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도 모른다, 나 조차도 알 수 없다.
당신은 알아줬으면 싶을 때도 있다,
나 조차도 알 수 없는 내 마음을.
그래 어쩌면 마음은 당신을 향해 있다.
하지만 당신은 모른다, 아무도 모른다.
가을비에 흠뻑 젖은 시린 내 마음을.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은 아직도 겨울인데  (0) 2007.09.15
나는  (4) 2007.09.14
아무도 모른다  (0) 2007.09.10
하늘로 가는 오리 네 마리  (0) 2007.08.31
마른 오징어의 꽃씨 한 포기  (2) 2007.08.31
난 이제 지쳐버렸어  (2) 2007.08.16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