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방송통신위원회)가 인터넷 음란물을 집중 단속하겠다며 태스크 포스 팀까지 꾸렸다. 전기통신사업법 시행령 개정안으로 법안을 마련했는데, 이게 4월 16일부터 시행 예정이라 한다.

 

토렌트 같은 P2P 뿐만 아니라, 웹하드, SNS, 실시간 개인방송, 카페, 블로그 등도 모두 모니터링해서 관리한다고.

 

지금은 아청법인가 뭔가에 따라서 교복 입은 것만 잡혀가는데, 이젠 모조리 잡아갈 태세다. 좀 너무 심한 것 아닌가. 성인이 성인물도 마음대로 못 보면 이게 자유 민주주의 국가라고 할 수 있나?

 

본격 시행을 앞두고 사람들 중엔 그 전에 동영상을 많이 받아놓자는 생각을 가진 사람도 있는가보다. 요즘 부쩍 인터넷이 느려진 감이 있는데, 이것 때문인가 싶기도 하고.

 

이왕 하는 거라면 아예 그냥 확실히 해라. 티비에 딱 붙는 옷 입고 나오면 그 프로그램 다 차단해버리고, 복근 이런거 보여주면 성적 수치심 해하므로 그런 프로그램도 다 차단해버리고. 다 차단시켜버려, 전부 다!

 

 

* 인터넷 음란물 뿌리뽑는다..방심위 5개 실무반 TF 출범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