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날 밤 오리 네 마리가 강을 건넜어. 건너편에 있던 나는 나도 데려가 달라고,
울며 불며 악을 쓰며 외치고 있었지. 그 때 그가 나타나 말했어.
"세상이 아름답다고 느껴질 때까지는 이 세상을 떠돌 수 밖에 없어."
나는 말 했어. "그럼 나, 다음 세상에는 달걀로 태어나게 해 줘. 병아리말고 달걀."
보고 듣지 않고 빨리 끝나면 세상은 어쩌면 아름다울지도 몰라.
인간의 몸으로써는 정말 힘든 일이지. 그러자 그가 말했어.
"달걀이라는 축복받은 생명체로 태어나기가 얼마나 어려운지 모르는군!"
안돼, 안돼, 이 상태로라면 영원히 구천을 맴돌기만 할 거야, 안돼, 안돼.
그리고는 다시 태어나버렸어, 인간으로.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4) 2007.09.14
아무도 모른다  (0) 2007.09.10
하늘로 가는 오리 네 마리  (0) 2007.08.31
마른 오징어의 꽃씨 한 포기  (2) 2007.08.31
난 이제 지쳐버렸어  (2) 2007.08.16
차가운 햇살이 따갑게 얼었다  (0) 2007.08.09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