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웹툰일기/2007

서울 물가 아시아 최고, 세계 7위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대한민국이 해 냈습니다~!
일본을 제치고 아시아에서 가장 물가 높은 곳으로 등극!!!
물가 높기 순위 세계 7위!!! 오오오오... orz
 
관련 기사: 서울 물가 亞 최고…전세계에서 7위 (매일경제)
 
 
 
최근 일본을 갔다온 사람들이 이구동성으로 하는 말이 있다.
"일본 물가가 살인적이라더니, 별로 안 높던데? 오히려 더 싼 것 같아."
그럴 수 밖에. 일본보다 더 물가 비싼 곳에서 살고 있었으니... ㅠ.ㅠ
 
뉴욕보다도, 시드니보다도, 도쿄보다도 물가 높은 서울~!!!
세계 최고는 아니지만, 동양 최고! 이거 자랑스럽게 여겨야 할지...
 
 
세계 10위권 안에 드는 나라들을 가만히 살펴 보면,
대부분이 사회보장제도가 잘 되어 있어 국민부담이 높은 유럽국가들.
이런 나라들이야 백수들에게도 실업급여를 주는 곳들이니 그렇다 치자.
 
그 다음 10위권 안에 드는 아프리카 국가들은 내전 등으로 피폐한 곳들.
전쟁 일어나고 하면 대도시에 몰려들어 물가가 치솟으니 그럴 수 있다.
 
아프리카 어느 나라인지 지금 잘 기억나지 않지만,
내전으로 피폐해질 대로 피폐해진 어느 나라에서는,
화장지를 사느니 차라리 그 돈을 휴지로 쓰는게 나을 정도라고 하니...
 
어쨌든 그런 특수 상황들을 제외하고 나면 남는 것은 '모스크바'와 '서울' 뿐.
 
사실 러시아도 국내 정세가 어지럽고 나라 꼬라지가 거의 말이 아니니...
그러면 10위권 안에서 별 이유 없이(?) 물가가 높은 곳은
한국밖에 없다는 셈인가! ㅡ0ㅡ;;;
 
(하긴, 한국도 국내 정세 어지럽고, 나라 꼴이 말이 아니기는 마찬가지지만 ㅡ.ㅡ;)
 
이런 뉴스 보고는 또 정치인들은 '경제를 살려야 합니다'같은
쓸 데 없는 허황된 말빨 세우기나 하려고 들겠지?
 
한국 경제는 박통 이후로 계속 성장 했고,
심지어 IMF 위기가 있었던 정권에서도 경제성장은 계속 했었다.
경제 성장이 서민 가계를 풍족하게 해 줬는가?
그들이 하는 거시경제의 경제성장은 서민과 큰 상관 없다. (약간은 있겠지만)
 
아무래도 일본의 10년 전 상황과 비슷하게 돌아가려 하는 것 같은데...
이 즘 해서 홍길동이 나타나 율도국을 좀 세워 줬으면 하는 바램이다.
 
 
 
p.s.
이거 보여줬더니 어떤 녀석이 한 말.
'오오~ 그럼 부산,대구,대전 가서 살면 되겠네~'
 
국제적인 단체에서 조사한 거라 그런 데는 측정 안 한 것 뿐이지,
서울 아닌 다른 도시라고 물가가 낮다는 보장은 없다. (서울보단 조금 덜 하겠지만)
 
근데 재밌는 것은, 울릉도나 제주도는 서울보다 물가 높은데...
세계 몇 위 정도 될까??? ㅡ0ㅡ;;;;


p.s.2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실업률을 합산한 경제고통지수는 일본, 스위스에 이어 세계 3위.
OECE 국가 중에서 자살률 1위, 이혼율 1위, 저출산률 1위, 교통사고 사망자수 1위.

반응형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식빵 굽는 전기장판  (8) 2007.11.29
시력 2.0 이상만 주문하세요  (2) 2007.11.29
서울 물가 아시아 최고, 세계 7위  (4) 2007.11.28
뻥쟁이 컴퓨터  (10) 2007.11.28
졸면서 불면증  (2) 2007.11.28
아프리카로 떠나는 토라  (2) 2007.11.26
  • sandman 2007.11.28 16:21 신고

    아, 정말 힘빠지는 내용의 포스트에요, 이 나라에도 희망은 있겠지라고 생각하며 버텨왔지만 하나둘씩 떠나는 친구들을 보니 가슴이 아프네요...

    • 빈꿈 2007.12.01 11:27 신고

      꿋꿋하게 버티며 이 땅을 지키시는 위대한 분들에게서 희망을 찾아야지요. ...라고 말은 하지만 저 역시도... ㅠ.ㅠ

  • nkokon 2007.11.28 17:01

    요즘은 화폐단위가 동전이 아니고 화폐가 되었다는 느낌이 팍팍 들더군요.
    먹을것하고 탈것이 천원부터 시작이니 부담이 많이 됩니다.

    • 빈꿈 2007.12.01 11:29 신고

      이제 동전은 정말, 마트에서 거스름 돈 주고 받을 때 말고는 별 필요 없게 느껴지더군요. 아, 500원 짜리는 아직 쓸모가 있구요. ㅡ.ㅡ;

      그냥 천 원짜리 반 찢으면 오백 원으로 쳐 주면 더 간편하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가끔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