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개발바닥의 여러 논란이나 논쟁 등을 보면서 느꼈던 건데, 마치 개발을 사랑하고 좋아하고 삶의 낙이자 인생의 목표이자 존재의 이유로 삼을 사람들만 개발자를 해야 한다는 것 처럼 말 하는 사람들이 꽤 있다. 그리고 한 번 그런 쪽으로 분위기가 잡히면 거기서 "난 개발이 그냥 직업일 뿐인데"라는 말은 아예 꺼낼 엄두도 안 나고 나오지도 않는다.

 

내 주위만 이상해서 그런지 모르겠는데, 주변에는 개발을 싫어하면서도 개발자로 일 하는 사람들이 꽤 있다. 그중에는 정말 기회만 되면 때려친다는 말을 매번 하면서도 이미 십여 년을 한 회사에서 일 하는 사람들도 있고. 이게 잘못 된 건가? 문제가 있는 건가? 개발자로써 자질이 부족한 증거라도 되는가?

 

직업의 일차적 목표가 돈벌이가 된다 해서 비난할 수는 없다. 아마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럴 거다, 돈이 많다면 개발이고 뭐고 때려치고 놀러나 다니지 않겠느냔 말이다. 아 물론 취미삼아 이것저것 만들 수는 있겠지만.

 

방망이를 깎는다고 모든 사람들이 방망이 장인이 될 필요는 없다. 될 수도 없고.

 

회사를 다니면 회사원이다. 개발자이기 이전에 회사원이라는 거다. 개발자라는 직업은 독특하고 특별하다는 생각 때문에 다른 회사원들로부터 스스로를 고립시키고 있는 것은 아닌지, 개발은 일단 자기가 좋아서 해야 한다는 분위기 때문에 부당한 현실을 억지로 참게 만드는 것은 아닌지, 모든 개발자들이 당연히 장인의 경지에 이르고 싶어한다는 생각으로 다른 사람들을 고통의 나락으로 빠트리고 있는 건 아닌지, 한 번 쯤은 생각해보자.

 

좋아하는 일을 잘 하는 게 가장 좋겠으나, 개발을 천직으로 생각하고 사명감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그런 사람들이 꼭 일을 잘 하는 것도 아니고, 돈벌이를 위해 개발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꼭 액수만큼만 일을 하는 것도 아니다. 다양한 사정과 이유와 상황을 인정해주는 쪽으로 점점 나아갔으면 좋겠다.

 

p.s.

다소 논란이 일지 않을까 걱정됐지만 일단 그냥 지르는 걸로. 혹시나 뭔가 개발이라는 직업을 비하하거나 낮춰보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면 그건 당신의 기분 탓일 뿐입니다.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드론 2015.03.20 1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발자는 당연히 오래 많이 해야한다. 는 돈주는사람 만의 생각입니다.
    개발자로써 열정적으로 일하는 것도 그 가치를 인정해 줄때 이야기이지.
    1억원치 일하는데 2000만원만 준다면 8000만원 손해본다고 생각 하는건 개발자도 사람이기 때문 입니다.

  2. 격한남자 2015.03.20 1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성세대들이 그러더라고요 앉아서 컴퓨터로 회계 작업하면 놀고있다고 생각하고 망치질을 하면 일한다고 생각 하더라고요 앉아서 하는건 다 쉬운건줄 알아요

  3. 조아하자 2015.03.21 0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많은 자기계발서는 좋아하는 일 하라고 다그치는데, 진짜 좋아하는 일만 좆아서 살면 자기 밥벌이도 못하는 경우가 부지기수죠.

  4. Woodit 2015.03.21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각자 가치관의 차이인듯.. 다만 대부분의 운영진들이 열정페이라는 걸 받기를 원하지요.. 열정이라는 불이 강해질라면 바람이라는 열정을 불어 넣어줘야 함을 알면서도 열정적으로 타기만을 바라는 마음이라고나 할까요... 일은 삶의 보조적인 역할일 뿐이라는 걸 아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