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을 가다가 갑자기 생각이 났다. 새 핸드폰을 장만하면 OTG 기능을 활용해서 뭔가 대단한 것들을 해 볼 거라 생각했던 나날들. 홍미노트7을 장만한지도 몇 달이 지났는데, 이걸 까맣게 잊고 있었다.

 

그래서 생각난 김에 바로 시작하자 싶어, 근처에 있는 다이소에 갔다. 역시나 핸드폰 충전기 파는 코너에 OTG 젠더도 있었다. 그런데 좀 피곤해서 정신이 없었던 탓인지, 집에와서 확인해보니 잘 못 샀다.

 

다이소 OTG 젠더, 3천 원으로 스마트폰에서 키보드와 마우스 사용

 

사진 왼쪽의 'USB/5핀 연결키트'라고 돼 있는게 처음 사 온 것. 홍미노트7은 USB Type-C 라서, 이걸 그대로 사용할 수 없었다. 거금 1,000원이 날아가는 순간이다. 이걸 사 온 곳은 집에서 먼 곳이라, 다시 가기는 너무 귀찮았다.

 

천 원을 살리기 위해, 집 근처 다이소를 향했다. 그래서 사 온 것이 오른쪽의 '5핀 to TYPE-C 변환젠더'. 말 그대로 5핀용 기기를 타입C에 꽂을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 근데 이게 2천 원. 배보다 배꼽이 크다.

 

다이소 OTG 젠더, 3천 원으로 스마트폰에서 키보드와 마우스 사용하기

 

어쨌든 이 두 개를 합체해서 스마트폰에 꽂고, 뒷쪽은 USB 허브에 키보드와 마우스를 연결했다. PC에 연결하는 것과 비슷한 형태.

 

대개 이런 경우엔 뭔가 알 수 없는 에러가 나면서 삽질을 해야 정상인데...

 

다이소 OTG 젠더, 3천 원으로 스마트폰에서 키보드와 마우스 사용하기

 

너무 간단한 기기들이라 그런지 한 방에 잘 됐다. UI가 이상해서 항상 뭔가 새로운 것을 해보려 할 때마다 헤매게 만드는 샤오미 홍미노트7도, 이번엔 순순히 직관적으로 작동이 됐다.

 

마우스를 움직이면 스마트폰에 커서가 나와서 움직인다. 일정시간 움직임이 없거나, 스크린 캡처를 할 때는 커서가 사라진다. 키보드도 적당한 곳에서 두드리면 글자가 잘 나온다.

 

아직 본격적으로 글을 써보진 않아서 깊이는 모르겠는데, 샤오미 기기는 OTG를 사용해서 키보드를 치면 약간 딜레이가 느껴진다고 하더라. 그러면 생각하면서 천천히 쓰자.

 

다이소 OTG 젠더, 3천 원으로 스마트폰에서 키보드와 마우스 사용하기

 

이대로도 작동이 잘 되니까 그냥 써도 되긴 되는데, 사진을 보면 알 수 있듯, 이거 너무 불안하다.

 

스마트폰 꽁무니에 뭔가 긴 것들이 꾹꾹 꽂혀 있으니, 스마트폰 포트가 늘어나거나 휘어지거나 하지 않을까 걱정스러운 상황. 스마트폰에 꽂는 물건이니 뭔가 스마트 할 필요가 있다.

 

 

다이소 OTG 젠더, 3천 원으로 스마트폰에서 키보드와 마우스 사용하기

 

그래서 집 근처 다이소로 달려가서 또 하나를 샀다. 이번엔 제대로 산 'Type-C USB OTG 젠더'. 3천 원.

 

애초에 이걸 샀으면 앞서 했던 삽질은 안 해도 됐다.

 

다이소 OTG 젠더, 3천 원으로 스마트폰에서 키보드와 마우스 사용하기

 

이것도 스마트폰에 꽂아보니, 키보드와 마우스가 잘 움직인다. 기분 탓인지 모르겠지만, 이걸 사용하니 키보드 입력이 조금 빠른 느낌이다. (느닷없이, 뿌까 마우스 너무 좋은데 요즘은 좀 비싸졌더라)

 

5핀-C타입 젠더 껍데기 설명을 보니, 젠더를 사용하면 전력이나 데이터가 10% 정도 손실이 있을 수 있다고 돼 있다. 충전은 몰라도, 데이터 손실이 있으면 SD카드로 백업하거나 할 때마다 불안에 떨어야 한다는 뜻.

 

다이소 OTG 젠더, 3천 원으로 스마트폰에서 키보드와 마우스 사용하기

 

아무래도 평소엔 C타입 OTG 젠더를 사용하게 되겠다. 이것도 덕지덕지 긴 느낌이 있어서, 오래 사용하면 스마트폰 똥구멍이 찢어질 것 같기는 하지만, 그래도 두 개나 끼워서 길게 연결한 것보단 낫다.

 

이제 여행을 가서도 간단한 글은 스마트폰만으로도 쓸 수 있겠다. 마우스가 있으니 사진 편집도 좀 더 잘 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건 상상. 어차피 여행가서 글 따윈 쓰지 않겠지. 이런 장비로 여행지에서 글을 쓰는 내 모습을 상상하며 기분이 좋은 걸로 끝날 걸 아마. 그래도 3천 원으로 꿈과 희망을 잠시나마 느껴볼 수 있다면, 꽤 괜찮은 사치 아닌가.

 

다이소 OTG 젠더, 3천 원으로 스마트폰에서 키보드와 마우스 사용하기

 

 

잘 못 산 것은 백업용으로 둔다 치고, 5핀-C타입 젠더도 살다보면 어딘가 쓸 데가 있을 거라 생각하자. 물론 그러다 어디 뒀는지 모르고 잃어버리고 말겠지만.  

 

다이소 OTG 젠더, 3천 원으로 스마트폰에서 키보드와 마우스 사용하기

 

그래서 쓸 데 없이 3천 원으로 해결할 수 있었던 것을, 6천 원이나 써버리고 뭔가 이상한 것들을 잔뜩 사버렸다는 이야기. 한꺼번에 다 샀으면 그냥 그러려니 하기나 하지, 각각 하나씩 사느라 세 번이나 가게를 왔다갔다 했다. 심심한 일상의 다이나믹 이벤트 끝.

 

 

p.s.

* IT쪽을 좀 아는 사람들은 스마트폰의 OTG 기능이 별로 신기하지 않지만, 잘 모르는 사람들은 이런게 되는지도 모른다. 그렇다고 컴맹들 잡고 이런거 돼요하고 무턱대고 알려줄 수도 없고. 허허, 안타까워라, 어쩔 수 없지 뭐.

 

* 스마트폰 기종마다 OTG 기능이 되는게 있고 안 되는게 있다. 최신 기종은 거의 다 된다고 볼 수 있지만, 그래도 이런것 사기 전에 자신이 가진 스마트폰이 OTG가 되는지 확실히 알아보자.

 

* 기종에 따라서는 외장하드가 돌아가는 것도 있다고 하더라. 설마 홍미노트7이 되지는 않겠지 싶지만, 그래도 좀 있다가 실험해 볼 예정. 선 뽑고 꽂는게 너무 귀찮아서 언제 할 지는 모름. 근데, 외장하드는 전력때문에 잘 안 돌아가도, SSD는 웬만하면 작동하지 않을까 싶은데... 문제는 SSD가 음슴. 의욕 꺾임. 그래서 선 꽂는거 귀찮음.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