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코스트코(COSTCO)는 회원카드 없이도 푸드코트는 들어갈 수 있다. 모든 코스트코가 다 그런건지는 모르겠고, 최소한 '코스트코 상봉점'은 확실히 회원이 아니더라도 푸드코트에 들어가서 이것저것 사먹을 수 있다.

 

코스트코 양재점, 광명점도 회원증 없이 푸드코트에 들어갈 수 있다는 말을 들었는데, 확인은 안 해봤다. 나머지 지점들은 전화를 해보든지 직접 시도를 해보든지 하면 되겠다.

 

어쨌든 그리 맛있다고 할 수는 없지만 살다가 한 번씩 땡길 때가 있는 코스트코 피자를 사먹으로 가보자.

 

 

코스트코 상봉점. 이 동네는 이마트, 홈플러스, 코스트코가 거의 한 군데 몰려 있어서, 마의 삼각지대라 불리기도 한다. 주말 같은 때는 거의 교통지옥. 물론 평일 저녁 시간대도 코스트코 주변은 혼잡한 편이다. 물론 버스를 타고 가도 교통체증을 피할 수는 없기 때문에 그냥 알아서 대강 가는 수 밖에 없다.

 

참고로 코스트코 상봉점 영업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2, 4주 일요일은 쉬는 날이다. 영업시간은 지점마다 조금씩 다를 수 있다.

 

 

 

쇼핑카트와 사람들이 뒤엉켜 아수라장인 입구를 빠르게 샤샤샥 피해서 잠입한다. 들어가서 바로 왼쪽에 있는 벽에 딱 달라붙으면 지하로 내려갈 수 있는 엘리베이터가 있다.

 

바로 앞으로 직진하면 마트 안으로 들어갈 수 있지만 회원증을 보여줘야 한다. 회원증 검사하는 내부 입구를 바라보고 왼쪽편에 엘리베이터가 있다. 시간이 좀 걸릴 수 있으니 시간은 넉넉히 잡고 가는 게 좋다.

 

 

설날은 휴무, 설날 전날은 오후 7시에 문 닫는다고 써놨네.

 

 

엘리베이터 타고 지하1층으로 내려오면 바로 푸드코트로 들어갈 수 있다. 이건 무슨 꼼수 같은 게 아니라 정당하게 할 수 있는 짓이다. 당당하게 내려가면 된다. 이 근처에서 일 하는 사람들도 가끔 이렇게 코스트코 푸드코트 가서 밥 먹기도 한다더라.

 

가보면 돈 내고 영수증 받는 곳과 음식 받는 곳이 나눠져 있다. 가보면 쉽게 알 수 있다. 코스트코는 삼성카드 외에는 카드를 받지 않으므로, 삼성카드가 없으면 현금을 내야 한다.

 

 

돈 내고 영수증 받고, 옆으로 가서 영수증 보여주고 피자를 받는다. 콤비네이션 피자 한 조각 2,500원. 치즈 피자가 땡기는 날도 있겠지만, 오늘은 그냥 콤비네이션. 근데 기분이 그런건지 맛이 예전과 약간 달라진 느낌. 그래도 가끔씩 이런 큰 피자를 앞에 놓고 아구아구 먹고싶을 때가 있다. 물론 이것 말고도 핫도그나 양송이 수프, 베이크 같은 것들도 있지만, 오늘은 간단히 피자 두 조각.

 

피자에 양파를 산 처럼 갈아넣고 허니머스타드 왕창 뿌려 넣으면 정말 엄청 불량스러운 피자 탄생. 사실은 피자 자체보다는 양파 넣은 피자가 먹고싶었던 것. 다른데선 이런 거 먹을 수 없잖아. 핵심은 아마도 양파일 듯 싶다. 사각사각 정말 맛있어.

 

 

 

근데 여기 뿐만 아니라 다른 데서도 허니 머스타드에 허니가 정말 들어가나. 그냥 설탕 아니냐. 그럼 이름을 설탕머스타드라고 하든지. 허니 향도 하나도 안 나는구만.

 

 

음료를 먹겠다고 돈 내면 컵 하나 달랑 주고, 무한대로 리필해 먹을 수 있다. 하지만 오늘은 별로 안 땡겨서 안 시켰는데 먹다가 목이 메인다. 매장 안쪽엔 물 자판기가 있긴 있다. 200원 넣으면 작은 생수 한 병 사먹을 수 있는데, 번호는 그냥 폼이다. 어떤 번호를 누르든 다 똑같은 물.

