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출장 등으로 처음 해외여행을 하게 된 '찰샴'.
이상한 것은 보통 사람들은 보안 검사대만 적절히 통과하면 끝인데,
찰샴은 보안 검사대에서도 꼼꼼하게 검사 받고,
비행기 타기 바로 전에 또 따로 불려 가서 검사를 받았다는 것 (짐 검사 등).
게다가 공항에 내리자마자 보안 경찰이 또 불러 세워서 여권 보며 검사 당했다고.
 
그렇다고 찰샴이 흉악하게 생긴 것은 전혀 아니다.
뭐... 동남아틱 하게 생겼냐면 그렇다고 할 수 있지만~ ^^;
그래도 동남아 사람처럼 생겼다고 보안검사를 더 꼼꼼히 한다는 건 인종차별 아닌가.
(하긴 뭐, 인종차별은 전 세계적으로 보편화 된 일반적인 현상이지만... ㅡ.ㅡ;)
 
 
 
그런 찰샴에 비해, 내 경우는 보안심사로 대강 받은 적이 태반이다.
여태까지 비행기를 열 번 정도 탄 것 같은데, 반 이상은 보안검사도 안 받았다.
 
'내 몸을 검사해 줘요~' 하고 다가가면 기계를 몸에 대지도 않은 채,
그냥 가라는 손짓을 하는 경우가 제일 많았다.
네모난 문 틀(? 명칭이 뭔지 모르겠다) 앞에 줄 서 있으니
나만 따로 빼 내서 그냥 가라고 했던 경우도 몇 번 있었고,
소지품 꺼내려고 하니깐 "아무것도 없죠?" 하면서 그냥 가라고 한 적도 있다. ㅡ.ㅡ;;;
 
편리함 측면에서 보면 VIP 대접을 받은 셈이긴 한데,
아무리 생각해봐도 VIP라서 그렇게 해 준 것 같지는 않고... ㅡ.ㅡ;;;
 
그냥 내가 너무 잘 생겨서 그러는 거라고 생각하기로 했다. (말리지 마삼!!!)
 
 
 
p.s.1
어쩌면 너무너무 안 중요한 사람 (VUP)이라서 그런 건 아닐까? ;ㅁ;
 
p.s.2
티케팅 할 때 내 가방을 수화물로 부치려고 하면,
난 왜 항상 이런 말을 들을까?
 
"그냥 들고 타시죠?" orz
 
내 가방도 꽤 무겁거든! 게다가 커터 칼도 들었단 말야!!! (연필깎이용)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얀 소공녀 같은 새끼 고양이  (6) 2007.12.30
너구리굴 카페  (6) 2007.12.30
사람마다 다른 공항 보안심사  (12) 2007.12.29
스튜어디스와 일대일 대화  (20) 2007.12.29
기내식의 불쌍함  (10) 2007.12.29
솔로부대에도 휴가는 있다  (10) 2007.12.28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uhn 2007.12.29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들이 재밌어요.ㅎ

  2. 냉동코알라 2007.12.29 2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주변 사람중 한명은 반대로 항상 철저한 검문을 받는답니다 -_-;

    맨날 트렁크까지 다 뒤지고 입국심사 항상 시간 제일 많이 걸리고

    제 매형얘기라곤 안했습니다.. ㅎㅎㅎ

  3. 굴돌 2007.12.30 1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공항에서 따로 불려가 신분증 검사를 받은 적이 한번 있죠. 그때 그 미묘한 기분이란...;;;..제일 먼저 드는 생각은
    "내 얼굴이 범죄형인가? -0-;;.." 였다는...ㅎㅎ
    만화 재밌네요 :)

  4. missinglove 2007.12.31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번 중국 다녀오던 인천공항 입국심사장에서
    다른 사람들은 다들 세관 조사 받는데
    저만 그냥 가라고 하더군요 ^^*

    아마도 1번이라는 같은 이유? ㅠ.ㅠ

  5. CharSyam 2008.01.02 0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번이예요. 절대로 2번!!!

  6. 매직티엠 2008.01.02 1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물건을 올려놓으려고 하면 그냥 나오세요...... 이렇게ㅋㅋ
    제 친구는 커터칼도 공항에 기증(?)해야 했었는데..ㅋ
    나름의 판단 기준이 숨어있는걸까요?