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에 뭔가 낀 것 같아서 손톱으로 긁었더니 이가 부러져 나왔다.
꽤 큰 덩어리로 떨어져 나왔기 때문에 이 사이에는 공백이 남았고, 계속 신경쓰였다.
더 나빠지기 전에 이를 붙여 넣어야 하는 건가 고민하기도 했지만,
돈이 없으니깐 더 나빠지면 그냥 뽑기로 마음먹고 가만히 놔뒀다.

그랬더니 이가 점점 재생되더니,
일주일 조금 넘은 지금은 거의 예전처럼 회복됐다.
물론 이가 부러져 나온 자국은 남아있는데, 처음보다는 훨씬 많이 회복됐다.

어쩌다가 사람들에게 이 이야기를 들려주게 됐는데,
사람들의 반응이 의외였다.
난 당연히 이도 재생되는 건데 나만 모르고 있었던 거였겠거니 했는데,
이는 재생되지 않는다는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어떤 분은 치석이 떨어져 나온 것 아니냐고 하시던데, 
모르겠다 치석을 한 번도 본 적 없어서.
그런데 떨어져 나온 부분은 거의 새끼손가락 손톱 끝부분 만 했다.
하얀 부분도 있었고 검은 부분도 있었고.
재질은 이가 확실했고.

아, 이럴 줄 알았으면 사진으로 찍어둘 걸 그랬네.
지구인들 이는 재생도 안 되나봐~ ㅋ

어쨌든 재생됐으니 다행~ 다시 초콜렛 먹어야지~ 잇힝~



*
이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예전에도 어디선가 말 했지만,
난 충치도 자연적으로 치료되는 걸로 알고 있다. (내 경험상)

고등학교 때 신체검사 받을 때는 항상 충치가 3~4개 정도로 나왔다.
그런데 대학 들어가서 검사 받으니 3개 정도로 확정.
신입으로 회사 입사해서 정기검진 받으니 2개 반.
(2개는 충치 확정이고 하나는 썩어가는 중이라 했다.)


그 때 까지는 사랑니가 하나도 안 났기 때문에 사랑니와는 상관 없었다.
그 후에 사랑니 나면서 뽑고 어쩌고 하다가,
지금은 사랑니 2개 남겨놓고 2개는 뽑은 상태.

작년에 신체검사 받을 때는 충치 1개 반 판정 나왔다.
(치석도 거의 없이 깨끗하게 잘 관리했다고 칭찬해 주시더라)
1개는 충치 확정이고, 다른 하나는 썩어가고 있는 중이라 했다.


여태까지의 역사(?)를 봤을 때 썩어가고 있는 중이라 했던 그 이는,
썩어가는 이가 아니라 치료되고 있는 이가 아닐까 싶다.

그러니까 이는 원래 자연적으로 치료도 되고, 재생도 되고 그런 거 아닌감.
아닌감? 아닌감? 아닌감? 나만 이상한 건감???
몰라 어쨌든 치료 됐고, 나아졌으면 된 거지 뭐~



p.s.
저는 양치질을 하루에 한 번만 해요~
저의 깨끗한 이 관리 비법은, 꾸준한 술담배와 초콜렛 섭취 뿐.
아...
라면 때문에 어떤 화학물질로 이가 코딩 돼 버린 건지도... ㅡㅅㅡ;;;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djung 2010.03.29 1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는 재생되지 않는 게 정설입니다. 부러진 게 아니라 치석 같은게 떨어진 게 아닐까 싶구요. 검은 것이 있었다면 이가 썩은 겝니다. 또한 이가 재생된 것처럼 채워졌다는 것은 재생된 게 아니고, 밥알 등의 음식물이 낀 것이 아닐까요? 음식물이 끼었다면 이를 더 썩게 만듭니다.

  2. 페니웨이™ 2010.03.29 2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마요.. 이가 재생된다면 대한민국의 그 많은 치과는 다 문닫아야죠 ㅠㅠ

    • 빈꿈 2010.03.30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번 것은 치석일 확률이 높은 것 같아요 ^^;
      근데 세상에는 참 신기한 일들이 많은데요,
      저희 외가쪽의 경우는 모두 나이 서른 넘어서도
      이가 새로 나는 집안이에요... ㅡㅅㅡ;;;

  3. 미곰 2010.03.29 2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까운 치과에 가셔서 치석제거하시면서 정확한 진단을 받으시길... 나이들어 신경이 자극받기 시작하면 1개 50만원단위로 돈이 들어감... 그리고 2~3백만원짜리 임플란트 유혹까지... 후회막급.

    • 빈꿈 2010.03.30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분치석은 의료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하네요.
      오랜만에 치과를 가볼까 하고 있습니다만...
      으... 치과는 정말 경찰서 다음으로 가기 싫은 곳이라... ㅠ.ㅠ

  4. 지나가다 2010.03.29 2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치석 잘끼는 부위가 어금니 옆쪽이랑 아래쪽 앞니 사이입니다. 메워진 부분의 색이 치아와 색이 다르면 치석이 맞습니다. 색이 다르다고 해도 크게 차이나지는 않습니다.

    • 빈꿈 2010.03.30 1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체적으로는 치아 색깔과 똑같은 흰색이었고, 바깥쪽 일부분만 검은색이었어요. 근데 치석도 치아와 똑같은 색깔일 수 있다고 하네요. 치석이 그렇게 클 수 있다는 데 놀라고 있습니다만... 치과 가서 진단 한 번 받아 봐야죠 ^^;;;

  5. 노트북 2010.03.30 0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는 재생되지않는다가 현대의 정석이지만 이는 재생된다고 주장했던 학자들도있습니다. 진리란 언제나 그시대 대다수의 주장일뿐이지죠

    • 빈꿈 2010.03.30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부분'과 '특정인'의 차이가 아닐까 싶어요.
      살다가 혈액형이 자연적으로 바뀌는 경우도 과거에는 불가능하다고 여겨지다가, 현대에 들어서 인정됐다고 들었어요.

      근데 이번 사건(?)을 계기로 궁금한 건...
      옛날 사람들은 과연 치아 관리를 어떻게 했을까 하는 거에요.
      특별히 뭔가 할 것도 없었을 듯 한데 말이죠. ^^

  6. 치과의사 2010.03.30 0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떨어진 부분은 정황상 치아가 아닌 치석이 맞는듯합니다. 치아가 파절되면(깨지면) 재생되지 않습니다. 치석은 부위에 따라 약간씩 색이 다르긴 하지만 일반적으로 약간 검은색(갈색)을 띄고 일부는 상아색으로 치아와 비슷해 보이기도 합니다. 이야기 하신 부분 치아사이에 원래 치석이 많이 쌓입니다. 충치의 갯수가 약간씩 달라지는 경험을 하셨는데 그럴수 있습니다. 심하게 썩은 충치의 경우는 누구나 충치로 판단하지만 미세한 초기인 경우는 치과의사에 따라 다르게 판단할수 있습니다.

  7. 푸른미소™ 2010.03.30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문적인 의견과 상관 없이...
    부럽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