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시절을 시골 외가댁에서 보냈는데,
그 동네는 희한하게도 할아버지들은 담배 피는 분들이 별로 없었는데
할머니들은 거의 대부분 담배를 피셨다.
(담배 뿐만이 아니라, 술도 그랬다.
 어릴 때 나는, 술 담배는 여자들만 좋아하는 음식(?)인 줄 알았다.)
 
아직도 외가댁을 생각하면 제일 먼저 기억나는 장면은,
마을 들머리에 서 있는 몇 백년 묵은 커다란 느티나무 아래서
할머니들이 모여 앉아 짚단을 다듬으며 화투 치시며 담배 피는 모습들. ㅡ.ㅡ;;;
 
나중에 알고 보니 세상은 담배 피는 여자에 대한 시선이 곱지 않던데,
그게 왜 이상한건지 난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았고 지금도 그렇다.
우리 외할머니와 그 동무들도 모두 이십대 초반 즘에 담배를 배우셨다 했다.
그 당시만 해도 여자가 담배 피는 것을 흉하게 보지 않았다고 하던데...
 
 
 
여담을 좀 더 들려 주자면,
외갓집이 있는 그 동네 할머니, 할아버지들도 다들 연로하셔서
세상을 뜨신 분들도 많은데, 재밌는 건 담배 피는 할머니들은
아직 다들 정정하게 살아 계시다는 것.
 
우리 외갓집만 봐도, 술 담배 전혀 안 하시는 외할아버지는 이미
돌아가신지 십 년 즘 됐는데, 술 담배 잘 하시는 외할머니는 아직 정정하시다.
술 담배 하지 말라는 건 혹시 오래 살지 못하게 하기 위한 음모가 아닐까? ㅡ.ㅡ;;;
 
 
 
어쨌든 담배도 커피와 같은 기호식품일 뿐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나는,
누가 담배를 피건 말건 별 상관 하지도 않고, 하고 싶지도 않다.
 
사실 여자들 중에는 담배 피려고 카페를 이용하는 사람들도 꽤 있다.
밖에서 마땅히 필 데도 없고 해서 카페에 들어가 몇 대 피고 나가기도 하는데,
그래도 며칠 전 카페에서 담배 피던 섹시한 여성은 좀 심했다.
 
한 시간 만에 담배 한 갑을 다 작살 내면서 카페 안을 너구리 굴을 만들어 놓고는...
자기는 횡하니 나가버리고... ;ㅁ;
 
환기 시키려고 창문을 여니깐 너무너무 추워서 얼어 죽을 것 같았다.
기껏 따뜻하게 있으려고 카페 갔는데 거기서도 추위에 떨어야 하다니... ㅠ.ㅠ
 
이해는 하겠지만 그래도 카페에서 담배 너무 심하게는 피지 말아 주세요. ㅡ.ㅡ+++



p.s.
담배는 펴도, 담배연기는 싫어!!! ㅡ.ㅡ/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얀 소공녀 같은 새끼 고양이  (6) 2007.12.30
너구리굴 카페  (6) 2007.12.30
사람마다 다른 공항 보안심사  (12) 2007.12.29
스튜어디스와 일대일 대화  (20) 2007.12.29
기내식의 불쌍함  (10) 2007.12.29
솔로부대에도 휴가는 있다  (10) 2007.12.28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