정도로 확정.
    신입으로 회사 입사해서 정기검진 받으니 2개 반.
    (2개는 충치 확정이고 하나는 썩어가는 중이라 했다.)


    그 때 까지는 사랑니가 하나도 안 났기 때문에 사랑니와는 상관 없었다.
    그 후에 사랑니 나면서 뽑고 어쩌고 하다가,
    지금은 사랑니 2개 남겨놓고 2개는 뽑은 상태.

    작년에 신체검사 받을 때는 충치 1개 반 판정 나왔다.
    (치석도 거의 없이 깨끗하게 잘 관리했다고 칭찬해 주시더라)
    1개는 충치 확정이고, 다른 하나는 썩어가고 있는 중이라 했다.


    여태까지의 역사(?)를 봤을 때 썩어가고 있는 중이라 했던 그 이는,
    썩어가는 이가 아니라 치료되고 있는 이가 아닐까 싶다.

    그러니까 이는 원래 자연적으로 치료도 되고, 재생도 되고 그런 거 아닌감.
    아닌감? 아닌감? 아닌감? 나만 이상한 건감???
    몰라 어쨌든 치료 됐고, 나아졌으면 된 거지 뭐~



    p.s.
    저는 양치질을 하루에 한 번만 해요~
    저의 깨끗한 이 관리 비법은, 꾸준한 술담배와 초콜렛 섭취 뿐.
    아...
    라면 때문에 어떤 화학물질로 이가 코딩 돼 버린 건지도... ㅡㅅㅡ;;; 
     

    반응형

    '웹툰일기 > 2010'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안함 사건과 어떤 반응  (9) 2010.03.31
    밥벌이, 인간의 원초적 비애  (14) 2010.03.30
    착취가 심해서 휴가가 한 달  (32) 2010.03.16
    인터뷰는 가쓰오부시처럼 - SPC와 인터뷰  (9) 2010.03.09
    빨래의 미스터리  (22) 2010.03.05

    댓글 14

Copyright EMPTYDREAM All rights reserved /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