 

근데 천 원 짜리도 없고, 동전도 없어서 물도 하나 못 사먹고. 다시 음료 주문하러 가려니 귀찮고. 그냥 우걱우걱 씹어 넘기자, 그까이꺼 사막에서 물 하나 없이 빵도 먹었는데 뭘.

 

 

피자 두 조각 포장해서, 하나는 먹고 하나는 들고 가려고 했는데 개뿔. 먹다가 멈추질 못 해서 둘 다 퍼먹고 말았다. 뭐 어쩔 수 없지, 내일은 굶자.

 

 

당연히 이런 식으로 회원증 없이 푸드코트를 들어오면 당연히 다른 쇼핑은 할 수 없다. 오직 푸드코트만 사용 가능.

 

 

 

코스트코 가끔 놀러 올 때마다 느끼는 건데, 세상이 정말 전쟁터 같다. 돈 벌려고 일 하는 것도 전쟁 같고, 돈 쓰려고 쇼핑하는 것도 전쟁 같다. 와 사람들이 정말 전투적으로 쇼핑 해. 앞에서 조금이라도 어물쩡거리면 그냥 쇼핑카트로 확 치거나 밀어버려. 그리곤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 안 해. 아주 당연한 정의의 징벌을 내렸다는 듯이 오히려 자기가 잘 했다는 의기양양한 표정을 짓고 으쓱으쓱 앞으로 밀고 나가. 난 정말 겁나서 이런 데서는 쇼핑 못 할 것 같아. 너무 살벌해. 덜덜덜.

 

 

지하에서 계산 마친 사람들이 한꺼번에 지상으로 올라가기 때문에 지하에선 엘리베이터 타려면 꽤 긴 줄을 서야 한다. 그래서 지하에서 올라갈 때는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하는 게 낫다. 에스컬레이터는 엘리베이터 반대편 쪽 구석에 있다.

 

올라가면 마치 철장 격투장 처럼 생긴 골목(?)을 따라 밖으로 나가게 된다. 분위기 참 묘해. 저 철장 안에선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바글바글 참전해 쇼핑 격투를 하고 있겠지. 아이고 빨리 빠져나가자.

 

 

코스트코 푸드코트는 항상 사람이 많기 때문에 포장해서 들고 나오는 걸 선호하는 편인데, 오늘은 그냥 다 퍼먹고 말았네. 아무것도 안 들고 나오니까 쇼핑 한 기분도 안 나고, 그냥 내 돈을 가져가 하고 돈 주고 나온 것 같은 기분이 들어서 조금 슬프다. 그래도 손가락에 양파와 허니머스타드 냄새가 좀 남아있으니 피자를 먹었다는 추억을 간직할 수는 있곘구나. 이 냄새는 집에서 씻어도 잘 때까지 계속 베어있지. 뭔가 뿌듯해.

 

 

 

거대하다고 표현할 수 밖에 없는 왕 피자 두 조각에 오천 원. 버스 왕복 약 2,500원. 따지고보면 동네 피자 한 판 사먹는 것이 더 편하고, 가격 상으로도 큰 차이가 없지만, 그래도 핵심은 양파. 이렇게 가끔씩 야채를 먹어줘야 생존할 수 있어. 아아 가난뱅이에게 비싼 채소를 섭취할 수 있게 해주는 코스트코는 가히 지역 사회 공헌 기업이라 할 만 하지. 앞으로도 쭈욱 이 가격으로 양파를 공급해주기 바래. 몇 달 후에 다시 양파 먹으러 올 테니, 그 때까지 안녕.

 

* 코스트코 영업시간: 오전 10시 - 오후 10시 (지점마다 약간씩 다름)

* 코스트코 쉬는날: 매월 2, 4주 일요일 & 설날, 추석 등

* 참고: 코스트코 상품권 있으면 회원 카드 없이 입장해서 쇼핑 가능.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heI 2017.01.24 14: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피자보다는 불고기 베이크를 추천합니다.

    회원증이 없다고 차단 당한적은 부산에서 밖에 없었습니다.
    지금은 회원이지만,
    카드가 없다고 해도 가족이 가지고 먼저 들어갔다고 하면
    (광명, 양평, 양재, 천안)
    구경이나 푸드코트에 들어가는건 무리가 없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