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새 말라가고 있었지, 싹도 한 번 틔우지 못 한 대지는
그렇게 말라붙어 이제 더이상 꽃 한 송이 자랄 수 없게 되었지.
아니, 아니 내 메마른 가슴에 한 줄기 비가 억수같이 쏟아지면
때가 오면, 때가 오면 나도 초록빛 만연한 푸른 잔디밭이 될 수 있을 거라고
애써 위안하며 다독이며 아닐 거라고, 아닐 거라고 부인하며 지내온 날들.
까만 밤을 지새며 날아온 꽃씨는 발 한 번 뻗지 못하고 말라 죽어 버렸고,
새벽녘의 안개에도 젖지 않는 나는, 이제 더이상 꿈 꾸지 않게 되었지.



p.s.
아프리카에서 찍었음...이라고 말 할 날이 언젠가는 오겠지.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무도 모른다  (0) 2007.09.10
하늘로 가는 오리 네 마리  (0) 2007.08.31
마른 오징어의 꽃씨 한 포기  (2) 2007.08.31
난 이제 지쳐버렸어  (2) 2007.08.16
차가운 햇살이 따갑게 얼었다  (0) 2007.08.09
빗줄기를 타고 빛줄기가 내린다  (0) 2007.08.08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